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에 대해 어떻게 알아야 하는가

하나님은 실제의 하나님이며, 그의 모든 사역 역시 실제적이다. 또한,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하나님이 선포한 모든 진리는 실제적이다. 하나님 말씀 이외의 것은 모두 헛되고, 존재하지 않으며, 확고하지 못하다. 지금 성령은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에 진입하도록 인도한다. 사람이 실제에 진입하려면 실제를 찾고 인식한 다음, 실제를 체험하고 살아 내야 한다. 실제에 대해 알면 알수록 다른 사람의 말이 실제적인지 더 잘 분별할 수 있으며, 사람의 관념은 줄어든다. 실제를 체험할수록 실제 하나님의 행사에 대해 더 잘 알게 되고, 사탄의 패괴 성품에서 더 쉽게 벗어날 수 있다. 또 실제를 갖출수록 하나님을 더 많이 알게 되며, 육을 더 증오하고 진리를 더 사랑하게 된다. 사람은 실제를 갖출수록 하나님이 요구한 기준에 가까워진다. 하나님께 얻어지는 사람은 바로 실제가 있는 사람이자 실제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며, 실제를 체험하여 하나님의 실제적인 행사에 대해 인식을 갖게 된 사람이다. 하나님과 실제적으로 협력하며 자기 몸을 쳐서 복종시킬수록 성령 역사를 더 얻게 되고, 실제를 더 갖추게 되며, 하나님의 깨우침을 더 얻게 된다. 그리하여 하나님의 실제적인 행사에 대해 더 잘 알게 된다. 현재의 성령의 빛 속에서 살 수 있으면, 지금 실행해야 하는 길에 대해 더욱 명확히 알게 되고, 기존의 종교 관념과 낡은 관행을 더 잘 벗어 버릴 수 있다. 지금은 현실적인 것만 이야기하겠다. 사람은 실제가 있을수록 진리를 더 명확히 알게 되고, 하나님의 뜻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실제는 모든 글귀와 이치, 나아가 모든 이론과 지식을 압도한다. 실제를 중시하는 사람일수록 하나님을 더 진실하게 사랑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 갈급해하는 법이다. 네가 언제나 실제를 중시한다면, 너의 처세술과 종교 관념, 그리고 타고난 개성은 하나님의 사역에 따라 저절로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실제를 추구하지 않고 실제에 대해 알지 못하는 사람은 초자연적인 것을 추구하고 속임수에 넘어가기 쉽다. 성령은 그런 자에게 역사할 수 없으므로 사람은 이내 공허함을 느끼고, 삶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

성령은 네가 실제적으로 훈련하고 찾고 기도할 때 역사하며, 네가 진리를 구하기 위해 기꺼이 고난을 감내할 때 비로소 역사한다. 진리를 구하지 않는 자에게는 오직 글귀와 이치, 공허한 이론만 있다. 또한, 진리가 없는 자는 하나님에 대한 관념이 많을 수밖에 없다. 이런 자는 하나님이 그의 육체를 영체로 바꿔 셋째 하늘에 올라가게 해 주기만을 바란다. 그러니 얼마나 어리석으냐!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에 대해 알지 못하고, 실제에 대해 알지 못한 자들이다. 이런 자들은 하나님과 협력하지 못하고 소극적으로 기다릴 뿐이다. 사람이 진리를 깨닫고 진리를 명확하게 알며 나아가 진리에 진입해 진리를 실행하려면 실제로 훈련하고, 찾고 구하며, 갈급해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네가 갈급해하며 실제적으로 하나님과 협력할 때, 하나님의 영은 반드시 너를 감동시키고 네게 역사할 것이다. 그리하여 너는 더 많은 깨우침을 얻고 실제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될 것이니, 이는 네 생명에 더 큰 도움이 된다.

사람이 하나님을 알아 가려면 먼저 하나님이 실제의 하나님임을 알아야 한다. 또한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이 실제로 육신을 입고 나타난 것에 대해, 그리고 하나님의 실제 사역에 대해 알아야 한다. 하나님의 사역이 모두 실제임을 알아야 실제적으로 하나님과 협력할 수 있으며, 이 과정을 통해야 너의 생명이 자랄 수 있다. 실제에 대해 알지 못하는 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체험할 수 없고, 관념에 빠진 채 상상 속에서 살아가므로 하나님의 말씀을 알지 못한다. 실제에 대해 알면 알수록 하나님과 더 가까워지고 친밀해진다. 반면, 막연한 것과 이치를 추구할수록 하나님과는 멀어지며, 하나님의 말씀을 체험하기가 더 힘들고 어렵게 느껴져 진입할 수 없게 된다. 하나님 말씀의 실제에 진입하고 영 생활의 정상 궤도에 진입하려면 먼저 실제를 알고, 막연하고 초자연적인 것에서 벗어나야 한다. 다시 말해, 무엇보다 먼저 성령이 너를 어떻게 실질적으로 깨우치고 인도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그리하여 성령이 사람에게 행하는 실제 역사를 진실로 알게 된다면 하나님께 온전케 되는 정상 궤도에 진입한 것이다.

