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제16편 말씀

나의 입에는 사람에게 할 많은 말들이 있고 사람에게 말해야 할 많은 일들이 있다. 하지만 사람의 받아들이는 능력이 너무 부족하여 나의 공급에 따라 나의 말을 전부 터득할 수 없고, 그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무능’함으로 인해 사람을 쳐죽이지 않고 혹은 사람의 연약함으로 인해 슬퍼하지 않고 그저 나의 사역만 할 뿐이다. 설령 사람이 나의 뜻을 깨닫지 못할지라도 나는 계속 말하고 있다. 어느 날엔가 사람은 모두 마음 깊은 곳에서 나를 알게 될 것이고 모두 생각 속에서 나를 그리워할 것이다. 내가 땅을 떠날 때가 바로 내가 사람 마음속에서 보좌에 오를 때이다. 즉 사람이 모두 나를 알 때이다. 그때는 바로 뭇아들, 자민들이 땅에서 왕 노릇 할 때이다. 나를 아는 자는 꼭 나의 나라의 기둥이 되고, 나를 아는 자라야 나의 나라에서 왕 노릇 할 자격이 있다. 무릇 나를 아는 자는 모두 나의 소시(所是)가 있고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나를 살아낼 수 있다. 나는 사람이 나를 어느 정도까지 아는지 상관하지 않는다. 아무튼 나의 사역은 누구도 가로막을 수 없다. 사람은 나에게 ‘도움’을 줄 수 없고 나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없으며, 다만 나의 빛 속에서 인도에 따라 일을 처리하고 빛 속에서 나의 뜻이 무엇인지 찾고 구할 뿐이다. 오늘날, 사람은 모두 자격이 있다고 나의 앞에서 건들거리며 어렴 없이 이야기꽃을 피우면서 나와 어깨를 나란히 해서 지낼 수 있다고 여긴다. 사람은 나에 대해 여전히 알지 못하고, 나의 성질과 비슷하여 모두 피와 살로 이루어진 몸이고 모두 인간 세상에서 생존한다고 여긴다. 나에 대한 사람의 경외심은 너무나 작다. 나의 앞에서는 나를 경외할 수 있지만 영의 앞에서는 나를 섬길 수 없는데, 마치 사람에게 있어서 영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그러므로 아무도 영을 안 적이 없다. 모든 사람이 나의 육신 중에서 보게 되는 것은 그저 피와 살로 이루어진 몸이지 하나님의 영은 본 적이 없다. 설마 이러면 나의 뜻에 달했단 말인가? 사람은 모두 나를 속이는 전문가들이다. 마치 사탄의 특수 훈련을 받기라도 한 것처럼 전적으로 나를 속인다. 하지만 나는 사탄의 방해를 받지 않고 여전히 나의 지혜로 말미암아 전 인류를 정복하고 전 인류를 패괴시킨 자를 패배시켜 나의 나라를 땅에서 굳게 세울 것이다.

사람들 중에, 하늘 위의 별이 얼마나 크고 하늘 위의 공간이 얼마나 되는지 탐색하려고 한 사람은 있어도 이에 대해 연구 성과가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그저 낙담하여 실패로 끝났다. 내가 만인 중에서 바라보고 사람의 실패 중에서 사람의 동태를 살피니 나에 대해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입으로도 탄복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모두 순종하지도 않고 굴복하지도 않는다. 사람의 야심은 작지 않다! 전체 해면이 흐릴 때 나는 세상에서 인간의 고통을 체험하기 시작하였다. 나의 영은 세계를 일주하며 만인의 마음을 감찰하고 있다. 하지만 나는 또 도성육신 중에서 인류를 정복한다. 사람이 나를 보지 못하는 것은 사람이 눈멀었기 때문이다. 사람이 나를 알지 못하는 것은 사람이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사람이 나를 대적하는 것은 사람의 패역 때문이다. 사람이 나의 앞에 와서 엎드리는 것은 내가 이미 사람을 정복하였기 때문이다. 사람이 와서 나를 사랑하는 것은 내가 본래 사람이 사랑할 만한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나를 살아내고 나를 창현(彰顯)하는 것은 나의 권능과 지혜로 사람을 나의 뜻에 맞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마음속에서 지위가 있지만 사람의 영 안에서의 사랑을 받은 적이 없다. 실제상, 사람의 영 안에는 모두 자기가 가장 사랑하는 것들이 있다. 하지만 그 속에 나의 몫은 없다. 그러므로 사람의 사랑은 모두 비누 거품처럼 바람 속에서 전부 사라지고 부서져 영원히 다시는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에 대한 나의 태도는 시종일관하고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 사람 중에 임의의 한 사람으로서 누가 이것을 해낼 수 있는가? 사람의 눈에 나는 공기처럼 만질 수도 없고 볼 수도 없다. 그러므로 다수 사람들은 그저 끝없는 공중에서 혹은 세차게 출렁이는 해면에서 혹은 고요한 호수의 수면에서 혹은 텅빈 글귀 도리 가운데서 찾고 구할 뿐이다. 인류의 실질을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더욱이 나의 몸에서 약간의 비밀을 말해 낼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에게 내가 요구한, 사람의 상상 중의 최고 표준에 달해야 한다고 요구하지 않는다.

