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하나님의 성품을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발췌문 245)

하나님의 성품이 누구에게나 아주 추상적인 문제이고, 또 누구에게나 받아들이기 어려운 문제인 까닭은 하나님의 성품이 사람의 성격과 다르기 때문이다. 하나님께도 자신의 희로애락이 있지만 그것 역시 사람의 희로애락과는 다르다. 하나님께는 하나님 자신의 어떠함과 소유가 있고, 하나님이 선포하고 드러내는 모든 것은 하나님의 본질과 신분을 대변한다. 그런 어떠함과 소유, 본질, 신분은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 하나님의 성품에는 인류에 대한 사랑, 위로, 증오도 있고, 더욱이 인류에 대한 철저한 이해도 있다. 하지만 사람의 성격에는 명랑함, 활발함 혹은 무감각함이 있다. 하나님의 성품은 만물 생령을 다스리는 주재자가 가지고 있는 성품이자 창조주가 가지고 있는 성품이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를 대변하고, 고상함과 위대함을 대변하며, 더욱이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그의 성품은 권병의 상징이자 모든 정의와 아름다움, 선함의 상징이며, 더욱이 모든 적대 세력과 흑암이 압도하거나 침해할 수 없음을 상징하고, 또 그 어떤 피조물도 거스를 수 없음(또한 거스름을 용납하지 않음)을 상징한다. 그의 성품은 최고 권력을 상징하며, 어떤 한 사람이나 어떤 사람들도 그의 사역과 성품을 방해할 수 없고 또 그럴 능력도 없다. 사람의 성격은 동물보다 조금 우월함을 상징할 뿐 사람 자체는 권병도 없고, 자주적이지도 못하며, 자아를 초월하는 능력도 없다. 그저 나약하게 모든 사람, 일, 사물의 지배를 받는 본질만 있을 뿐이다. 하나님은 정의의 존재와 탄생, 광명의 존재와 탄생에 기뻐하고, 흑암과 사악이 멸해지는 것 때문에 기뻐하며, 그 자신이 인류에게 가져다준 광명과 아름다운 삶 때문에 기뻐한다. 그의 ‘희(喜)’는 정의로운 것으로, 모든 긍정적인 사물의 존재를 상징하고, 더욱이 상서로움의 상징이다. 하나님은 정의롭지 않은 사물의 존재와 교란이 그의 인류를 침해하는 것 때문에 노하고, 사악과 흑암의 존재, 그리고 진리를 몰아내는 일의 존재 때문에 노하며, 더욱이 아름답고 선한 사물에 대항하는 사물의 존재 때문에 노한다. 그의 ‘노(怒)’는 모든 부정적인 것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음을 상징하고, 더욱이 그가 본래부터 거룩함을 상징한다. 하나님은 그가 기대했던 인류가 흑암 속에 떨어지고 그가 사람에게 행하는 사역이 그의 뜻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슬퍼하고, 그가 사랑하는 인류 전체가 광명 속에서 살지 못하는 사실에 슬퍼한다. 또 그는 무고한 인류 때문에 슬퍼하고, 정직하지만 어리석은 사람 때문에 슬퍼하며, 선량하지만 주관이 없는 사람 때문에 슬퍼한다. 그의 ‘애(哀)’는 그의 선량함과 긍휼의 상징이자 아름다움과 인자함의 상징이다. 그는 원수를 물리치고 사람의 진실한 마음을 얻는 것 때문에 즐거워하는 것은 물론, 모든 적대 세력을 몰아내고 멸하는 것 때문에 즐거워한다. 또 그는 인류가 아름답고 평안한 삶을 얻는 것으로 인해 즐거워한다. 그의 ‘낙(樂)’은 사람의 희열과 달리 아름다운 열매를 얻는 즐거움이며, 이는 희열보다 더 높은 차원의 것이다. 그의 ‘낙’은 인류가 앞으로 고난받지 않음을 상징하고, 또 인류가 광명의 세계로 들어감을 상징한다. 반면 인류의 희로애락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있는 것이지 정의나 광명, 아름다운 사물을 위해 있는 것이 아니고, 하늘이 내리는 은혜를 위해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인류의 희로애락은 이기적이다. 그것은 어두운 세계 속에 있는 것이지 하나님의 뜻을 위한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계획을 위한 것은 더더욱 아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결코 하나님과 나란히 논할 수 없다. 하나님은 영원히 지고지상하고 존귀하며, 사람은 영원히 미천하고 한 푼의 가치도 없다. 하나님은 언제나 인류를 위해 대가를 치르고 헌신하지만, 사람은 모두 오로지 자기 자신을 위해서만 요구하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언제나 인류의 생존을 위해 힘써 일하지만, 사람은 결코 정의와 광명을 위해 무언가를 바치지 않는다. 설령 사람이 잠시 노력한다 해도 작은 일에도 견디지 못한다. 사람의 노력은 어디까지나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지 다른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은 영원히 이기적이고, 하나님은 영원히 사심이 없다. 하나님은 모든 정의와 아름다움, 선함의 시작이고, 사람은 모든 추함과 사악함의 계승자요, 발현자이다. 하나님은 자신의 정의롭고 아름다운 본질을 영원히 바꿀 리 없지만, 사람은 언제 어디서든 정의를 배반하고 하나님을 떠날 수 있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위대하고 고상한 하나님의 성품

