크나큰 굴욕을 견디며 사람을 구원하시는 하나님

1

사람과 하나님은 본디 같은 부류가 아니며

서로 다른 경지에서 살아가네

사람은 하나님의 언어를 알 수 없고

하나님의 뜻은 더더욱 모르네

오직 하나님만이 사람을 알 뿐

사람은 하나님을 이해하지 못하네

그래서 하나님은 육신을 입고

사람과 같은 부류가 되어

크나큰 굴욕과 고통을 견디며

사람을 구원하고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을

깨닫게 해 주셔야만 했네

하나님은 왜 포기하지 않고

계속 사람을 구원하실까?

사람을 사랑해서가 아닌가?

그는 사탄에 의해 패괴된 인류를

차마 포기하지 않으셨네

그래서 경륜이 생겨 났네

2

사람의 상상처럼 하나님이 화가 난다고

바로 인류를 멸망시킨다면

지금처럼 고통스럽게

사람을 구원하실 필요가 없었으리

그가 성육신하여 받은 고통 때문에

사람은 그의 사랑을 조금씩 깨닫게 되었고

모두가 알게 되었네

오늘의 이 사역이 없었다면

사람은 하늘에 하나님이 계신다는 것

그가 인류를 사랑하신다는 것만 알았으리

그것은 그저 도리일 뿐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의 진실한 사랑을 느끼지 못하리

3

사람은 오직 성육신하신 하나님의 사역으로만

진실로 하나님을 알아 갈 수 있네

그 인식은 막연하고 공허한 것이 아니며

입으로만 외치는 도리도 아닌 실제적인 것

하나님이 주신 사랑은 실제적이기 때문이네

예수가 사람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주셨던가?

그는 패괴된 인류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혀 속죄 제물 되셨고

인류를 구속하는 사역을 이루러 오셨네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때까지

그래서 그 사랑은 무한한 것

하나님의 사역은 너무도 큰 의미가 있네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 중에서

이전 : 하나님이 인간 세상의 고통을 겪는 깊은 의미

다음 : 전능하고 실제적인 하나님의 본질

신앙생활에서 어려움이 생기면 언제든 연락 주세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