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대표적인 말씀 (발췌문) [낭송]

대표적인 말씀 (발췌문) [낭송]
대표적인 말씀 (발췌문) [낭송]

카테고리 선택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속편) [낭송]
전능하신 하나님의 최신 말씀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낭송]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낭송]

첫 번째로 성육신 된 하나님은 결코 성육신의 사역을 다 하지 않았다. 단지 육신이 해야 할 1단계 사역만 끝냈을 뿐이다. 그러므로 성육신의 사역을 다 하기 위해 하나님은 두 번째로 육신에 돌아와 육신의 모든 정상과 실제를 다 살아낸다. 즉, 하나님의 도(道)를 가장 정상적이고 평범한 육신에서 나타내어 육신이 다 하지 못한 사역을 완성하는 것이다. 두 번째 성육신은 첫 번째 성육신의 실질과 같은 면이 있지만, 첫 번째 성육신보다 더 실제적이고 더 정상적이다. 그래서 두 번째 성육신이 받는 고난은 첫 번째 성육신이 받은 고난보다 훨씬 크다. 그러나 그런 고난은 육신의 직분으로 인해 있게 된 것이지 결코 패괴된 사람이 받아야 할 고난과는 같지 않다. 그 고난도 역시 육신의 정상과 실제로 인해 있게 된 것이다. 가장 정상적이고 실제적인 육신에서 직분을 하기 때문에 육신은 분명 많은 고난을 받게 된다. 육신이 정상적이고 실제적일수록 직분을 할 때 받는 고난은 더 크다. 하나님이 극히 평범한 육신에서 사역할 때에는 초자연적인 것이 전혀 없다. 육신이 정상인 데다가 또 사람을 구원하는 사역을 담당해야 하기 때문에 그가 받는 고난은 초자연적인 육신이 받는 고난보다 훨씬 큰 것이다. 그 고난은 다 육신의 실제와 정상으로 인해 있게 된 것이다. 두 차례 성육신 되어 직분을 하면서 받은 고난으로부터 성육신의 실질을 알 수 있다. 정상적인 육신일수록 사역을 담당하면서 받는 고난이 더 크고, 실제적인 육신이 사역을 담당할수록 사람의 관념이 더 깊어지고 감당해야 할 위험도 더 크다. 그러나 실제적인 육신일수록 정상 사람의 완전한 이지가 있고, 정상 사람의 필요가 있는 육신일수록 하나님이 육신에서 하는 사역을 더 잘 담당할 수 있다. 예수는 육신으로 십자가에 못 박혔고, 육신으로 속죄제가 되었다. 즉, 정상 인성이 있는 육신으로 사탄을 패배시키고, 사람을 십자가에서 완전히 구해 냈다. 두 번째의 성육신은 완전한 육신으로 정복 사역을 하고, 완전한 육신으로 사탄을 패배시킨다. 오직 육신이 완전히 정상적이고 실제적인 육신이라야 비로소 완전한 정복 사역을 할 수 있고, 힘 있는 증거를 해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사람을 정복하는 것은 육신에 있는 하나님의 실제와 정상으로 말미암아 효과에 도달하는 것이지 초자연적인 이적과 계시로 정복하는 것이 아니다. 이번에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이 하는 직분은 단지 말씀을 하는 것이다. 말씀으로 사람을 정복하고, 사람을 온전케 한다. 즉, 영이 육신에 실제화된 사역은 바로 말씀을 하는 것이고 육신의 본직 사역은 바로 말씀을 하는 것인데, 이것으로 사람을 완전히 정복하고, 드러내고, 온전케 하고, 도태시키는 목적을 이룬다. 그래서 하나님이 육신에서 하는 사역은 정복 사역을 하는 과정에서 철저히 완전케 된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나 첫 번째의 구속 사역은 단지 성육신이 하는 시작 사역이었고, 정복 사역을 하는 육신이 비로소 성육신의 사역을 전부 보충하게 되었다. 성별에서 한 분은 남성이고 한 분은 여성이므로 말씀이 육신 된 의의를 완전케 하였다. 사람은 하나님에 대해 관념이 조금도 없게 되었는데, 즉 하나님은 남성이 될 수도 있고, 여성이 될 수도 있으며, 성육신 하나님의 실질은 성별의 구분이 없다. 그는 남자도 만들었고, 여자도 만들었으며, 그에게 있어서는 성별의 구분이 없다. 