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이 펼친 책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3편 말씀

내가 입으로 음성을 낼 때, 내 눈에서 불꽃이 뿜어져 나올 때, 나는 온 땅을 감찰하고 있고 전 우주를 바라보고 있다. 사람은 내게 기도하고 있고 나를 앙망하고 있으며, 나에게 더 이상 노하지 말라고 간청하며, 다시는 나를 거역하지 않겠다고 맹세한다. 그러나 더 이상 과거가 아니라 현재이다. 누가 내 의지를 돌려세울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의 간구로 된단 말이냐? 사람 입의 말로 된단 말이냐? 나로 말미암지 않고 오늘까지 살아올 수 있었던 자가 누가 있느냐? 내 입의 말로 생존하지 않았던 자가 누가 있느냐? 내 눈의 감찰을 벗어난 자가 누가 있느냐? 내가 온 땅에서 나의 새 사역을 전개할 때, 거기에서 벗어났던 자가 누가 있느냐? 설마 산이 높고 큰들 피할 수 있겠느냐? 설마 물이 양이 많다고 대적할 수 있겠느냐? 계획할 때, 나는 그 어떤 것도 함부로 관대하게 대한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그 어떤 사람이나 그 어떤 것도 내 손의 지배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다. 오늘날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거룩한 이름이 송축되고 있고, 또한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내게 항의하는 말이 나오고 있으며,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내가 땅에 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나는 사람이 나를 논단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고, 사람이 내 몸을 분리하는 것도 용납하지 않으며, 사람이 나에게 저주를 퍼붓는 것은 더 용납하지 않는다. 사람은 나를 참으로 안 적이 없기 때문에 늘 나를 대적하고 기만하며, 내 영을 사랑스럽게 여기지 않고 내 말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다. 나는 사람의 모든 행위로 인해, 나에 대한 태도로 인해 사람에게 적합한 ‘보수’를 준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눈앞에 있는 ‘보수’를 보고 일하는 것이지 아무도 자신을 희생하는 사역을 한 적이 없다. 사람은 사심 없는 봉헌을 하기 싫어하고, 대가 없는 ‘보수’를 받기 좋아한다. 비록 베드로도 내 앞에서 봉헌했지만 그것은 내일의 ‘보수’를 위한 것이 아니라 오늘의 ‘인식’을 위한 것이었다. 사람은 나와 진실한 교제를 한 적이 없었고, 계속 내 앞에서 나를 건성으로 대하며 자신의 ‘건성’으로 쉽게 나의 칭찬을 탈취하려고 한다. 나는 사람의 마음 깊숙한 곳을 감찰한다. 그러기에 사람의 마음 깊숙한 곳에서 많은 ‘풍부한 지하자원’을 캐낸 적이 있다. 그뿐만 아니라 나는 사람이 아직 발견하지 못했던 새로운 것까지 발견하였다. 그리하여 사람은 ‘물증’을 보고 난 후에야 더 이상 ‘겸손한 척’하지 않고 손바닥을 펴 보이며 자신의 불결함을 인정하게 되었다. 사람 속에는 모든 사람이 풍성히 누리도록 내가 ‘채굴’해 주어야 할 새로운 것들이 매우 많이 있다. 나는 사람이 ‘감당하지 못한다’고 해서 나의 사역을 멈추는 것이 아니라 계속 나의 원래 계획에 따라 사람을 고쳐 준다. 사람은 과일 나무와 같아 가지를 쳐 주지 않으면 열매를 맺기 어렵다. 그러면 결국 보게 되는 것은 열매가 아니라 마른 가지와 낙엽뿐일 것이다.

