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관념’ 속에 규정해 놓는 사람이 어찌 하나님의 ‘계시’를 받을 수 있겠는가? |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하나님을 ‘관념’ 속에 규정해 놓는 사람이 어찌 하나님의 ‘계시’를 받을 수 있겠는가?

하나님의 역사는 계속 앞으로 발전하고 있다. 비록 역사의 취지는 바뀌지 않지만, 그가 역사하는 방식은 끊임없이 바뀌고 있다. 그리하여 하나님을 따르는 사람들도 끊임없이 변화되고 있다. 하나님이 하는 역사가 많을수록 하나님에 대한 사람의 인식은 더욱 전면적이고, 또한 사람의 성정도 하나님의 역사에 따라 그에 맞게 변화되고 있다. 그러나 하나님의 역사가 계속 바뀌고 있기 때문에 성령의 역사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 진리를 알지 못하는 그릇되고 망령된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 되었다. 하나님의 역사는 늘 사람의 관념에 부합되지 않는다. 그것은 하나님의 역사가 항상 새롭고, 하나님은 옛 사역을 중복하지 않고 이전에 한 적이 없는 사역을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중복 사역을 하지 않기 때문에, 또한 사람은 항상 하나님이 과거에 하신 역사로 오늘날의 하나님의 역사를 가늠하기 때문에, 하나님이 각 단계에 하는 새 시대의 사역은 전개하기가 매우 어렵다. 사람의 어려움은 너무나 많다! 사람의 생각은 너무나 보수적이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역사를 알지 못하면서도 또 규정한다. 사람은 하나님을 떠나 생명을 잃고, 진리를 잃고, 하나님의 축복을 잃게 되었지만, 또 모두 생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진리도 받아들이지 않으며,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보다 큰 축복은 더욱 받아들이지 않는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을 얻고 싶어 하면서도 하나님의 역사가 바뀌는 것은 용납하지 않는다. 하나님의 새로운 사역을 받아들이지 않는 그 사람들은 모두 하나님의 사역이 고정불변한 것이고, 언제나 정체되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것이라고 여긴다. 그들은 율법을 지키기만 하면 하나님의 영원한 구원을 받을 수 있다고 여기고, 회개하고 죄를 자백하기만 하면 영원히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있다고 여긴다. 그들은 하나님을 다만 율법 아래의 하나님으로, 다만 사람을 위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는 하나님으로 여기고, 하나님은 성경을 초월해서는 안 되고 초월할 수도 없다고 생각한다. 그들의 ‘생각’은 그들을 낡은 율법 아래에, 죽은 규례에 단단히 묶어 놓았다. 또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이 어떤 한 단계 새로운 사역을 하든지 모두 예언의 근거가 있어야 하고, 또한 각 단계에 새 사역을 하는 동시에 ‘그를 진심으로 따르는 모든 사람’에게 계시해야 한다고 여긴다.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의 역사가 아니라고 한다. 사람은 본래부터 하나님을 알기 어려운 데다가, 사람의 그릇된 마음과 자고자대(自高自大)하는 패역의 본성이 더해져 하나님의 새로운 역사를 받아들이기가 더 어려워졌다. 사람은 하나님의 새로운 역사를 자세히 알아보거나 겸손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멸시하는 태도를 취하면서 하나님의 계시와 인도를 기다리는데, 이런 것은 모두 사람이 하나님을 거역하고 대적하는 표현이 아닌가? 이런 사람들이 어떻게 하나님의 칭찬을 받을 수 있겠는가?