이 단계 사역에서 표적과 기사를 나타내지 않는 것은 말씀으로 효과에 도달하는 사역을 완성하기 위한 것이다. 다른 원인은 이번에 말씀이 육신 된 사역은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말씀으로 사람을 정복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이번에 말씀으로 된 하나님의 육신의 본능은 말씀하고 사람을 정복하는 것이지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다. 그가 정상 인성에서 하는 사역은 표적을 나타내거나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말씀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보기에 두 번째 말씀으로 된 육신이 첫 번째의 육신보다 훨씬 정상적이고, 또 하나님이 성육신 된 것은 틀림없지만 이번의 성육신은 예수의 성육신과 같지 않다고 여긴다. 비록 말씀이 육신 되었지만 완전히 같지는 않다고 여기는 것이다. 예수에게 정상 인성이 있고 보통 인성이 있었지만, 그에게는 또 많은 표적과 기사가 따르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의 성육신에게서는 사람의 육안으로 표적이나 기사는 볼 수 없다. 사람에게 병을 고쳐 주고 귀신을 쫓아내 준다든가, 바다 위를 걷는다든가, 40일 금식한다든가…… 그는 예수가 한 것과 같은 그런 사역을 하지 않는다. 이는 그의 육신의 실질이 예수와 달라서가 아니라 그의 직분이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사역을 허물거나 방해하지 않는다. 실제적인 말씀으로 정복하는 이상, 표적으로 사람을 굴복시키지 않는다. 그래서 이 단계는 성육신의 사역을 완전케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오늘날, 네가 본 육신에 거하는 하나님은 아주 완전한 육신이어서 초자연적인 것은 조금도 없다. 다른 사람에게 질병이 있으면 그에게도 역시 질병이 있고, 다른 사람이 먹고 입으면 그도 역시 먹고 입으므로 아주 완전한 육신이다. 가령 이번에 말씀이 육신 되어 또 초자연적인 표적과 기사를 행하고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기도 하며 누구에게 죽으라고 했을 때 즉시 쓰러진다면 어떻게 정복 사역을 하겠는가? 또 어떻게 이방의 사역을 확장하겠는가? 사람에게 병을 고쳐 주고 귀신을 쫓아내 주는 것은 은혜시대의 사역이고 구속 사역의 시작 사역이다. 하나님이 사람을 십자가에서 구한 이상 더 이상 병 고치고 귀신 쫓는 사역은 하지 않는다. 만일 말세에 예수와 똑같은 ‘하나님’이 와서 사람에게 병을 고쳐 주고 귀신을 쫓아내 주며 사람을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힌다면, 그런 ‘하나님’은 비록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과 같을지라도, 사람들이 모두 쉽게 받아들일지라도, 그 실질은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이 아니라 악령이 입은 육신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역사하는 원칙은 한 번 하고 나면 영원히 중복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두 번째 성육신이 하는 사역은 첫 번째 성육신이 한 사역과 다르다고 하는 것이다. 말세에 하나님은 정복 사역을 평범하고 정상적인 육신에 실제화하였다. 그는 사람에게 병을 고쳐 주지 않고, 사람을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히지도 않으며, 다만 육신에서 말씀하고 사람을 정복할 뿐이다. 이런 육신이야말로 말씀으로 된 하나님의 육신이고, 이런 육신이라야 하나님이 육신에서 하는 사역을 완전케 할 수 있다.

