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너는 살아난 사람인가?

네가 정상 인성으로 살아가게 되고, 온전케 되면 예언이나 비밀을 말하지는 못할지라도 네가 드러내고 살아 내는 것에 사람의 면모가 보이게 된다. 사람은 하나님에게 창조된 후 사탄에 의해 패괴되어 ‘죽은 사람’이 되었다. 그러므로 네가 변화되면 죽은 사람과 달라진다.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의 영을 되살려 사람을 소생시킨다. 영이 소생하면 사람은 살아난다. 죽은 사람이란 영이 없는 시체, 영이 이미 죽어 버린 사람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영이 살아나면 사람은 살아나게 된다. 예전에 이야기했던 거룩한 자란 바로 살아난 사람, 사탄의 권세 아래 있었음에도 사탄을 이긴 사람을 가리킨다. 중국의 선민들은 큰 붉은 용의 잔인무도한 박해와 기만을 겪으면서 정신적으로 심각한 해를 입고, 살아갈 용기조차 잃어버렸다. 그러므로 사람의 영을 깨우려면 사람의 본질적인 면에서부터 사역을 시작해 조금씩 사람의 영을 불러일으켜야 한다. 언젠가 사람이 살아나면 모든 장애물이 사라지고, 모든 것이 평탄 대로처럼 순탄해질 것이다. 지금은 많은 사람이 아직 그 상태에 이르지 못했기에 살아 내는 것에 짙은 죽음의 기운이 묻어난다. 사람에게는 죽음의 기운이 드리워져 있고, 결핍된 것이 너무나 많다. 어떤 사람들은 대화나 행동거지에서도 죽음이 묻어나며, 대부분 죽음을 살아 내고 있다. 지금 공개적으로 하나님을 증거한다면 이 사역은 실패하고 말 것이다. 사람들이 아직 완전히 살아나지 못했고, 너희 중에는 죽은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지금 하나님이 왜 이적과 기사를 나타내는 방식으로 이방에 신속히 복음을 확장하지 않느냐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으며, 산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 사람들은 대부분이 죽은 사람이다. 너무 많은 사람이 죽음의 그늘과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이기지 못하고 있는데 어떻게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겠느냐? 어떻게 복음을 확장하는 사역을 해낼 수 있겠느냐?

어둠의 권세 아래에서 살아가는 자들은 모두 죽음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며, 사탄에게 점령된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구원과 심판, 형벌을 겪지 않고서는 그 죽음의 권세에서 벗어나 산 사람이 될 수 없다. 이처럼 죽은 사람은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고, 하나님께 쓰임 받을 수 없으며, 하나님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더더욱 불가능하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산 사람의 증거이지 죽은 사람의 증거가 아니다. 그는 산 사람이 그를 위해 사역하기를 원하지 죽은 사람이 사역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여기에서 죽은 사람이란 바로 하나님을 대적하고 거역하는 사람이며, 영 안이 무감각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이다. 또한, 진리를 행하지 않고 하나님에 대한 충성심이 전혀 없는 사람이며,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면서 사탄에게 이용당하는 사람이다. 죽은 사람들은 진리와 대립하고, 하나님을 거역하며, 비천하고 비열하고 악독하고 야만적이고 교활하고 음험한 모습을 보인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셔도 하나님의 말씀을 살아 낼 수 없다. 이런 사람들은 살아 있어도 산송장으로, 숨만 쉬는 죽은 사람이다. 죽은 사람은 결코 하나님을 흡족하게 할 수 없고, 나아가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순종할 수도 없다. 그저 하나님을 속이고 모독하고 배반할 뿐이다. 죽은 사람은 언제나 사탄의 본성을 드러내며 살아간다. 산 사람, 하나님을 증거하는 사람, 하나님의 검증을 통과한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반드시 하나님의 구원을 받아들여야 한다. 또한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에 기꺼이 순종하고, 하나님의 책망과 훈계도 기꺼이 받아들여야 한다. 그래야만 하나님이 요구한 모든 진리를 실행할 수 있고,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으며, 진정으로 산 사람이 될 수 있다. 산 사람은 하나님께 구원받은 사람이고,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을 겪은 사람이다. 또한 자신을 바치며 기꺼이 하나님을 위해 목숨을 버리고 평생 헌신하는 사람이다. 산 사람이 하나님을 증거해야 사탄에게 수치를 줄 수 있고, 산 사람만이 하나님의 복음을 확장할 수 있다. 또한 산 사람만이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진정한 사람이다. 본래 하나님이 창조한 사람은 살아 있었다. 그러나 사탄에 의해 패괴되어 죽음과 사탄의 권세 아래에서 살게 되었다. 그리하여 사람은 영이 없는 죽은 사람이 되었고, 하나님을 대적하는 원수가 되었으며, 사탄의 도구, 사탄의 포로로 전락했다. 하나님이 창조한 산 사람이 죽은 사람이 되면서 하나님은 증거를 잃게 되었고, 유일하게 그의 숨결을 불어넣어 준 인류를 잃게 되었다. 하나님이 자신의 증거를 되찾고 직접 그의 손으로 만들었으나 사탄에게 끌려간 사람을 빼앗아 오려면, 사람을 부활시켜 산 사람으로 만들어야 하며, 모든 사람을 되찾아 그의 빛 속에서 살게 해야 한다. 죽은 사람은 영이 없는 사람이며, 극도로 무감각해진 사람이다. 또한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며, 나아가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께 순종할 마음이 전혀 없다. 이런 사람에게는 오직 대적과 패역만 존재할 뿐 충성심은 찾아볼 수도 없다. 반면 산 사람은 영이 소생한 사람이다. 그들은 하나님께 순종할 줄 아는 사람이고, 하나님께 충성하는 사람이며, 진리와 간증이 있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 바로 하나님 집에서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이 구원하는 자는 살아날 수 있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구원의 은총을 볼 수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께 충성할 수 있는 사람이고, 하나님을 찾고자 하는 사람이다. 또한, 하나님의 성육신, 즉 하나님의 현현을 믿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있지만 어떤 사람은 살아날 수 없다. 이는 그 사람의 본성이 구제 가능한지에 달려 있다. 많은 사람이 하나님의 수많은 말씀을 듣고도 하나님의 뜻을 이해하거나 실행하지 못한다. 진리를 전혀 살아 내지 못할 뿐만 아니라 고의로 하나님의 사역을 방해하기도 한다. 하나님을 위해 사역을 하지도 못하고,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기는커녕 교회의 돈을 훔쳐 쓰고, 하나님 집의 밥을 공짜로 축낸다. 이런 사람은 모두 구제 불능의 죽은 사람이다. 하나님은 그의 사역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을 구원하지만, 일부는 하나님께 구원받지 못한다. 하나님께 구원받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 대부분이 너무 심하게 구제 불능으로 죽어 버린 사람, 완전히 사탄에게 이용당하는 사람, 본성이 지나치게 악독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 소수의 사람들 또한 온전히 하나님께 순종하지 못하는 자들이다. 그들은 처음부터 하나님께 절대적으로 충성하거나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했던 사람이 아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정복 사역으로 하나님께 순종하게 되었고, 하나님의 지극한 사랑으로 하나님을 보게 되었으며,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으로 성품이 변화되었고, 하나님의 실제적이면서도 정상적인 사역으로 하나님을 알게 되었다. 하나님의 그러한 사역이 없었다면, 이들이 아무리 훌륭한 사람들이었을지라도 사탄과 죽음에 속했을 것이고, 여전히 죽은 사람이었을 것이다. 오늘 이들이 하나님께 구원받을 수 있는 이유는 오직 이들이 기꺼이 하나님과 협력하기 때문이다.