예수가 당시에 여호와의 사역은 은혜시대에 뒤떨어졌다고 하였는데, 그것은 오늘날 내가 예수의 사역이 뒤떨어졌다고 하는 것과 같다. 만약 은혜시대가 없고 율법시대만 있었다면 예수는 십자가에 못 박힐 수 없고, 전 인류를 구속할 수 없었다. 만약 율법시대만 있었다면 인류가 오늘까지 발전할 수 있었겠는가? 역사(歷史)는 바뀌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역사(歷史)는 곧 하나님이 사역하는 정상 법칙이 아닌가? 전 우주 아래에서 사람을 경영하는 화면이 아닌가? 역사(歷史)는 앞으로 발전하고, 하나님의 사역도 앞으로 발전하며, 하나님의 뜻도 끊임없이 바뀌고 있다. 그가 한 단계 사역을 6천년이나 지속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사람도 다 알다시피 하나님은 항상 새로운 분이기에 그는 십자가에 못 박히는 것과 같은 한 가지 사역을 계속 지속하면서 한 번, 두 번, 세 번…… 십자가에 못 박힐 수는 없다. 이것은 그릇된 사람이 인식하는 방식이다. 하나님은 한 가지 사역을 지속하지 않는다. 그의 사역은 끊임없이 바뀌고, 그에게는 언제나 새로운 역사가 있다. 마치 내가 너희에게 날마다 새 말을 하고, 새 역사를 하는 것과 같다. 이것이 바로 내가 하는 사역인데, 핵심은 새로울 ‘신(新)’ 자와 기묘할 ‘기(奇)’ 자에 있다. “하나님은 변함없는 하나님이고, 하나님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이다”라는 이 말은 조금도 틀리지 않다. 하나님의 본질은 불변하고, 하나님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이다. 하나님은 사탄이 될 수 없다. 하지만 이런 것으로 그의 역사가 그의 본질처럼 영구불변하다고는 할 수 없다. 네가 하나님은 영구불변하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하나님이 항상 새롭다는 것은 또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하나님이 하는 일은 끊임없이 확장되고 바뀌며, 하나님의 뜻도 끊임없이 사람에게 나타나고 공개된다. 사람이 하나님의 역사를 경력(역주: 체험)할 때 성정이 계속 변화되고 사람의 인식도 끊임없이 바뀌게 되는데, 그 변화는 어디에서 오는 것인가? 하나님의 역사가 끊임없이 바뀌는 데서 얻는 것이 아닌가? 사람의 성정도 변화될 수 있는데, 나의 역사와 나의 말이 계속 바뀌는 것은 용납하지 않는단 말인가? 반드시 사람의 제한을 받아야 한단 말인가? 네가 그러는 것은 억지를 부리는 것이 아닌가?