이 단계에 성육신이 고난을 받든지 직분을 하든지, 그것은 모두 말씀이 육신 된 의의를 완전케 하기 위한 것이다. 왜냐하면 이는 마지막으로 말씀이 육신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두 번만 성육신할 뿐, 세 번 하지는 않는다. 첫 번째의 성육신은 남성이고 두 번째의 성육신은 여성으로, 사람 마음속에 있는 하나님 육신의 형상을 이미 완전케 하였다. 더군다나 성육신의 두 차례 사역은 이미 하나님이 육신에서 하는 사역을 끝마쳤다. 첫 번째의 성육신에게 정상 인성이 있는 것은 말씀이 육신 된 의의를 완전케 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단계도 역시 정상 인성이 있는 육신이지만 그 의의는 첫 번째와 달라 첫 단계보다 더 깊고, 그가 사역하는 의의도 더 깊다. 하나님이 두 번째로 말씀이 육신 된 것은 말씀이 육신 된 의의를 완전케 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단계 사역을 철저히 끝마치면 말씀이 육신 된 모든 의의, 즉 하나님이 육신에서 하는 사역이 철저히 끝나게 되므로 더 이상 육신이 할 사역이 없게 된다. 다시 말해, 하나님은 이후에 또 다시 육신에 와서 역사할 리가 없다. 인류를 구원하고 온전케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면 하나님은 성육신의 사역을 하지 않는다. 다시 말해, 하나님이 사역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면 절대로 쉽게 육신에 오지 않을 것이다. 육신에 와서 사역하는 것은 하나님이 육신이고 정상적이고 평범한 사람일지라도 세상을 이길 수 있고, 사탄과 싸워 이길 수 있으며, 인류를 구속할 수 있고, 인류를 정복할 수 있다는 것을 사탄에게 보여 주려는 것이다! 사탄이 하는 사역은 인류를 패괴시키려는 것이고, 하나님이 하는 사역은 다 인류를 구원하려는 것이다. 사탄은 사람을 무저갱에 빠지게 하고, 하나님은 사람을 무저갱에서 구원해 낸다. 사탄은 사람에게 모두 자기를 경배하게 하고, 하나님은 사람에게 모두 그의 권세 아래에 복종케 하는데, 이는 그가 조물주이기 때문이다. 이런 사역은 모두 하나님의 두 차례 성육신으로 말미암아 효과에 도달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에서 발췌

─────────

①도(道): 앞으로 나아갈 방향과 목표가 있는 길,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진리를 가리킴.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대표적인 말씀 (발췌문) [낭송]

<성육신의 심오한 비밀 (삼)>발췌문 <성육신의 심오한 비밀 (사)>발췌문 1 <성육신의 심오한 비밀 (사)>발췌문 2 <성육신의 심오한 비밀 (사)>발췌문 3 <하나님은 사람 생명의 근원이다>발췌문 1 <하나님은 사람 생명의 근원이다>발췌문 2 <하나님은 사람 생명의 근원이다>발췌문 3 <하나님의 역사를 체험해야 참으로 하나님을 믿는 것이다>발췌문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발췌문1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발췌문2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발췌문3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발췌문4 <패괴된 인류는 말씀이 ‘육신’ 된 하나님의 구원이 더욱 필요하다> 발췌문5 <네가 예수의 영체를 볼 때는 하나님이 이미 하늘과 땅을 새롭게 바꾸었을 때이다>발췌문 <하나님의 심판과 형벌 속에서 하나님의 나타남을 보았다>발췌문 <말씀이 모든 것을 성취한다> 발췌문 <말세의 그리스도만이 사람에게 영생의 도를 베풀어 줄 수 있다>발췌문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 발췌문1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 발췌문2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 발췌문3 <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 발췌문4 <하나님의 역사와 사람의 실행> 발췌문 <하나님의 나타남으로 새 시대가 열렸다>발췌문 <일곱 우레가 크게 울리다―하나님 나라의 복음이 곧 전 우주로 확장될 것을 예언하다>발췌문 <하나님나라시대는 바로 말씀시대이다>발췌문 <구속시대의 사역 내막> 발췌문

00:00
00:00

0검색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