산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충성심 덕에 하나님께 얻어져 하나님의 약속 안에서 살게 된다. 그러나 죽은 사람은 하나님에 대한 대적 때문에 하나님께 혐오받고 버림받아 그의 징벌과 저주 속에서 살게 된다. 이것이 바로 어떤 사람도 바꿀 수 없는 하나님의 공의 성품이다. 사람은 스스로 구한 것으로 인해 하나님께 인정받아 빛 속에서 살게 되고, 또 자신의 간계 때문에 하나님께 저주받아 징벌 속에 떨어진다. 사람은 악행 때문에 하나님의 징벌을 받고, 갈망과 충성심 덕분에 하나님의 축복을 받는다. 하나님은 공의롭기에 산 사람에게는 축복을 내리고, 죽은 사람에게는 저주를 내려 영원히 죽음 가운데 살면서 하나님의 빛 속에 남지 못하게 한다. 하나님은 산 사람을 그의 나라에 데리고 가 그의 축복 안에서 영원히 그와 함께하게 하지만, 죽은 사람들은 영원한 죽음 속으로 내친다. 죽은 사람은 멸망의 대상이며, 영원히 사탄에게 귀속되는 대상이다. 하나님은 절대 그 누구도 억울하게 대하지 않는다. 진심으로 하나님께 구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하나님의 집에 남게 될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을 거역하고, 하나님과 마음을 합하지 못하는 자는 반드시 하나님의 징벌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어쩌면 너는 성육신 하나님이 행한 사역을 확신하지 못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느 날, 하나님의 육신이 직접 사람의 결말을 정하지 않고, 하나님의 영이 사람의 종착지를 안배하게 되면, 그때는 하나님의 육신과 영이 본디 하나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며, 그의 육신이 잘못된 일을 할 리 없고, 그의 영이 잘못된 일을 할 리는 더욱 없음을 깨달을 것이다. 마지막에 그는 한 명도 더하거나 빼는 일 없이 살아난 사람을 전부 그의 나라로 데리고 갈 것이다. 그러나 살아나지 못한 죽은 사람들은 반드시 사탄의 동굴 속으로 던져질 것이다.

이전: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의 빛 속에서 살 것이다

다음:성품이 변하지 않으면 하나님과 적이 된다

추천 더보기

  • 진심으로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은 반드시 하나님께 얻어진다

    성령의 사역은 하루하루 새로워지고 갈수록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간다. 내일의 깨우침은 오늘보다 더 높고 한 걸음씩 계단을 오르듯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간다. 하나님은 이런 사역을 통해 사람을 온전케 한다. 사람이 따라가지 못하면 언제라도 도태될 것이고, 순종하는 마음을…

  •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본질

    하나님은 처음 성육신했을 때 땅에서 33년 반 동안 생활했으나, 직분을 이행한 것은 3년 반에 불과했다. 그는 사역을 행할 때도, 사역을 시작하기 전에도 정상 인성을 지니고 있었으니 정상 인성으로 33년 반을 산 셈이다. 마지막 3년 반의 기간 동안 그는 언제나 성육신…

  • 하나님을 사랑해야 참되게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

    오늘날, 너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알고자 한다면 고난과 연단을 받아야 하고 대가도 치러야 한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깊이 배워야 할 공과로, 사람이 한평생 하나님을 믿으면서 배우는 공과가 바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다시 말해, 네가 하나님을 믿…

  • 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실행

    사역의 대상이 사람이기 때문에, 하나님이 사람들 가운데서 행하는 사역은 모두 사람을 떠날 수 없다. 사람은 하나님이 창조한 피조물 중에서 유일하게 하나님의 증인이 될 수 있는 존재이다. 사람의 삶과 모든 활동은 하나님을 떠날 수 없고, 모두 하나님의 손안에 있다. 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