1. 하나님의 ‘기쁨’은 어둠과 사악의 멸망, 정의와 빛의 존재 때문이고, 그가 인류에게 아름다운 삶과 빛을 가져왔기 때문이다. 그의 ‘기쁨’은 정의로움의 상징, 모든 긍정적인 사물의 상징, 더욱이 상서로움의 상징이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2. 하나님의 ‘진노’는 불의한 사물이 인류를 침해하고, 사악과 어둠이 존재하며, 선한 사물을 대항하는 존재가 있고, 진리를 쫓아내는 일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의 ‘진노’는 모든 부정적인 사물이 사라짐의 상징, 더욱이 그의 거룩의 상징이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3. 하나님의 ‘슬픔’은 그가 바라는 인류가 어두움에 빠지고, 그가 사람에게 행한 사역이 그의 뜻에 미치지 못하며, 인류가 모두 빛 속에 살 수 없기 때문이다. 그는 무고한 인류로 인해 정직하지만 우매한 자, 선하지만 주관이 없는 자로 인해 슬퍼한다. 그의 ‘슬픔’은 그의 선하심과 긍휼, 아름다움과 자비의 상징이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4. 하나님의 ‘즐거움’은 원수를 물리치고 사람의 진심을 얻는 것 때문이고, 적대 세력을 소멸하여 인류가 평안한 삶을 얻는 것 때문이다. 그의 ‘즐거움’은 사람의 희열과 다른, 이보다 더 높은 차원의 열매를 얻는 것이다. 또한 인류가 더 이상 고난받지 않고 빛의 세계로 들어감의 상징이다. 인류의 희로애락은 자신의 이익을 위한 것이지 정의와 빛과 아름다운 사물을 위해서가 아니고, 더욱이 하늘에서 주는 은혜를 위해서도 아니다. 그것은 이기적인 것, 흑암 세계에 속한 것이지 하나님의 계획과 뜻을 위한 것이 아니기에 사람은 결코 하나님과 나란히 논할 수 없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그의 성품은 존귀함과 권세, 위대함과 고상함, 지고지상함을 대변한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어떻게 해야 죄성을 이기고 회개하고 또 죄짓는 상태에서 살지 않을 수 있을까요? 우리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하나님 말씀에서 그 길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매일의 하나님 말씀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2>(발췌문 116)

생생하게 나타나는 창조주의 공의로운 성품 하나님이 니느웨 사람들에게 마음을 되돌렸을 때 하나님이 베푼 긍휼과 관용은 거짓이었느냐? 물론 그렇지 않다! 그렇다면 하나의 사건에서 하나님의 두 측면의 성품이 전환되어 나타난 것을 보며 너는 무엇을 알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