예수가 부활한 후에 제자들에게 나타나 “내가 내 아버지의 약속하신 것을 너희에게 보내리니 너희는 위로부터 능력으로 입히울 때까지 이 성에 유하라”고 하였는데, 너는 이 말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아는가? 너는 지금 그의 능력을 받았는가? 너는 무엇을 능력이라고 하는지 깨달았는가? 예수는 말세에 사람에게 진리의 성령을 보낼 것이라고 하였다. 지금은 이미 말세인데, 너에게는 진리의 성령이 있는가? 진리의 성령은 어디에 있는가? 더러운 귀신들과 악령들이 진리의 성령인가? 그들은 정의가 없고, 생명의 공급은 더욱 없으며, 또한 아직도 낡은 율법을 지키고 있기에 새로운 사역이라고는 조금도 없다. 그들이 진리의 성령에 속하는가? 그들에게 생명ㆍ진리ㆍ길이 있는가? 그들이 세상에서 구별되어 나온 자들인가? 성경을 고수하면서 예수만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자들아, 너희는 예수가 당시에 한 사역과 말씀을 준행하였는가? 예수에 대한 너희의 충성도는 얼마나 되는가? 당시에 구약의 가장 큰 예언서인 이사야서에도 신약시대에 ‘예수’라고 이름하는 이가 강생할 것이라고는 말하지 않았다. 단지 한 남자 아기가 강생할 것이고, 임마누엘이라 할 것이라고 말하였을 뿐이다. 왜 ‘예수’라 한다고 말하지 않았는가? 구약에는 그 단어가 전혀 없는데도 너는 왜 예수를 믿었는가? 설마 너는 예수를 본 후에야 예수를 믿게 되었단 말인가? 혹은 네가 계시를 받은 후에야 믿게 되었단 말인가? 아니면 하나님이 너에게 그렇게 은총을 베풀어 주었다는 것인가? 너에게 그렇게 큰 축복을 주었는가? 너는 무엇에 근거하여 예수를 믿게 되었는가? 왜 너는 오늘날의 도성육신(역주: 성육신)을 믿지 못하는가? 왜 너는 하나님이 너에게 계시하지 않은 것은 하나님이 도성육신 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하는가? 하나님이 역사할 때 반드시 사람에게 먼저 알려야 하는가? 반드시 사람의 동의를 거쳐야 하는가? 이사야는 한 남자 아기가 구유에 강생하리라고 하였을 뿐, 결코 마리아에게서 예수가 태어나리라고 예언하지 않았다. 너는 도대체 무엇에 근거하여 마리아에게서 태어난 예수를 믿게 되었는가? 네가 흐리멍덩하게 믿었을 리는 없겠지! 어떤 사람은 하나님의 이름이 변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러면 왜 여호와의 이름이 또 예수가 되었는가? 메시아가 오리라고 하였는데 어째서 예수라는 이름을 가진 이가 왔는가? 하나님의 이름이 어찌 바뀔 수 있었는가? 그런 것은 이미 했던 사역이 아닌가? 설마 하나님이 오늘날 새로운 사역을 할 수 없단 말인가? 어제의 사역도 바뀔 수 있었고, ‘여호와’의 역사도 ‘예수’가 이을 수 있었는데, ‘예수’의 사역을 또 다른 사역으로 바꾸어 이어 갈 수 없겠는가? ‘여호와’의 이름이 ‘예수’로 바뀔 수 있었는데, ‘예수’의 이름도 바뀔 수 있지 않겠는가? 이것은 기이한 일이 아니다. 다만 사람의 머리가 너무 단순한 탓에 초래된 것일 뿐이다. 하나님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이다. 그의 역사가 어떻게 변하든, 또한 그의 이름이 어떻게 변하든, 그의 성품과 지혜는 영원토록 변하지 않는다. 네가 하나님의 이름을 예수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여기면 너의 식견은 너무나 부족한 것이다. 너는 예수, 이 이름이 영원히 하나님의 이름이니 하나님은 영원히 예수라고 해야 하고 다시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겠는가? 너는 ‘예수’, 이 이름이 율법시대를 끝마치고 마지막 시대도 끝마치는 이름이라고 자신 있게 확정할 수 있겠는가? 누가 ‘예수’의 은혜가 시대를 끝마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지금 네가 이런 진리를 철저히 인식하지 못한다면 복음 사역을 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너 자신마저도 서지 못할 것이다. 어느 날, 네가 그 종교 인사들의 어려움을 모두 해결하고 그들의 그릇된 이치도 모두 반박하게 된다면, 네가 이 단계 사역에 대해 완전히 확신한 것이고 너에게 아무런 의혹도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 네가 만약 그들의 그릇된 이치를 반박하지 못한다면 그들은 너를 모함할 것이고, 비방할 것이다. 그것은 수치를 당하는 일이 아닌가?

