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하나님 말씀 <하나님이 전 우주를 향해 한 말씀: 제17편>(발췌문 226)

나는 땅에서 내 권병을 행하고 내 모든 사역을 전개했다. 내 사역에 대한 모든 반응은 다 땅에서 나타났다. 사람은 땅에서 하늘에 있는 내 움직임을 안 적이 없고, 내 영의 운행 궤적을 자세히 알지도 못했다. 대다수는 영 밖의 사소한 것들만 파악할 뿐, 영 안의 실제 상태는 살피지 못했다. 사람에 대한 요구는 하늘에 있는 막연한 내가 제시한 것도, 땅에 있는 가늠할 수 없는 내가 제시한 것도 아니다. 나는 땅에 있는 사람의 분량에 따라 적정 수준에서 요구한다. 누군가를 곤란하게 한 적도 없고, 누군가에게 ‘고혈을 짜내’ 나를 즐겁게 하라고 한 적도 없다. 설마 내 요구가 겨우 그 정도 수준이겠느냐? 땅의 만물 중 무엇이 내 말에 복종하지 않겠느냐? 내 말과 내 불길로 깨끗이 불타 없어지지 않을 존재가 있겠느냐? 내 앞에서 감히 ‘활개 치고 다니는’ 존재가 있겠느냐? 내 앞에서 허리 굽히지 않는 존재가 있겠느냐? 그렇다고 내가 그저 만물을 침묵하게 하는 하나님이겠느냐? 나는 만물 가운데서 내 뜻에 맞는 것을 택하고, 만인 가운데서 내 마음을 헤아리는 자를 택하며, 모든 별 가운데서 최고를 택하여 내 나라에 빛을 더한다. 나는 땅을 거닐며 곳곳에 내 향기를 뿌리고, 내 그림자를 남긴다. 곳곳에는 내 음성이 울려 퍼진다. 사람은 다 어제의 아름다운 광경을 그리워한다. 사람은 과거를 추억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나를 만나길 갈망한다. 하지만 막상 내가 땅에 오니 내가 온 것에 질색하며 찾아온 빛을 몰아낸다. 내가 하늘에 있는 적이라도 되는 양 ‘경계’의 눈빛을 보내며 시시각각 조심하고, 내가 그들을 ‘어쩌기라도 할까’ 몹시 두려워한다. 사람은 나를 낯선 친구로 여기기 때문에 내게 그들을 마음대로 죽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의 마음속에서 나는 그들의 숙적이다. 사람은 환난 속에서 나의 따뜻함을 느낀 후에도 나의 자비를 깨닫지 못하고, 내 앞에서 계속 나를 경계하고 대적하려는 마음을 품는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이러한 상태를 기회 삼아 손을 대지 않고 오히려 그 품에 따뜻함을 주고, 그 입에 감미로움을 주고, 그 배에 필요한 음식을 채워 준다. 그러나 내 진노가 산과 강을 뒤흔들 때는 사람이 ‘겁낸다’ 하여 다른 지원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때 나는 크게 노할 것이며, 그 어떤 존재에게도 회개의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다. 사람에 대한 모든 희망을 버리고, 그들에게 합당한 보응을 내릴 것이다. 그 순간 천둥 번개는 성내는 파도나 무너지는 산 같을 것이며, 사람은 패역으로 인해 모두 번개에 맞아 죽고, 사물은 우렛소리로 인해 모두 소멸할 것이다. 그리하여 전 우주가 순식간에 대혼란에 빠질 것이다. 만물은 원래의 생기를 되찾을 수 없고, 만인은 우렛소리에서 도망칠 수 없을 것이다. 빗발치는 번개 속에서 사람은 한 무리씩 급류에 쓰러져 산에서 밀려오는 물에 휩쓸려 갈 것이다. 어느새 사람의 ‘종착지’에는 또 ‘사람’의 세계가 이루어진다. 바다 위에는 사람의 시체가 떠다니고 있으며, 모든 사람은 내 진노 때문에 내게서 매우 멀어진다. 그것은 사람이 내 영의 본질을 거스르고, 패역함으로 나를 거슬렀기 때문이다. 물이 없는 땅에서 또 다른 사람들은 여전히 즐겁게 웃고 노래하면서 내가 준 약속을 누리고 있다.