지금 모든 것은 실제에 근거하여 이야기해야 한다. 하나님의 사역은 언제나 가장 실제적이고, 사람이 충분히 알 수 있으며, 체험하고 달성할 수 있는 것이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막연하고 초자연적인 것들이 많이 자리하고 있다. 그로 인해 하나님의 현재 사역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체험하는 과정에서 늘 편차가 생기고 힘겹게 느껴진다. 이는 전부 사람의 관념으로 초래된 것이다. 사람은 성령이 역사하는 원칙을 파악할 수 없고 실제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므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늘 소극적이 되고, 하나님의 요구에 이르지 못한 채 멀리서 바라만 보며, 하나님의 말씀이 실로 좋다고만 생각할 뿐 진입하는 길은 찾지 못한다. 성령 역사에는 원칙이 있다. 바로 사람의 협력을 통해 이뤄진다는 것이다. 성령은 사람이 능동적으로 기도하고 구하며 하나님을 가까이해야 역사하며, 깨우침과 빛 비춤을 준다. 성령이 일방적으로 역사하는 것도 아니고 사람이 일방적으로 행하는 것도 아니다. 둘 중 하나라도 없어선 안 된다. 사람이 협력하고 하나님이 요구한 기준에 다가갈수록 성령도 더 역사한다. 사람의 실제적인 협력에 성령의 역사가 더해져야만 실제적인 체험이 만들어지며, 하나님 말씀의 본질에 대한 인식도 생겨난다. 이렇게 조금씩 체험해 가다 보면 최종적으로 완전한 사람이 만들어진다. 하나님은 초자연적인 일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사람은 관념적으로 하나님이 전능하며, 모든 일을 하나님이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수동적으로 기다리기만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보지도 않고 기도도 하지 않은 채 무작정 성령의 감동만 기다리는 것이다. 그러나 순수하고 올바르게 이해하는 사람은 ‘하나님은 내가 협력하는 만큼 사역하셔. 하나님이 내게 역사하셔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는 내가 어떻게 협력하는지에 달려 있지.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면 나는 온 힘을 다해 찾고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가야 해. 이건 내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야.’라고 생각한다.

너희는 베드로와 바울에게서 분명하게 볼 수 있다. 베드로는 그 무엇보다 실제를 중시한 사람이다. 베드로가 체험한 일에서 알 수 있듯이, 그는 체험하는 과정에서 늘 이전에 실패한 사람들의 교훈을 종합하고 역대 성도들의 장점을 받아들였다. 이 점을 통해 베드로가 얼마나 실제적으로 체험했는지 알 수 있다. 이는 사람이 알 수 있고 해낼 수 있으며, 또한 달성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바울은 달랐다. 바울이 이야기한 것은 전부 막연하고 보이지 않는 것으로, 셋째 하늘에 올라가는 것, 보좌에 오르는 것, 의의 면류관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그는 지위, 사람을 훈계하는 것, 자격을 내세우는 것, 성령의 감동 등 외적인 것들을 중시했다. 그가 추구한 것은 모두 비현실적인 것들이며, 그중 많은 것이 공상에 불과하다. 여기에서 알 수 있듯이 모든 초자연적인 것, 예를 들면 성령이 어떻게 감동을 준다거나 사람이 어떤 즐거움을 누리게 된다거나 셋째 하늘에 올라간다거나 평소에도 훈련에서 기쁨을 얻고 하나님 말씀에서 즐거움을 느껴야 한다는 등의 말은 전부 비현실적이다. 성령의 역사는 정상적이며 지극히 현실적이다. 하나님 말씀을 보거나 기도할 때 마음이 밝아지고 평온해지며, 외부에 방해받지 않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과 긍정적인 것을 가까이하고 싶은 마음이 우러나며, 사악한 세상을 증오하는 마음이 생긴다면 그것이 바로 하나님 안에서 사는 것이다. 성령 역사는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그렇게 즐거워서 어쩔 줄 모르는 상태가 되는 것이 결코 아니다. 그런 말은 전부 비현실적이다. 지금 모든 것은 현실에 근거하여 이야기해야 한다. 하나님이 행하는 모든 것은 실제적이다. 그러니 너는 체험하는 과정에서 실제적으로 하나님을 알아 가기 위해 매진하고, 하나님 사역의 발걸음과 성령이 감동을 주고 깨우쳐 주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고, 기도하며, 더욱 실제적으로 협력함으로써 베드로처럼 ‘앞사람들의 장점을 취하고 단점을 교훈으로 삼는다면’, 귀로 듣고 눈으로 관찰하며 늘 마음으로 기도하고 묵상하고, 온 힘을 다해 하나님의 사역에 협력한다면, 하나님은 반드시 너를 인도할 것이다.

신앙생활에서 어려움이 생기면 언제든 연락 주세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성령의 말씀 <진정한 '사람' 이란 무엇을 가리키는가>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그러나 내가 지은 사람은 본래 나의 형상과 나의 영광이 있는 거룩한 사람이었고, 원래는 사탄에게 속하지 않고 사탄에게 짓밟히지도 않았으며, 순전히 나의 창현이고 원래 사탄의 독소가 조금도 없었다는 것을 너는 알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