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 내 마음 깨운 하나님 말씀

1. 하나님 믿은 지 여러 해 예배드리고 말씀 보지만, 말씀의 심판 받아들여 자신을 파헤치고 반성한 적 없었네. 자신의 패괴 성품 인정만 하고 본성과 본질은 알지 못했지, 도리 조금 안다고 큰소리치며 그게 실제인 줄 알았네. 사역하고 설교하지만 말씀의 실천과 체험 소홀히 했고, 바울처럼 명예와 지위 위해 획책하는 것만 알았네. 우러름과 숭상받는 것 좋아하면서 두려운 줄도 몰랐고, 그릇된 길로 가는데도 흡족해하며 깨닫지 못했네.

2. 실패와 좌절 체험하고 비로소 자신의 패괴된 진상 분명히 보았네. 말씀의 심판, 형벌 임할 때마다 자신 위해 변명했고, 진리가 생명에 도움됨을 알면서도 받아들이지도, 순종하지도 않았네. 본분 이행하면서 진리 원칙 없이 내 뜻대로만 행하고, 좌절 겪으면 소극적이고 나약해져 스스로를 규정했네. 스스로의 빈궁과 가여움을 보니 어디 진리 실제가 있나? 자신을 알지 못하면서 드러냈던 게 너무 수치스러웠네. 사실 앞에서 부끄럽고 송구스러워 교만한 고개 숙였네.

3. 하나님 심판과 시련의 드러냄 겪고 비로소 자신을 알았네. 성품이 교만하여 하나님 향한 순종과 경외심 조금도 없고, 외식하며 하나님을 기만하고 대적하니 참으로 혐오스럽네. 열심히 뛰어다니며 사역할 수 있어도 성품 변화 없으면, 여전히 사탄에 속하네. 여러 해 하나님 믿으며 진리, 생명 얻지 못한 게 참 부끄럽고, 진리 추구하지 않으면 허송세월임을 깨달았네. 하나님의 심판, 형벌 있어 진실로 회개했네. 사탄 성품 정결케 되고 사람답게 살아 하나님 영화롭게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심판과 형벌, 시련과 연단 내려 주시길 바라네.

이전: 190 심판으로 깨어난 내 마음

다음: 192 죄악에서 날 구원한 하나님의 심판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저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