산은 나의 말 속에서 무너지고 물은 나의 말 속에서 역류하며 사람은 나의 말 속에서 순복하고 호수는 나의 말 속에서 계속 흐르기 시작한다. 물결이 사나운 바다는 비록 노기충천하지만 나의 말 속에서는 오히려 호수의 수면처럼 잠잠하다. 내가 손을 가볍게 흔들면 광풍이 즉시 사라져 나를 떠나가며, 인간 세상은 삽시에 평온함을 회복한다. 하지만 내가 노를 발할 때는 산이 즉시 사분오열되고 땅이 즉시 흔들리고 물이 즉시 마르며 사람이 즉시 기근에 온 몸이 잠긴다. 나의 노기로 인해 나는 사람의 비명소리를 응대하지 않고, 사람이 도움을 청해도 도와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의 노기가 끓어오르기 때문이다. 내가 하늘 가운데 있을 때 뭇별은 나의 존재로 말미암아 몹시 당황하여 허둥댄 적이 없고 나의 존재로 말미암아 나를 위해 전심전력으로 사역한다. 그러므로 나는 더 많은 광명을 그에게 주어 더욱 많은 빛을 발하게 하고 나를 위해 더욱 많은 영광을 얻게 한다. 하늘 위가 환할수록 하늘 아래는 더욱 캄캄하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안배할 줄 모른다고 원망하였고, 많은 사람들이 나를 떠나 자기의 왕국을 세우는 것으로써 나를 배반하고 어두운 상태를 되돌리려 했지만 누구의 포부가 그것을 이루었는가? 누구의 포부가 성공했는가? 누가 내 손의 안배의 현 상태를 되돌릴 수 있는가? 땅 위에 봄기운이 물씬할 때 나는 광명을 몰래 살그머니 인간 세상에 보내왔다. 그러므로 땅의 사람들은 문득 공기가 신선함을 느낀다. 하지만 바로 이때 나는 또 사람의 눈을 가리우고 사람으로 하여금 널리 깔린 짙은 안개만 보게 할 뿐이다. 모든 사람, 모든 물질이 다 희미해지고, 사람은 그저 탄식만 하고 있다. “왜 빛이 그저 잠깐 사이에 오는 것인가? 왜 하나님이 사람에게 준 것은 그저 짙은 안개와 희미한 것뿐인가?” 사람의 실망 속에서 짙은 안개는 즉시 사라지지만 희미한 빛을 조금 볼 때는 장대 같은 비가 내게서 쏟아진다. 꿈속에 있는 사람은 모두 소나기에 고막이 터지고 놀라 미처 피하지 못하고 큰비에 온몸이 잠긴다. 갑자기, 하늘 아래의 만물이 나의 진노 속에서 깨끗이 씻겨져 더는 아무도 폭우의 침습을 원망하지 않으며, 모든 사람은 다 경외심이 생겼다. 큰비가 갑자기 내리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이 하늘로부터 내린 물에 익사하여 물속의 ‘시체’가 되고 말았다. 내가 온 땅을 감찰(鑒察)하니 많은 사람들이 깨어 있고, 많은 사람들이 회개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작은 배에서 흐르는 물의 근원을 찾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엎드려 나의 용서를 구하며, 많은 사람들이 광명을 보았고, 많은 사람들이 나의 얼굴을 보았으며, 많은 사람들이 삶의 용기가 생겼는데, 온 땅은 새롭게 변하였다. 큰비가 지난 뒤 모든 물질은 다 내 마음속의 원래 모습을 되찾고 더는 거역하지 않는다. 얼마 지나지 않아 온 땅에는 즐거운 웃음소리가 넘치고 찬미 소리가 널리 퍼지고 또 나의 영광이 충만하였다. 나의 지혜는 온 땅 위에 있고 또 전 우주 가운데 있다. 만물 사이는 나의 지혜의 열매이며, 만인 가운데 또 나의 지혜의 정품이 넘쳐흐른다. 모든 전체가 다 나의 나라의 만물과 같고, 모든 사람은 나의 초장의 양처럼 나의 하늘 아래에서 깃들이고 있다. 내가 만인 위에 거닐면서 눈을 들어 바라보니 옛 모습인 물질이 하나도 없고 옛 모양인 사람은 하나도 없다. 내가 보좌 위에서 안식하고 전 우주 위에 누워있으니 나는 아주 만족스럽다. 왜냐하면 만물이 또 모두 성결함을 회복하였고, 내가 또 시온에서 평안히 거할 수 있고, 땅 위의 사람은 또 나의 인솔 하에 안정된 생활을 누리며 즐겁게 일하며, 만민은 모두 나의 수중에서 모든 것을 관리하고 만민은 또 원래의 총명을 회복하고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여 더는 먼지투성이가 아니라 나의 나라에서 옥 같이 거룩하고 사람마다 그 모습이 사람 마음속의 거룩한 자와 같기 때문이다. 이는 나의 나라가 사람들 가운데서 설립되었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