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하나님의 본질은 사심 없는 것이다

1 하나님의 본질과 성품에는 사람이 가장 쉽게 간과하는 부분이 있다. 또한 그것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위인이나 좋은 사람과 같은 사람이나 사람들의 상상 속에 있는 ‘하나님’도 갖추지 못했고 오직 하나님만이 갖추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의 사심 없는 마음이다. 사심 없는 마음을 언급하면 너는 자신도 매우 그렇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것은 네가 너의 자녀를 대하면서 그들에게 대가를 바라거나 따진 적도 없고 혹은 부모를 대할 때도 사심 없는 마음으로 대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 하지만 만물 속에서나 사람, 일, 사물 속에서나 하나님의 사역 속에서 하나님의 사심 없는 마음을 본 사람은 없다. 사람이 너무 이기적이기 때문이다!

2 사람은 물질세계에서 살고 있어서 하나님을 따른다 하더라도 하나님이 어떻게 공급하고 사랑을 주고 염려하는지 영원히 보지 못하고 이해하지도 못한다. 네가 본 것은 너와 혈연 관계에 있는 너를 사랑하는 사람이고, 너를 몹시 아끼는 사람이다. 네가 본 것은 너에게 육적으로 유리한 것들이고,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네가 좋아하는 사람과 물질적인 것들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들이 말하는 사심 없는 마음이다. 사람이 생각하는 ‘사심 없는 마음’은 공허하고 실제적이지 않으며 불순물이 들어 있다. 하나님과 일치하지 않고 전혀 무관하다. 사람의 ‘사심 없는 마음’은 사람 자신을 위하는 것이다. 반면 하나님의 ‘사심 없는 마음’은 하나님의 본질이 진실로 나타난 것이다. 하나님의 사심 없는 마음으로 인해 사람은 하나님에게서 끊임없는 공급을 받게 되는 것이다.

3 너희는 오늘 내가 언급한 주제에 대해 깊이 깨닫지 못하고 그저 머리를 끄덕여 인정하는 수준에 그칠지도 모른다. 하지만 네가 마음속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느끼게 되면 너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발견하게 되는 것이 있을 것이다. 이 세상에서, 네가 느낄 수 있는 사람과 일과 사물 속에서 오로지 하나님의 사심 없는 마음만이 진정한 것이고 실제적인 것이라는 점을 말이다. 오직 너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만이 무조건적이고 흠이 없기 때문이다. 하나님 이외에 모든 사람들의 소위 사심 없는 마음이란 진실이 아닌 거짓되고 표면적인 것이다. 그것은 목적과 속셈이 있고 거래를 띠고 있으며 검증을 이겨 낼 수 없는 것이다. 추하고 비열하다고까지 할 수 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의 사역과 하나님의 성품, 하나님 자신 1> 중에서

이전:헤어짐의 순간

다음:하나님은 사람에게서 무엇을 얻었을까

추천 더보기

  •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리

    1 오랜 세월 떠돌았던 나, 점점 타락되어 더러움만 가득해졌네. 이런 내가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의 집으로 돌아왔네. 오늘 구원받았지만, 성품은 변화받아야 하네. 아무리 큰 연단과 고통이 와도 하나님 사랑에 보답하리라. 2 심판, 형벌로 참모습 보았네…

  • 바리새인이 예수를 대적한 근본 원인

    1 바리새인이 예수를 대적한 근본 원인을 알고 싶은가? 바리새인의 본질을 알고 싶은가? 그들은 메시야에 대한 환상이 가득하며 생명과 진리는 추구하지 않은 채 메시야가 오실 거라고만 믿었다. 그들은 진리와 생명의 말씀을 모른 채 여전히 메시야를 기다린다. 2 어리석고 …

  • 하나님은 사람을 가장 가까운 존재로 생각한다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한 인류가 패괴됐든, 하나님을 따를 수 있든 자신과 가장 가까운 존재로 여겼지 장난감으로 여기지 않았다. 창조주와 피조물 사이에 신분의 차이가 있지만 하나님이 인류를 위해 행한 것은 그 관계를 뛰어넘었다. God loves mankind 인류를 마음…

  • 하나님의 진실함과 사랑스러움

    1. 하나님이 아담과 그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셨어요. 하나님은 아담, 하와의 부모 신분으로 나타나셨죠.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창조하신 후, 하나님은 그들을 벗으로 삼고 아담, 하와의 유일한 가족이 되어 그들의 생활을 보살펴 주셨죠. 그분의 진노와 위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