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제20편 말씀

나의 집에는 사람이 측량할 수 없는, 헤아릴 수 없는 풍부함이 있다. 하지만 사람은 나에게 와서 누린 적이 없다. 사람은 모두 스스로 누릴 줄 모르고 자신의 힘으로 자기를 보호할 줄 모르며 줄곧 다른 사람을 의지한다. 내가 본 사람들 가운데 아무도 자각적으로 나를 찾고 구한 적이 없고 모두 다른 사람의 종용(慫慂) 하에 내 앞에 오고 모두 대세를 따른 것이지 대가를 치르고 시간을 들여 자기의 생활을 충실케 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없다. 그래서 사람들 가운데 아무도 실제 속에서 산 적이 없고 모두 무의미한 인생 속에서 살고 있다. 다년간의 사람의 풍속 습관으로 인하여 사람은 모두 온몸에 땅의 흙냄새로 가득 배었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마비되어 인간 세상의 처량함을 느끼지 못하고 차디찬 인간 세상에서 스스로 누리는 일을 하고 있다. 사람의 생활 속에 다정함이 조금도 없고, 사람의 생활 속에 사람의 분위기가 조금도 풍기지 않고 광명이 조금도 없지만 사람은 줄곧 자기를 양보하며 자기의 일생을 평범하게, 가치없게 내버려둔다. 눈 깜짝할 사이에 죽음의 날이 다가오는데, 사람은 이렇게 원한을 품은 채 죽어간다. 살아있는 동안 무엇을 하지도 못하고 무엇을 얻지도 못하고 이렇게 급히 왔다가 급히 떠나간다. 나의 안중에 있는 사람은 누구도 무엇을 가지고 온 적이 없고 누구도 무엇을 가지고 간 적도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인간 세상의 불공평을 느낀다. 하지만 아무도 총총히 떠나기를 원하지 않고 단지 그가 헤매고 있을 때 다시 영생의 도를 보도록, 하늘에 있는 나의 약속이 갑자기 인간 세상에 임하기를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사람은 모두 눈을 크게 뜨고 나의 일거일동을 주시하며 도대체 내가 사람에게 약속을 남겨두는가의 여부를 보고 있다. 사람이 환난 중에 있을 때, 몹시 고통스러울 때, 시련 속에서 곧 쓰러질 때는 모두 되도록 빨리 위험한 환경에서 벗어나 다른 이상적인 곳으로 가기 위해 자기의 생일을 저주한다. 하지만 시련이 지나갈 때는 사람이 모두 크게 기뻐하며 땅에서 자기의 생일을 축하하고 또한 나에게 자기 생일을 축복해 달라고 한다. 그때 사람은 죽음이 두 번째로 자기 몸에 임할까봐 더 이상 이전의 맹세를 언급하지 않는다. 내가 손으로 세상을 받쳐들 때 사람은 모두 즐겁게 춤추며 더는 우울해하지 않고 모두 나를 받침대로 삼는다. 내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사람을 땅 아래로 억누를 때 사람은 즉시 긴장된 분위기를 느끼고 거의 생존할 수 없다. 모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멸할까봐 큰소리로 간청하고 있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내가 영광을 얻는 날을 보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나의 날을 생존의 자본으로 한다. 그것은 사람이 모두 나의 영광이 임하는 날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인류는 오늘까지 살아남게 되었다. 말세에 태어난 사람은 운이 좋게 나의 모든 영광을 보게 되었다. 이것은 나의 입으로 정해놓은 복이다.

역대 이래, 많은 사람들이 실망과 미련을 갖고 세상을 떠났으며, 또 많은 사람들이 희망과 신심을 갖고 인간 세상에 왔다. 나는 많은 사람들을 오도록 안배하였고 또 많은 사람들을 떠나보냈다. 부지기수의 사람들이 나의 손을 거쳤는데, 많은 영들이 음부에 떨어지고 많은 영들이 육신에서 생존한다. 많은 영들이 땅에서 죽었다가 소생하였지만 오늘 국도의 복을 누릴 기회는 없었다. 내가 사람에게 준 것은 적지 않지만 사람이 얻은 것은 그리 많지 않다. 사탄 세력의 공격이 있기 때문에 사람은 나의 모든 풍부함을 완벽하게 누릴 수 없고 다행히 바라만 볼 뿐 다는 누릴 수 없다. 사람은 자기 몸에서 하늘의 풍부함을 받는 보물고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가 베풀어준 복을 잃어버렸다. 사람의 영이 바로 나의 영과 통하는 기관이 아닌가? 무엇 때문에 사람이 늘 영으로써 나를 접촉할 줄 모르는가? 무엇 때문에 사람이 육신 중에서는 나를 가까이하면서 영 안에서는 나와 친밀할 수 없는가? 설마 나의 본래 모습이 바로 육신이란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은 나의 실질을 알지 못하는가? 설마 사람의 영 안에 나의 조그마한 인상도 없단 말인가? 내가 사람의 영 안에서 완전히 소실되었는가? 사람이 영계에 들어가지 않고 어찌 나의 뜻을 더듬을 수 있겠는가? 설마 사람의 눈에는 영계를 직접 꿰뚫는 요소가 있단 말인가? 여러 번이나 나는 영으로써 사람을 불렀으나 사람은 마치 내게 상처를 받기라도 한 것처럼 멀리 서서 나를 바라보며 내가 그를 다른 한 세계로 들여보낼까 두려워하였다. 여러 번이나 나는 사람의 영 안에서 사람에게 물었지만 사람은 전혀 감각이 없고 내가 사람의 집에 들어간 틈을 타서 사람의 모든 물품을 전부 몰수할까 두려워하였다. 그러므로 나를 문밖으로 거절하였는데 내가 직면한 것은 그저 꽉 닫혀 있는 차디찬 ‘대문’이었다. 여러 번이나 사람이 낙담할 때 나는 사람을 구하였지만 사람은 소생한 후 즉시 나를 떠나갔는데, 나의 자애로 그를 감동시키지 않았다. 사람이 나를 향해 방어의 눈길을 보냈는데, 나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지 않았다. 사람은 모두 감정이 없는 냉혈 동물이다. 설사 나의 품속이 따스할지라도 깊은 감동을 받지 못한다. 사람은 마치 산속의 야생인처럼 사람에 대한 나의 모든 ‘소중함’을 보애한 적이 없고 모두 나를 가까이하기를 싫어한다. 차라리 산속에서 살며 산속의 야수의 위협을 견뎌 낼지언정 나의 앞에 와서 나에게 의탁하기를 싫어한다. 나는 어느 한 사람에게도 강요하지 않고 그저 나의 사역을 하고 있을 뿐이다. 어느 날엔가 꼭 모든 사람들이 망망대해로부터 나의 옆에 와서 육지의 모든 풍부함을 누림으로써 바닷물에 삼킬 위험에서 벗어날 것이다.

