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발췌문 126)

매일의 하나님 말씀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발췌문 126)

515 |2020.7.7

다섯 번째 관문, 자녀

사람은 결혼 후 자녀를 양육하게 된다. 어떤 자녀를 몇 명 둘지는 사람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운명과 창조주의 설계에 의해 결정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거쳐야 할 다섯 번째 관문이다.

한 사람의 출생이 자녀로서의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라면 자녀를 양육하는 것은 부모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함이다. 사람은 두 가지 역할이 바뀌면서 인생의 각 시기를 경험하게 되고 다양한 인생 경험을 하게 된다. 다양한 인생 경험을 하면서 창조주의 변함없는 주재를 체험하게 되고, 또한 창조주가 정한 운명에서 벗어나거나 이를 바꿀 수 있는 사람은 없음을 실감하게 된다.

1. 자녀의 일은 사람이 결정할 수 없다

사람은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출생, 성장, 결혼에 불만을 가지기 마련이다. 자신의 가정이나 외모에 만족하지 못 는가 하면 부모를 탐탁지 않아 하는 사람도 있다. 자신의 성장 환경에 큰 불만을 터뜨리고 원망하는 사람도 있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에게 결혼만큼 불만스러운 것은 없다. 출생, 성장, 결혼에 있어 여의찮은 일이 얼마나 많았든 경험자는 출생 시점과 장소, 외모, 부모, 배우자를 사람이 선택할 수 없고 운명을 따를 수밖에 없음을 알고 있다. 사람은 자녀를 양육할 때 지금까지 살면서 자신이 이루지 못한 모든 꿈을 자녀를 통해 이루고 남은 미련을 해소하려고 한다. 이 때문에 자녀에게 터무니없는 욕심을 가지게 된다. 딸은 예쁘고 아들은 잘생기기를 바란다. 딸은 예술적인 재능을 두루 갖추고, 아들은 공부와 운동에 능하고 뛰어난 능력을 가지길 바란다. 딸은 부드럽고 현명하며 교양과 지성을 겸비하기를 바라고, 아들은 똑똑하고 유능하며 이해심이 많기를 바란다. 딸과 아들 모두 어른을 공경하고 부모를 살뜰히 챙기는, 모두에게 사랑과 칭찬을 받는 존재가 되기를 바란다…. 이처럼 인생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가짐과 동시에 더 많은 욕심을 부리게 된다. 변변찮은 능력 탓에 이번 생에서는 더 이상 성공의 기회와 희망이 없음을 깨닫고 어쩔 수 없이 운명을 받아들인다. 이 때문에 자신의 못다 한 꿈과 희망을 자녀에게 맡기고 대신 이뤄 주기를 바란다. 자녀가 가문을 빛내거나 높은 위치에 오르기를 바라고, 큰 부자나 유명인이 되기를 바란다. 자녀가 출세만 할 수 있으면 더 바랄 게 없다고 여긴다. 사람의 계획과 생각이 아무리 완벽하다고 한들 부모가 자녀의 수, 외모, 능력 등을 결정할 수 없다는 사실을 왜 깨닫지 못하는가? 더군다나 자녀의 운명은 부모가 결정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자신의 운명도 어쩌지 못하면서 자녀의 운명을 바꾸려 들고, 자신의 운명에서 한 발짝도 옴짝달싹 못 하면서 자녀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려는 것은 얼마나 무모한가? 사람이 얼마나 어리석은가? 사람은 자녀를 위해 온갖 심혈을 기울이지만 어떤 자녀를 몇 명 두게 될지는 계획이나 바람처럼 되지 않는다. 즉, 무일푼임에도 많은 자녀를 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큰 부자임에도 슬하에 자식이 없는 사람도 있다. 딸이나 아들을 간절히 원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사람도 있다. 자녀 덕분에 복을 받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화를 입는 사람도 있다. 부모는 똑똑한데 자녀는 어리석은 경우가 있는가 하면 부지런한 부모와는 달리 자녀가 게으른 경우도 있다. 정직하고 선한 부모가 못되고 악한 자녀를 두는가 하면 건강한 부모가 장애아를 두는 경우도 있다. 평범한 부모가 비범한 아이를 두는 경우도 있고, 부모의 사회적 지위가 낮지만 자녀가 대성하는 경우도 있다….

2. 다음 세대를 키운 후 사람은 운명을 새로이 이해하게 된다

사람들은 대부분 서른 즈음에 결혼을 하지만, 삶의 이 지점에서 운명에 대한 이해는 찾아보기 어렵다. 그러나 아이를 키우기 시작하고 그 아이들이 자라는 것을 보면서 사람들은 새로운 세대 역시 이전 세대의 삶과 모든 경험들을 되풀이하는 것을 목격한다. 아이들의 삶과 경험 속에 비치는 자신의 과거를 보며, 그들은 자신의 삶이 꼭 그랬듯 다음 세대가 걸어가는 길 또한 계획하고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깨닫는다. 이러한 사실과 마주하며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사람의 운명이란 이미 정해져 있음을 인정하고,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소망을 차츰 내려놓게 된다. 욕망의 불길도 조금씩 꺼진다… 이 시기는 삶의 중요한 몇 고비를 이미 지나 인생을 새롭게 이해하고, 새로운 삶의 자세를 갖게 되는 시기이다. 그 나이에 사람이 미래에 얼마나 큰 기대를 걸 수 있을까? 아직도 백마 탄 왕자를 꿈꾸는 50세 여성이 있을까? 50세 남성이 아직도 백설 공주를 찾고 있을까? 아직도 미운 오리 새끼가 백조 되길 바라는 중년 여성이 있을까? 대부분의 나이 든 남성들이 사업으로 성공하고자 하는 욕구가 과연 젊은 사람들과 같을까? 한마디로 말해, 남성이든 여성이든 그 정도 나이가 들면 결혼, 가족, 아이들에 대해 비교적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태도를 가지게 된다. 그 나이가 되면 거의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없고, 운명에 도전하려는 욕구도 없다. 경험상 그 나이가 되면 사람은 자연스레 다음과 같은 자세를 취하게 된다. “사람은 운명을 받아들여야 해. 자식에게는 자식의 운명이 따로 있지. 사람의 운명은 하늘이 정하는 거야.” 진리를 깨닫지 못한 상황에서 세상의 갖은 우여곡절과 좌절과 고난을 겪은 많은 사람들은 종종 “다 운명이야!”라는 한 마디로 인생에 대한 깨달음을 총결한다. 이 표현은 일생 운명에 대한 세상 사람들의 결론과 깨달음을 나타내고 있으며, 사람의 무력함을 보여 주는데, 깔끔하고 정확하다 할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창조주의 주재를 인식하는 것과는 전혀 다르고, 이를 깨달았다고 해서 창조주의 권능을 안다고 할 수는 없다.

―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매일의 하나님 말씀 ― 하나님 알아 가기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0i3uyIVnLIrYZ_T9ZPuk7DQGEfWuwdnR

매일의 하나님 말씀 ― 3단계 사역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0i3uyIVnLIoikS8ABELUCBDcJgY0ZsqP

매일의 하나님 말씀 ― 성육신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0i3uyIVnLIq4ewFS2fUeb1Dxp84r-Wc7

전능하신 하나님 말씀 낭송 영상 모음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0i3uyIVnLIrsZP_5z7Kt1JYb5oZt-sNd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연락처 : +82-70-7516-7062 /+82-1566-2851

펴기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유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