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께 순종해야 한다

재생 속도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께 순종해야 한다

도대체 왜 하나님을 믿는가? 많은 사람들은 이 문제에 대해 여전히 제대로 알지 못하며 실제 하나님과 하늘의 하나님에 대해 전혀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이는 하나님을 믿는 것이 하나님께 순종하기 위함이 아니라 이익을 얻기 위해서 또는 재난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믿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에게 순종하려는 마음이 아주 조금 생기게 되었는데, 이러한 순종은 조건이 있는 것이며, 모두 개인의 앞날을 전제로 하는 것이며, 모두 어쩔 수 없이 순종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너는 도대체 왜 하나님을 믿는가? 네가 오로지 너의 앞날과 운명을 위해서 하나님을 믿는다면 차라리 안 믿는 것이 낫다. 너의 이러한 ‘믿음’은 자신을 우롱하고 위안하는 것이며, 스스로 도취되는 것이다. 너의 믿음이 하나님에 대한 순종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라면, 너는 결국 하나님을 대적한 죄로 벌을 받을 것이다. 하나님을 믿으면서도 하나님에게 순종하고자 구하지 않는 자는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진리를 구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실천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모두 하나님께 순종하게 하기 위함이다. 만약 네 본심이 정말 이러하다면, 하나님은 반드시 너를 높이고, 너에게 은혜를 베풀 것이다. 이는 그 누구도 의심할 수 없으며,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 만약 네 본심이 하나님께 순종하려는 것이 아니라 다른 목적이 있는 것이라면, 네가 말하고 행동하고 하나님 앞에서 기도하는 것, 심지어 너의 일거수일투족은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다. 너의 말투가 부드럽고, 태도가 온화하고, 다른 사람이 보기에 너의 일거수일투족과 표정이 알맞아 순종하는 자 같을지라도 너의 본심과 하나님에 대한 믿음으로 볼 때, 네가 한 모든 일은 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이며 악을 행하는 것이다. 겉으로는 양과 같이 순종하면서 마음속으로는 악의를 품고 있다면 이는 양의 탈을 쓴 늑대이며, 직접 하나님을 거스르는 자이다. 하나님은 이러한 사람을 단 한 명도 용서하지 않는다. 성령은 모든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이들을 한 명씩 드러낼 것이다. 외식하는 자는 반드시 성령에게 버림받을 것이다. 하나님은 이러한 사람을 하나하나 처벌하고 해결할 것이니 그 누구도 조급해하지 말라.

만일 네가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새 빛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하나님이 오늘날 하는 일을 꿰뚫어 보지 못하고, 구하지도 않고, 의심하거나 판단하거나 연구 분석을 한다면 이런 사람은 진심으로 순종하는 사람이 아니다. 오늘의 빛이 나왔음에도 여전히 어제의 빛을 소중히 여기고 새로운 역사를 대적한다면, 이는 아주 그릇된 놈이고 일부러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이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데에 있어 중요한 것은 바로 가장 새로운 빛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실천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진실된 순종이다. 사람에게 하나님을 간절히 사모하려는 의지가 없다면 하나님께 진심으로 순종할 수 없고, 그저 현재에 만족하면서 하나님을 대적할 수밖에 없다. 사람이 하나님께 순종할 수 없는 것은 기존에 갖고 있던 것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존의 것들은 사람 내면에 여러 가지 관념을 형성하였고, 하나님에 대한 여러 가지 상상을 만들어 냈으며, 이런 것들은 모두 사람들 마음속에서 하나님의 형상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기에 사람이 믿는 것은 자신의 관념이고, 자신의 상상 속 기준인 것이다. 네가 마음속으로 상상한 하나님으로 오늘날 실제로 역사하는 하나님을 판단한다면 너의 믿음은 사탄으로부터 온 것이다. 이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하나님을 믿는 것으로, 이러한 믿음은 하나님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얼마나 많은 자격을 갖추었든, 얼마나 많은 헌신을 하였든, 일생의 에너지를 모두 하나님의 사역을 위해 쓰고 심지어 순교를 했다 하더라도 하나님이 인정하지 않는다. 이런 사람에게는 약간의 은혜만 베풀어 주어 잠시 누리게 할 뿐이다. 이러한 사람은 진리의 실천을 논할 수 없기에 성령은 이러한 사람에게 역사하지 않고, 하나님은 이러한 사람을 하나씩 탈락시킬 것이다. 나이가 많든 적든 하나님을 믿으면서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는 사람, 본심이 올바르지 않은 사람은 모두 대적하고 방해하는 자이다. 이러한 사람은 의심할 여지 없이 모두 탈락될 대상이다. 하나님에 대한 조금의 순종도 없이 그저 하나님의 이름만 인정하고 하나님의 친절함과 사랑스러움을 조금 느낄 뿐 성령의 발걸음을 따라가지 못하고 성령의 현실 역사와 말씀에 순종하지 못한다면, 이러한 사람은 하나님의 은혜 속에 살고 있기에 하나님에게 얻어질 수 없고 온전케 될 수 없다. 하나님은 사람의 순종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누리는 것으로, 삶 속의 고난과 연단으로 사람을 온전케 한다. 이렇게 하나님을 믿어야 사람은 성품이 변화될 수 있고, 하나님을 진실로 인식할 수 있다. 하나님의 은혜 속에 살면서 안주하지 않고 적극적인 자세로 간절히 사모하고 진리를 구하며 하나님께 얻어지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의식적으로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너희들이 이렇게 믿기를 바란다. 하나님의 은혜만 누려서는 겉으로만 순종하고, 겉으로만 경건하며, 겉으로만 사랑하며 인내하는 것일 뿐, 온전케 될 수 없고, 변화를 얻을 수 없다.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기만 한다면 하나님을 참되게 인식할 수 없다. 하나님에 대한 인식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얄팍한 것일 뿐이다. 네가 하나님이 사람을 사랑하고 긍휼히 여긴다고 말하더라도 그것은 사람의 생명을 의미하지 않고, 사람에게 진실된 인식이 있음을 의미하지 않는다. 하나님의 말씀이 사람을 연단할 때, 또는 사람에게 하나님의 시련이 닥쳤을 때, 사람은 순종하지 못하고 의심하며 넘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사람에게는 하나님께 순종하는 성분이 전혀 없다. 그에게는 하나님을 믿는 여러 가지 틀만 있으며 하나님을 다년간 믿으면서 정리한 경험, 성경을 원칙으로 한 각종 규례만 있을 뿐이다. 이러한 사람이 하나님께 순종할 수 있을까? 사람의 것으로 가득 찼는데 어떻게 하나님에 대한 순종을 말할 수 있겠는가! 모두 개인의 취향에 따라 ‘순종’하는데 하나님이 그러한 순종을 바라겠는가? 이는 규례를 지키는 것이지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 아니다. 스스로를 만족시키는 것이고 위로하는 것이다. 만약 이것이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라고 한다면 이는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너는 애굽의 바로이고, 악을 행하며 전적으로 ‘하나님에게 대적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하나님이 이러한 섬김을 원하겠는가? 너는 하루빨리 회개하고 스스로 깨닫는 편이 좋을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보다 너에게 더 좋을 것이다. 방해하지 않고, 훼방 놓지 않고, 본분을 지키며 하루하루 잘 사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는가? 하나님을 대적하여 벌을 받지 않도록 말이다!

이전:반드시 없애야 할 종교적 섬김

다음:온전케 된 사람에 대한 약속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