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세상의 불공평을 없애려 한다

1 나는 세상의 불공평을 없애고자 하며, 온 땅에서 직접 해야 할 사역을 할 것이다. 사탄이 다시는 나의 백성을 해치는 것을 용납하지 않고 원수가 다시는 제멋대로 구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 나는 땅에서 왕이 될 것이다. 나의 보좌를 땅으로 ‘옮겨 와서’ 원수가 내 앞에 엎드려 죄를 인정하게 할 것이다. 나의 근심과 슬픔 속에는 분노가 담겨 있다. 나는 온 우주를 평정하고 누구도 용서하지 않겠다. 그리하여 모든 원수가 놀라서 간담이 서늘하게 할 것이다. 나는 온 땅을 폐허로 만들고 원수를 폐허로 보내어 그로부터 더 이상 인류를 패괴시키지 못하게 할 것이다.

2 나의 계획은 이미 정해졌으니 누구도 바꾸려고 하지 말라. 내가 당당하게 온 우주 위를 두루 다닐 때, 모든 사람이 새롭게 태어날 것이고 만물이 다시 부활할 것이다. 사람은 더 이상 애곡하지 않게 되고 나에게 도움을 청하지 않게 되니 내 마음은 아주 흡족할 것이다. 모든 사람이 돌아와 나로 인해 기뻐하며, 온 우주 위아래는 온통 기쁨으로 들끓는다….오늘날 나는 열국에서 내가 이루고자 하는 사역을 하고 있다. 나는 모든 사람들 사이를 운행하면서 계획한 모든 사역을 하고 있다. 사람은 내 뜻대로 각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

3 땅의 사람은 모두 자신의 종착지를 주목하고 있다. 날이 확실히 다가왔고 천사도 나팔을 불었으니 더 이상 시일을 지체하지 않고 만물이 더불어 기쁘게 춤추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누가 나의 날을 제멋대로 연장할 수 있겠느냐? 땅에 있는 사람이겠느냐? 하늘에 있는 별이겠느냐? 천사이겠느냐? 내가 음성을 발해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하기 시작할 때, 나의 날이 온 인류에게 다가오고 있으니, 모든 이가 이스라엘 나라가 회복되는 것을 두려워한다. 이스라엘이 회복되는 날이 바로 내가 영광을 얻는 날이며 만물이 새롭게 바뀌고 변화되는 날이다. 공의의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ㆍ제27편> 중에서

이전: 사람의 운명을 자신이 주관할 수 있는가

다음: 성령 역사에 순종해야 끝까지 따를 수 있네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