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새 시대의 계명

재생 속도

`

새 시대의 계명

나는 너희에게 먼저 하나님의 말씀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너희를 위해 어떻게 배정하든 그것은 모두 하나님이 친히 한 것이므로 간구하거나 기도할 필요가 없다. 그것은 모두 헛된 것이다. 하지만 현재 상황을 보면 지금 너희의 문제는 생각만으로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다. 하나님의 배정을 기다리기만 해서는 너희 자신의 성장은 요원한 일이며, 경험할 줄 모르는 사람은 부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게 된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 일을 오롯이 파악하지 못한다면, 흐리멍덩하게 경험하게 된다. 그러면 말씀만 있고 실제는 없게 되는 것이다. 이는 치우치고 그릇된 것이 아니겠는가? 이렇듯 치우치고 그릇된 모습은 너희에게서 수없이 나타난다. 지금은 너희가 ‘기여자’ 같은 시련을 견뎌 낼 수가 없으며, 하나님의 말씀과 관련된 다른 연단은 실행은커녕 꿈도 꾸지 못한다. 너희가 실행해야 할 많은 것들은 너희 스스로가 꿋꿋하게 지켜야 한다. 다시 말해, 사람으로서 다해야 할 많은 본분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뜻이다. 이것은 너희가 마땅히 지키고 실행해야 할 것이다. 성령이 행하는 것은 성령이 사람의 간섭을 받지 않고 행하도록 해야 하고, 사람들이 행해야 할 것은 성령과는 무관하게 사람들이 지켜야 한다. 이것은 완전히 사람들이 지켜야 할 것이므로, 구약에서 율법을 지키듯 마땅히 계명으로 삼아 지켜야 한다. 지금이 율법시대는 아닐지라도, 율법시대의 말씀과 유사한 수많은 말씀은 그대로 지켜야 한다. 성령의 감동에만 기대어 행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마땅히 지켜야 한다는 말이다. 예를 들면, 실제 하나님이 행하는 사역을 판단해서는 안 되며,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을 대적해서도 안 된다. 하나님 앞에서 분수를 지켜야지 방종해서는 안 된다. 말할 때는 분수를 지키고, 말과 행동은 반드시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의 배치에 따라야 한다. 마땅히 하나님의 증거를 경외해야 하며, 하나님의 역사와 말씀을 등한시해서도 안 된다. 하나님의 어투와 그 말씀의 목적을 흉내 내서는 안 되며,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에게 노골적으로 대적해서도 안 된다. 사람이라면 마땅히 이것들을 굳게 지켜야 한다. 하나님은 어느 시대에서나 특별히 율법과 유사한 수많은 규례를 정하여 사람들에게 지키게 하였다. 이는 이런 규례를 통해 사람의 성품을 통제해 그들의 진실한 마음을 찾아내기 위함이었다. 예를 들면, ‘부모를 공경하라’는 구약시대의 말씀은 오늘날에는 통하지 않는다. 그것은 단지 당시 사람들의 겉으로 드러나는 성품을 어느 정도 통제함으로써 사람에게 하나님을 믿는 진실한 마음을 드러내게 하기 위함이었다. 또한 당시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다는 상징이기도 하였다. 지금이 하나님나라시대라 할지라도, 사람들이 지켜야 할 규례는 여전히 많으며, 지난날의 규례는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다. 오늘날에는 사람들이 지켜야 할 더 적합한 실행법이 많이 있다. 이것은 반드시 필요하고 또 사람들이 반드시 지켜야 하지만, 성령의 역사와는 무관하다.