모든 사람이 침묵할 때 내가 그들 앞에 한 줄기 빛을 비추면, 사람은 문득 눈이 밝아지고 마음이 환해지는 것을 느끼며 침묵을 깨고 싶어 한다. 그리하여 곧바로 마음속 영을 깨운다. 이때 사람은 모두 부활해 자신의 괴로움을 던져 버리고 내 앞으로 온다. 내가 해 준 말로 또 한 번 생존의 기회를 얻었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땅에서 살고 싶어 한다. 하지만 특별히 나를 위해 살고자 한 자가 있더냐? 자신에게서 ‘훌륭한 것’을 찾아 내가 즐기도록 바친 자가 있더냐? 매력적인 나의 향을 느낀 자가 있더냐? 사람은 모두 거친 존재다. 겉으로는 눈부시게 빛나 보여도 본질은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 않는다. 사람의 마음 깊은 곳에 내가 조금이라도 있었던 적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은 너무도 부족하여 나와 비교하면 하늘과 땅 차이다. 그러나 나는 절대 사람의 약점을 공격하지 않고, 사람의 부족함을 두고 비웃지 않는다. 내 손길은 수천 년간 땅에 있었고, 내 눈길은 줄곧 만인을 굽어살폈지만, 내 손이 사람의 목숨을 장난감처럼 함부로 가지고 논 적은 없다. 나는 사람이 쏟는 심혈을 헤아리고, 사람이 치르는 대가도 이해하고 있기에 사람이 방심한 틈을 타서 형벌을 내리거나 나쁜 것을 주고 싶지는 않다. 그저 계속 사람에게 공급하고 베풀 뿐이다. 그러니 사람이 누리는 모든 것은 나의 은혜요, 내 손에서 나온 풍요로움인 것이다. 내가 땅에 있기에 사람은 굶주림의 고통을 겪지 않고, 내가 주는 누릴 거리를 얻을 수 있었다. 모든 사람이 내 축복 속에서 살고 있거늘, 모두가 내 형벌 속에서 살고 있지 않다는 것이냐? 산은 깊은 곳에 자신만의 풍요로움을 가지고 있고, 물은 누릴 수 있는 많은 것들을 지니고 있다. 오늘날 내 말 속에서 사는 사람에게는 즐기고 경험할 양식이 그보다 더 많지 않겠느냐? 내가 땅에 있으면 사람도 그로 인한 축복을 누린다. 하지만 내가 땅을 떠날 때, 즉 내 사역이 완성될 때, 사람은 두 번 다시 자신의 ‘연약’을 이유로 내게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Man’s Rebellion Arouses the Wrath of God

I

When His wrathful anger shakes the mountains and rivers, God will no longer assist cowardly man. In fury He’ll refuse them a chance to repent, give up His hope in them, punish them as they deserve. Then thunder will roar, like waves raging in anger, like ten thousand mountains crashing down. For his rebellion, mankind is struck down and killed. All creatures, wiped out by thunder and lightning. All of humanity goes far away from God because of His wrath. For man has offended against the essence of His Spirit, man’s rebellion has displeased God.

II

The universe descends abruptly into chaos, creation can’t recover the primal breath of life. Man cannot escape from the thunder’s roar; in the midst of lightning, the hordes of humans topple into streams, swept away by torrents, cascading down from the mountains. And all at once, in mankind’s “destination” there’s a world of “men,” corpses drifting on the sea. All of humanity goes far away from God because of His wrath. For man has offended against the essence of His Spirit, man’s rebellion has displeased God. All of humanity goes far away from God because of His wrath. For man has offended against the essence of His Spirit, man’s rebellion has displeased God. But safely on land, other men are singing amid laughter and song, enjoying the promises God has kept, that God has kept just for them.

― from Follow the Lamb and Sing New Song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매일의 하나님 말씀 <호칭과 신분에 관하여>(발췌문 164)

당시 예수는 말씀하거나 사역할 때 규례를 지키지 않았으며, 성경의 구약 율법의 사역대로 하지 않았다. 반대로 은혜시대에 해야 할 사역에 따라 했을 뿐이다. 그는 그가 가져온 사역에 따라 행했고, 그의 계획에 따라 행했으며, 그의 직분에 따라 사역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