나는 매일 내 나라의 ‘안방’을 꾸민다. 아무도 나의 ‘작업실’에 갑자기 뛰어 들어와 나의 사역을 방해한 적이 없다. 모든 사람은 전력을 다해 협조하고 있는데, 내게 ‘해고’당하고 ‘실직’당하여 생활할 방도가 없어지고 나아가 사탄에게 점령된 ‘황무지’에 떨어지게 될까 봐 두려워한다. 사람이 ‘두려워하기’ 때문에 나는 날마다 사람을 위로하고, 날마다 사람의 사랑을 불러일으키며, 또한 하루하루의 생활 속에서 사람을 가르치고 있다. 사람은 이제 막 세상에 태어난 아기와 같아 젖을 물리지 않으면 곧 땅을 떠나갈 것이고, 인간 세상과 영원히 작별하게 될 것이다. 나는 사람의 기원 속에서 사람들 가운데에 왔다. 그러므로 사람은 바로 빛이 있는 세상에서 살게 되어 더 이상 ‘집 안’에서 답답하게 하늘을 향해 기도하지 않는다. 사람은 나를 보자 다짜고짜 마음의 ‘억울함’을 하소연하며 입을 벌리고 음식을 넣어 달라고 했다. 하지만 그 후에는 바로 ‘마음 편히 두려움이 없어져’ 더 이상 아무것도 구하지 않고 오히려 기분 좋게 잠들거나 나의 존재를 부인하며 자기의 일을 하러 갔다. 사람의 ‘버림’에서 사람에게는 ‘정’이 없고, 나에게도 ‘공의’를 행한다는 것을 충분히 볼 수 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바르지 않은 모습에 조용히 떠나 사람이 진심으로 부르짖을지라도 다시는 쉬이 내려오지 않을 것이다. 부지중에 사람의 번뇌는 날마다 늘어난다. 그리하여 사람은 바쁜 와중에 또 돌연 나의 존재를 발견하고는 다짜고짜 나의 옷자락을 당기며 나를 자기 집의 ‘손님’으로 청한다. 푸짐한 음식으로 나를 대접할지라도 사람은 여전히 나를 ‘한 가족’으로 대한 적 없이 손님으로 대하며 나의 자그마한 ‘도움’을 받으려고 하였다. 그러므로 그때 사람은 ‘전혀 사양하지 않고’ 자기의 비참한 상황을 내 앞에 털어놓으며 내게서 ‘서명’을 받아 내려고 했다. 사람은 사업 대출금이 모자라기라도 한 듯이 힘을 다해 내게로 ‘진격’했다. 나는 사람의 행동에서 그제야 ‘사람의 마음을 조금 느꼈다’. 사람에게는 내가 기색을 살필 줄 모르고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살필 줄 모르는 것으로 보이는 것 같았다. 그러므로 사람은 일에서 겪었던 것을 하나도 빠짐없이 내게 ‘토로’하고는 요구를 꺼냈다. 나는 사람의 행위를 증오한다. 사람 중에 내가 좋아하는 사역을 한 자는 아무도 없었다. 사람은 의식적으로 나와 맞서 고의로 나의 노를 ‘유도’하듯 내 눈앞에서 알짱거리며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였다. 사람 중에 나를 위해 사는 자는 아무도 없다. 그러므로 전 인류의 삶은 아무런 가치도 없거니와 의미도 없게 되었고 전 인류는 공허함 속에서 살게 되었다. 그럼에도 사람은 여전히 깨어나지 못한 채 계속 나를 거역하며 공허한 대로 자신을 내버려 둔다.