당시에 유대인들은 다 구약 성경을 보았다. 그들은 한 남자 아기가 구유에 강생하리라는 이사야의 예언도 알고 있었다. 왜 그들은 그런 예언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면서도 예수를 핍박하였는가? 그것은 모두 패역한 그들의 본성 때문이고, 또 그들이 성령의 역사를 알지 못한 연고가 아닌가? 당시의 바리새인들은 예수가 한 것이 그들이 알고 있는 예언 속의 남자 아기와 같지 않다고 여겼다. 오늘날의 사람도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이 성경에 따라 역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하나님을 저버리는데, 그들이 하나님을 거역하는 실질은 다 같은 것이 아닌가? 무릇 성령 역사라면 너는 일률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가? 성령 역사라면 ‘흐름’이 옳은 것이므로 너는 조금도 주저하지 말고 받아들여야지 선택해 가며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네가 하나님에게서 식견을 넓히려 하고 여러 가지 속셈을 갖고 있는데, 그것은 부질없는 짓이 아닌가? 너는 성경에서 더 많은 근거를 찾을 필요 없이, 성령의 사역이기만 하면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하나님을 따른다는 것이기에 너는 하나님을 연구해서는 안 된다. 너는 나에 대한 더 많은 근거를 찾아 내가 너의 하나님임을 증명하려고 해서는 안 되고, 내가 너에게 유익한지를 분별할 줄 알아야 한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다. 설사 성경에서 확실한 증거를 더 많이 찾아냈다 하더라도 그것이 너를 완전히 내 앞으로 데려올 수는 없다. 너는 성경 속에서 사는 사람일 뿐, 내 앞에서 사는 사람이 아니다. 성경은 결코 네가 나를 알도록 도와줄 수 없고, 나에 대한 너의 사랑이 더 깊어지도록 도와줄 수도 없다. 성경에 비록 한 남자 아기가 강생하리라고 예언되어 있었지만, 사람이 하나님의 역사를 알지 못하였기 때문에 아무도 그 예언이 누구에게서 이루어질 것인지는 꿰뚫어 볼 수 없었다. 그리하여 그 바리새인들이 모두 예수를 대적하게 된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내가 하는 일이 사람에게 모두 유익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늘 나와 예수는 서로 상관이 없기 때문에 서로 맞는 것이 전혀 없다고 여긴다. 예수는 당시에 은혜시대의 제자들이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지, 어떻게 예배해야 하는지, 어떻게 기도하고 간구해야 하는지, 어떻게 사람을 대해야 하는지 등등, 일련의 은혜시대의 *도만 말하였다. 그가 한 것은 은혜시대의 사역이다. 그는 단지 당시에 제자들이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지, 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어떻게 실행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만 논하였다. 그는 은혜시대 사역만 하였지 말세 사역은 하지 않았다. 율법시대에 여호와가 구약 율법을 제정하였는데, 그는 어째서 은혜시대의 사역을 하지 않았는가? 그는 어째서 은혜시대의 사역을 미리 분명하게 말하지 않았는가? 그렇게 하였더라면 사람이 받아들이는 데에 유익하지 않았겠는가? 그는 다만 한 남자 아기가 강생하여 정사를 멜 것이라고 예언하였을 뿐, 은혜시대의 사역을 앞당겨 하지는 않았다. 하나님이 각 시대에 사역을 하는 데는 분명한 범위가 있는 것이다. 그는 본 시대의 사역만 할 뿐, 결코 다음 단계의 사역을 앞당겨 하지는 않는다. 그래야만 그의 각 시대에서의 대표적인 역사를 두드러지게 할 수 있다. 예수는 당시에 말세에 어떤 징조가 있다는 것만 말하였고, 어떻게 인내하고 어떻게 구원을 얻고 어떻게 회개하고 죄를 자백하고 십자가를 지고 고난을 받아야 하는지만 말하였지 말세의 사람이 어떻게 진입하고 추구해야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있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그러한데, 네가 성경에서 하나님의 말세 역사를 찾는다면 그릇된 것이 아닌가? 네가 성경만 받쳐 들고 무엇을 알아낼 수 있겠는가? 성경 해석가든, 설교자든 누가 오늘날의 사역을 미리 꿰뚫어 볼 수 있겠는가?

“귀 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찌어다”, 너희는 오늘날 성령의 말씀을 들었는가? 하나님의 말씀이 너희에게 임하였는데, 너희가 들었는가? 하나님이 말세에 말씀 사역을 하는데, 그 말씀이 바로 성령의 말씀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성령이고, 하나님은 또 말씀이 육신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전에 말한 성령의 말씀은 바로 오늘날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가리킨다. 많은 그릇된 사람들은 성령의 말씀이라면 마땅히 하늘에서 음성을 발하여 사람에게 듣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여기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역사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사실, 성령이 말씀하고 음성을 발하는 것은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이 말씀하고 음성을 발하는 것이다. 성령이 사람과 직접 말씀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율법시대에도 여호와가 백성들에게 직접 말씀하지 않았는데, 하물며 오늘 이 시대에야 더 말할 것이 있겠는가? 하나님이 말씀하고 음성을 발하여 역사하려면 말씀이 육신 되는 수밖에 없다. 그렇지 않으면 그의 사역은 목적을 이룰 수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도성육신을 시인하지 않는 사람은 모두 영을 모르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역사 원칙을 모르는 사람이다. 현재는 성령의 시대라고 여기면서도 성령의 새 사역을 받아들이지 않는 그 사람들은 모두 막연한 신앙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은 영원히 성령의 역사를 얻을 수 없다. 성령이 직접 말씀하고 역사하기만 바라고 오히려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의 말씀과 역사는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영원토록 새 시대에 진입할 수 없고, 영원토록 하나님께 철저히 구원받을 수 없다.

─────────

*도(道):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목표가 있는 길,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진리를 가리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