은혜시대에 율법시대의 수많은 규례들이 폐지된 까닭은 그런 율법들이 당시의 역사에 크게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기존 규례가 폐지된 후, 당시의 상황에 맞는 수많은 실행법이 정해졌지만, 오늘날에 와서는 규례들이 되었다. 이 규례들은 오늘날의 하나님이 오자마자 폐하였으므로 더 이상 지킬 필요가 없게 되었다. 그는 또한 오늘날의 역사에 알맞은 수많은 계명을 정했는데, 그것은 규례가 아니라 효과를 얻기 위한 것이다. 오늘날에 적용되는 것이 훗날에는 규례가 될 수도 있다. 종합하자면, 오늘날의 역사에 효과가 있는 것이라면 너희는 마땅히 지켜야 한다. 내일 어떻게 되든, 오늘날 지키는 것은 오늘날을 위한 것이다. 앞으로 지켜야 할 더욱 좋은 실행 방식들이 생길 수도 있겠지만, 지나치게 신경 쓸 필요는 없다. 오늘날 지켜야 할 것을 마땅히 지켜야 하나님을 대적하지 않게 된다. 오늘날, 사람에게는 가장 중요하게 지켜야 할 것들이 있다. 즉, 네 눈앞에 계시는 하나님을 기만하거나 진실을 숨겨서는 안 되며, 하나님 앞에서 음탕하고 망령된 말도 해서는 안 된다. 온갖 감언이설로 눈앞의 하나님의 신임을 얻으려 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 앞에서 함부로 입을 놀리지 말아야 하고, 하나님의 모든 말씀에 순종하며, 반항과 대적은 물론, 반박을 해서도 안 된다. 하나님의 말씀을 함부로 해석하지 말며, 악인의 간계에 넘어가지 않도록 너의 입을 경계해야 한다. 하나님이 정해 준 경계를 벗어나 하나님의 자리에 서서 교만하게 말해 하나님께 혐오받지 않도록 너희의 발걸음을 경계해야 한다. 남이 너를 비웃지 않고 마귀가 너를 조롱하지 않도록 하나님의 말씀을 제멋대로 전하지 말아야 한다. 하나님이 오늘날 행하는 모든 역사에 순종해야 한다. 역사를 모른다 할지라도 판단해서는 안 되며 단지 구하면서 교통해야 한다. 그 누구도 하나님의 고유한 지위를 넘어서서는 안 되며, 오직 사람의 자리에서 오늘날의 하나님을 섬겨야지, 가르치려 들어서는 안 된다. 이것은 그릇된 작태이다.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의 자리에는 그 누구도 서서는 안 되며, 말하거나 행하거나 생각할 때 모두 사람의 자리에 서야 한다. 이것은 사람들이 마땅히 지켜야 할 직책이니 그 누구도 바꿀 수 없고, 행정을 거스르는 일이니 그 누구도 잊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이 오랜 세월 말씀하는 동안 사람들은 그의 말씀을 보고 외우는 일을 가장 중요한 임무로 여기게 되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실천을 중시하지 않았고, 지켜야 할 것도 지키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너희들이 섬기는 일이 아주 어려워지고 번거롭게 되었다. 하나님의 말씀을 실천하기 전에 지켜야 할 것을 지키지 못하였다면, 하나님께 버려지는 대상이 된다. 그런 것은 모두 성심성의껏 지켜야지, 족쇄처럼 여겨서는 안 된다. 오로지 계명으로 삼아 지켜야 한다. 지금은 그 효과가 어떨지에 대해 신경 쓸 필요 없다. 어쨌든 이 모든 것이 성령의 역사이니 거스르는 자는 그 누구든 죽을 것이다. 성령은 인정사정을 봐주는 법이 없기에 네가 지금 어떻게 이해하고 있든 전혀 개의치 않는다. 오늘날 성령을 거스른다면, 성령은 바로 너를 처벌할 것이다. 성령의 ‘관할 범위 내’에서 거스른다면,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성령은 네가 예수의 말씀을 얼마나 착실하게 지켰는지 전혀 상관하지 않는다. 오늘날 잘못을 저질렀다면 죽을죄로 다스려질 것이다. 이런데도 지키지 않을 수 있겠는가? 반드시 지켜야 한다. 그것이 다소 고통스럽더라도 지켜야 한다. 앞으로는 어떠한 교계나 분야, 그리고 국가나 교파도 모두 이것을 지켜야 한다. 그 누구도, 단 한 명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이것은 성령이 지금 행하는 사역이므로 그 누구도 거슬러서는 안 된다. 이 일이 크지는 않더라도 누구든 다 지켜야 한다. 그것은 부활하여 승천한 예수가 사람들에게 정한 계명이기 때문이다. <길 … (7)>에서 예수가 너를 의로운 자로 정할지, 죄인으로 정할지, 이것은 오늘날의 하나님에 대한 너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말하지 않았는가? 그 누구도 이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구약시대의 바리새인들은 조상 대대로 하나님을 믿어 왔지만, 은혜시대에 이르러서는 예수를 알지 못하고 대적하였다. 그 결과, 그들이 행한 모든 것은 한순간에 수포로 돌아갔으며, 하나님은 그들을 열납하지 않았다. 네가 이 점을 꿰뚫어 본다면 섣불리 죄짓지 않을 것이다. 많은 자들이 하나님과 맞서 보았을 것이다. 하나님을 대적할 때 어떤 기분이었는가? 달았는가, 아니면 썼는가? 분명 알고 있을 것이니 시치미 뗄 필요 없다. 마음속으로 승복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다. 그렇다면 그것이 도대체 어떤 기분일지 시도해 보는 것도 좋다. 그러면 많은 사람들은 이 일에 대해 더 이상 의심을 품지 않을 것이다. 수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보면서도 마음속으로 몰래 대적한다. 그렇게 대적하고 나면 마음이 칼로 에는 것처럼 아프지 않던가? 집안에 문제가 생기거나 몸이 불편하고, 아니면 자녀에게 불행한 일이 닥치는 것이다. 몸은 요행히 죽음을 피했을지라도, 하나님의 손은 언제나 너에게서 떠나지 않는다. 이것이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고 여겨지는가? 특히 하나님 주위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이것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세월이 흐르다 보면 이 일을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자신도 모르는 새에 시험에 빠져들면서 뭐든 아무렇지 않게 여기게 된다. 죄악은 바로 이때부터 시작된다. 이것이 정말 사소한 일이라고 생각하는가? 네가 올바르게 행한다면 온전케 될 기회를 얻게 될 것이고,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이 직접 베풀어 주는 가르침을 받게 된다. 그러나 신중을 기하지 않는다면 너에게는 재앙만이 닥칠 것이다. 하나님을 안중에 두지 않고, 말과 행동도 방탕해진다면, 어느 순간 거센 파도에 휩쓸려 갈 것이다. 이런 것은 각 사람마다 주의해야 한다. 하나님이 증거한 사람은 너를 정죄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하나님의 영은 너를 붙들고 끝장을 보려 할 것이다. 이런데도 죄를 지을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하나님이 무엇을 말씀하더라도 모두 실천해야 하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지켜야 한다. 이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이전 말씀:‘실제’에 대해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

다음 말씀:천년 하나님 나라가 이미 도래하였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