사람은 시련 속에서 내 뜻에 맞은 적이 없었다. 사람은 어질지 않고 불의하기 때문에 내 이름을 증거하려고 하지 않고, 계속 내가 준 밥을 먹으면서도 ‘다른 길로 빠졌다’. 사람의 마음이 내게로 완전히 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은 사탄에게 짓밟혀 온몸이 만신창이가 되고 더러움으로 가득해졌다. 그럼에도 사람은 자신의 추악한 몰골을 모르고 계속 내 뒤에서 사탄을 ‘공양’하고 있다. 그러므로 나는 노한 나머지 사람이 영원히 해방받을 수 없도록 무저갱에 처넣었다. 그러나 사람은 애곡하면서도 여전히 그 뜻을 바꾸지 않고, 시종일관 뻔뻔스럽게 내게 반항하였으며, 그를 통해 고의로 나의 노를 일으켰다. 사람이 한 짓으로 인해 나는 사람을 죄인으로 대하며 내 품의 따스함을 베풀지 않는다. 천사는 한결같이 나를 섬기면서 나에게 순종하지만, 사람은 정반대이다. 마치 사람은 내게서 온 것이 아니라 사탄에게서 온 것같이 말이다. 모든 천사들은 자신의 자리에서 충성을 다하며 사탄 세력의 영향을 받지 않고 그저 자신의 본분을 이행하고 있다. 모든 아들과 백성들은 천사의 양육으로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아무도 연약했었던 적이 없다. 이것이 나의 행사이고 나의 기묘이다. 잇따라 들려오는 개국 행사의 예포 소리 속에서 천사는 리듬 있는 반주에 맞춰 내 사열대 앞에 나아와 나의 검열을 받는다. 왜냐하면 그들은 마음속에 ‘불순물’이 없고 ‘우상’도 없으며 또한 나의 검열을 피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광풍이 울부짖을 때, 하늘이 삽시에 내리눌렀고, 이에 모든 사람은 질식하여 더 이상 자기 뜻대로 내게 호소하지 못한다. 사람은 부지중에 다 쓰러졌다. 나무가 바람에 흔들려 가지 부러지는 소리가 계속 들려오고, 모든 마른 잎은 바람에 휩쓸려 간다. 땅은 순식간에 처량해지고, 사람은 저마다 자기 몸을 껴안고 있고, 언제든 자기 몸을 덮쳐올 가을 뒤의 재해를 기다리고 있다. 산새들은 여기저기에서 날고 있는데, 마치 누군가를 향해 슬피 울며 하소연하는 것 같다. 산굴에서 사자가 울부짖는 소리는 소름 돋게 하는데, 마치 불길한 예감이 있어 인류의 결말을 예시하는 것 같다. 사람은 모두 내가 뜻대로 처벌하는 것을 원하지 않아 하늘의 ‘주재자’께 묵묵히 기도하고 있다. 그러나 광풍이 어찌 시냇물 흐르는 소리에 가로막힐 수 있겠느냐? 어찌 사람이 간구하는 소리로 인해 갑자기 멈출 수 있겠느냐? 천둥소리가 어찌 사람의 두려움으로 인해 마음의 노를 억제할 수 있겠느냐? 사람은 바람 속에서 이리저리 흔들리고, 빗속에서 이리저리 피해 다니며, 또 나의 진노 속에서 나의 손이 자기 몸에 임할까 봐 몹시 두려워하며 가슴 졸이고 있다. 마치 내가 총알을 발사하는 총구가 되어 무시로 사람의 가슴을 겨냥하고 있기라도 한 것처럼 말이다. 또 사람은 나의 원수이면서도 나의 친구이기도 한 것 같다. 사람은 사람에 대한 나의 참된 뜻을 발견한 적이 없고, 나의 참된 목적을 깨달은 적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나를 거스르고 나를 대적한다. 하지만 또 무의식중에 나의 사랑을 보기도 했다. 사람은 나의 진노 속에서 내 얼굴을 보기 어렵다. 나는 먹구름으로 뒤덮인 노기 속에 숨고, 천둥소리 속에서 전 우주 위에 서서 사람에게 긍휼을 베푼다. 사람이 나를 안 적이 없기 때문에 나는 사람이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할지라도 사람을 형벌하지 않는다. 사람이 보기에 나는 종종 노를 발하고 또 종종 웃는 얼굴을 나타낸다. 그러나 사람은 나를 본 상황에서도 여전히 참으로 내 성품의 전부를 본 적이 없고, 여전히 귀를 즐겁게 하는 나팔 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 이는 사람이 너무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사람의 기억 속에는 나의 형상이 있고, 사람의 사유 속에는 나의 그림자가 있는 것 같지만 인류가 오늘날까지 발전해 왔어도 참으로 나를 본 자는 아무도 없다. 이는 사람의 머리가 너무 빈약하기 때문이다. 비록 사람이 나를 해부한 적이 있지만, 인류의 과학이 ‘발달되지’ 못했기 때문에 아직도 아무런 ‘과학 연구 성과’가 없다. 그러므로 ‘나의 형상’을 연구하는 과목은 아직까지도 공백 상태로, 채워 넣을 사람이 없고 ‘세계 기록을 깰’ 사람이 없다. 왜냐하면 인류가 오늘날에 발붙일 수 있게 된 것만 해도 불행 중의 다행이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23일

이전 말씀:제22편 말씀

다음 말씀:제24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