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카테고리 선택

매일의 하나님 말씀
매일의 하나님 말씀
Recital-latest-expression-5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하나님을 알아가는 길)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낭송]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낭송]
Recital-the-word-appears-in-the-flesh-selections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발췌문)

땅에서 예수의 삶은 어디까지나 육신의 정상적인 삶이었다. 그는 육신의 정상 인성으로 살았다. 그가 직분을 이행하기 전까지는 사역이나 말씀의 권능,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권능 등 비범한 일들이 기본적으로 나타나지 않았다. 29세가 되기 전, 그러니까 직분을 시작하기 전까지 그가 정상 육신을 지니고 있었음을 증명한다. 정상 육신인 데다가 직분을 시작하기 전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에게서 하나님이라는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 그저 그를 정상적인 일반 사람이라고 봤을 뿐이다. 당시 일부 사람들이 그를 요셉의 아들이라고 생각했던 것도 그래서이다. 사람이 보기에 그는 일반인의 아들이었으며, 하나님이 입은 육신이라고는 아예 알아볼 수 없었다. 직분을 이행할 때 그가 많은 이적을 보여 줬어도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그를 요셉의 아들이라고 했다. 그가 정상 인성의 외형을 지닌 그리스도였기 때문이다. 그의 정상 인성과 그가 행한 사역, 이 두 가지는 첫 번째 성육신의 의의를 완성하기 위해 존재했다. 즉, 하나님이 육신에 완전히 임했고,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 되었음을 실증하기 위해서였다. 사역을 하기 전까지 정상 인성을 지니고 있었다는 것은 그가 평범한 육신을 지니고 있었음을 말해 준다. 그것은 그가 사역을 시작한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그가 보여 준 표적과 기사, 또는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일들도 전부 정상 인성의 육신으로 했기 때문이다. 그가 기적을 보일 수 있었던 이유는 그의 육신이 하나님의 권능을 지니고 있고 그 육신은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기 때문이다. 그런 권능을 가진 것도 하나님의 영으로 말미암은 것이지 그가 육신이 아니라는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은 그가 이행해야 할 직분 중의 사역이었고, 인성으로 가려진 신성의 발현이었다. 어떻게 기적을 보이든, 어떻게 권능을 나타내든, 그는 여전히 정상 인성, 즉 정상적인 육신으로 살고 있었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후 부활하기 전까지, 그는 계속 정상적인 육신으로 살고 있었다. 사람에게 은혜를 내리고, 병을 고쳐 주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은 모두 그의 직분이었고, 정상적인 육신으로 행한 것이었다. 십자가에 못 박히기 전까지, 그는 무엇을 하든 정상 인성의 육신을 벗어나지 않았다. 비록 그가 하나님 자신이고, 또 그가 행한 일들이 하나님 자신의 사역이라고 해도 그는 성육신한 몸이었기에 사람과 마찬가지로 의식주가 필요했고, 정상 인성으로서의 필요한 것이 있었으며, 정상인의 이성과 사유를 가지고 있었다. 이 모든 것이 그가 정상적인 사람이었음을 보여 준다. 또한, 하나님이 입은 육신은 정상 인성을 지닌 육신이지 비범한 육신이 아님을 증명한다. 그가 행한 사역은 하나님의 첫 번째 성육신으로 완성해야 할 사역, 첫 번째 성육신으로 마땅히 이행해야 할 직분을 완성하는 것이었다. 성육신의 의의는 평범하고 정상적인 한 사람이 하나님 자신의 사역을 하는 데에 있다. 다시 말해, 하나님이 인성에서 신성의 사역을 하며, 이를 통해 사탄을 물리치는 것이다. 성육신이란 하나님의 영이 육신 된 것, 즉 하나님이 육신 됨을 말한다. 그러므로 육신이 하는 사역은 영이 하는 사역이다. 영이 하는 사역은 육신에서 실체화되며, 육신을 통해 발현된다. 하나님이 거하는 육신 외에는 누구도 성육신한 하나님의 직분을 대신할 수 없다. 하나님이 입은 육신의 정상 인성만이 신성 사역을 선포할 수 있고, 그 외에는 어느 누구도 그것을 대신할 수 없다는 말이다. 만일 하나님이 처음 성육신했을 때 29세 이전까지 정상 인성을 취하지 않고, 태어나자마자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고, 세상의 모든 일을 꿰뚫어 보며, 말을 떼자마자 천상의 말씀을 하고, 사람의 생각과 품고 있는 마음을 모두 알 수 있었다면, 이런 사람은 정상인이라고 할 수 없다. 또한, 이러한 육신은 육신이라고도 할 수 없다. 그리스도가 이런 사람이었다면 성육신의 의의와 본질이 사라졌을 것이다. 그에게 정상 인성이 있었다는 것은 그가 ‘성육신’한 하나님임을 증명한다. 그가 정상인의 성장 과정을 거쳤다는 것은 그의 육신이 평범했음을 말해 주며, 그의 사역은 그가 ‘하나님의 말씀’이자 ‘하나님의 영’이 ‘육신’ 되었음을 보여 준다. 하나님은 사역의 필요로 인해 육신이 되었다. 다시 말해, 그 단계의 사역은 반드시 육신, 즉 정상 인성을 통해 해야 했다. 이것이 바로 ‘말씀이 육신 되고’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나다’를 실현하는 전제 조건이며, 두 차례에 걸친 성육신의 실상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 중에서

 

성육신의 의의

1. 성육신이란 하나님 영이 육신 된 것, 하나님이 육신 된 것이라네. 육신이 하는 사역은 영의 사역. 그 사역은 육신에 실체화되네. 하나님 육신 외에는 그 누구도 성육신의 직분 대신할 수 없네. 하나님이 입은 육신의 정상 인성만이 신성의 사역할 수 있네. 인성에서 신성의 사역 하며, 평범한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 하고, 사탄 물리치는 것. 이것이 하나님 성육신의 의의.

2. 육신이 되어 사역함으로써 하나님은 육신이시고, 평범하고 정상적인 사람이지만, 세상과 싸워 이길 수 있음을, 사탄을 물리칠 수 있음을, 인류를 구원할 수 있음을, 인류를 정복할 수 있음을 사탄에게 보여 주시네. 인성에서 신성의 사역 하며, 평범한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 하고, 사탄 물리치는 것. 이것이 하나님 성육신의 의의.

3. 사탄의 역사는 인류를 패괴시키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인류를 구원하네. 사탄은 사람을 무저갱에 넣지만 하나님은 그로부터 사람을 구하시네. 사탄은 자신을 경배하게 하지만 하나님은 그의 권세에 복종하게 하시네. 그는 창조주이시기에, 만물의 창조주이시기에 인성에서 신성의 사역 하며, 평범한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 하고, 사탄 물리치는 것. 이것이 하나님 성육신의 의의.

4. 이 모든 사역 이루신 두 번의 성육신, 그 육신의 본질은 인성과 신성의 결합이며 정상 인성을 갖춘 육신이라네. 인성에서 신성의 사역 하며, 평범한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 하고, 사탄 물리치는 것. 이것이 하나님 성육신의 의의.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00:00
00:00

0검색 결과

낭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