국도(國度)는 나의 말의 완선(完善)함에 따라 땅에서 차츰 형성되고 사람도 차츰 정상을 회복하여 땅에서 나의 마음속의 국도를 세운다. 국도에서 모든 자민은 다 정상 사람의 생활을 회복한다. 더는 쌀쌀한 겨울이 아니라 사계절이 봄 날씨 같은 세상이다. 사람은 더 이상 인간 세상의 쓸쓸함을 접촉하지 않고 더 이상 인간 세상의 냉랭함을 이겨내지 않는다. 사람 간에 다투지 않고 나라 간에 싸우지 않으며, 더 이상 참살하는 상태가 없고 더 이상 참살하여 흐르는 피가 없으며, 온 땅에는 즐거움이 넘치고 곳곳마다 인간 세상의 따스함이 넘쳐 흐른다. 나는 온 땅에서 다니고, 나는 보좌 위에서 누리며, 나는 뭇별 가운데서 생활한다. 천사는 나에게 새 노래와 새 춤을 바치고 더 이상 자신의 ‘취약’함 때문에 눈물로 볼을 적시지 않는다. 나의 앞에서는 더 이상 천사의 흐느끼는 소리를 들을 수 없고, 아무도 나를 향해 고충을 하소연하지 않는다. 오늘은 너희가 모두 나의 앞에서 생활하고 내일은 너희가 모두 나의 나라에서 생존하는데, 이것이 바로 내가 사람에게 베풀어준 가장 큰 축복이 아닌가? 오늘의 대가로 인하여 장래의 복을 이어받을 것이고 나의 영광 속에서 생활할 것이다. 너희는 설마 여전히 나의 영의 실질을 접촉하기 싫단 말인가? 설마 여전히 자신을 참살하기를 원한단 말인가? 설사 보이는 약속이 잠시라 해도 사람은 모두 그것을 추구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설사 내일의 약속이 영원까지라 해도 그것을 받아들이기를 원하는 사람이 없다. 그런데 사람에게 보이는 것이 바로 내가 멸하려는 것이고, 사람이 만질 수 없는 것이 바로 내가 이루려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과 사람의 차이점이다.

사람이 나의 날을 계산한 적이 있지만 확실한 날짜를 알고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다만 혼미 상태에서 생존하고 있을 뿐이다. 사람의 소망이 끝없는 하늘 위에서 울리다가 소실되기 때문에 사람은 한번 또 한번 실망하여 오늘 이 지경에 떨어지게 되었다. 내가 말하는 목적은 사람으로 하여금 날짜를 추구하게 하는 것이 아니고 사람으로 하여금 실망한 것 때문에 멸망을 자초하게 하는 것도 아니다. 나는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약속을 받게 하기를 원하고, 온 땅의 사람들에게 나의 약속 중에 분깃이 있게 하기를 원한다. 내가 원하는 것은 생기가 충만한 생물이지 사망에 배인 사물(死物)이 아니다. 내가 국도 위에 앉아 있는 이상, 온 땅의 사람들을 지휘하여 나의 검열을 받게 할 것이다. 나는 어떠한 불결한 것도 나의 앞에 존재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어느 한 사람도 나의 사역에 간섭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무릇 간섭하는 자는 모두 나에 의해 지옥에 떨어지는데, 석방된 후에도 여전히 재난 속에서 땅의 불사름을 받는다. 내가 말씀으로 된 육신 중에서, 누가 육신에 있는 나와 함께 나의 사역을 연구 토론한 적이 있으면 누가 곧 내게 혐오받는다. 나는 모든 사람에게 내가 땅에서 친족 관계가 없다고 여러 번 일깨워준 적이 있다. 누가 나를 자기와 동등하게 여기고 나를 자기의 육체에 끌어다가 나와 ‘옛정을 나눈다면’ 누가 멸망의 대상일 것이다. 이것은 내가 규정한 것이다. 이런 일에서 나는 사람에 대하여 조금도 느슨하게 하지 않는다. 무릇 나의 사역 중에서 간섭하는 자, 나에게 계책을 세워주는 자는 다 나에게 형벌받게 되는데, 내가 영원히 용서치 않는다. 만일 내가 밝히 말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영원히 각성하지 못할 것이고, 부지중에 나의 형벌 속에 빠질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육신 중에 있는 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