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제14편 말씀

역대 이래, 아무도 국도에 들어간 적이 없다. 그래서 아무도 국도시대의 은혜를 누린 적이 없고 또한 아무도 국도군왕을 본 적이 없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나의 영의 빛비춤 하에 국도의 미경(美景)을 예언한 적이 있다 해도 그 표면만 알 뿐 내재적 함의를 알지 못하였다. 오늘 국도가 땅에 정식으로 실현될 때에도 다수 사람들은 여전히 국도시대에서 도대체 무엇을 성사시키려 하는지, 도대체 사람을 어떤 경지로 이끌어 가는지를 모른다. 이것으로 아마 모든 사람이 다 ‘혼돈’ 상태에 처해 있을 것이다. 국도가 참으로 실현되는 그날이 아직 완전히 이르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흐리멍덩하여 환하게 알지 못한다. 나의 신성에서의 사역은 국도시대에 정식으로 시작되었다. 국도시대의 정식 시작으로 말미암아 나의 성품을 점차 사람에게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그러므로 이때 신성한 나팔이 정식으로 울리는 동시에 대중에게 공포한다. 내가 국도 안에서 정식으로 왕 노릇 할 때에 뭇자민도 시간의 흐름에 따라 나에게 온전케 된다. 세계 각국이 분열될 때는 바로 나의 국도가 건축되고 형성될 때이며, 즉 내가 형상을 바꾸어 전 우주를 향할 때이다. 그때 모든 사람이 다 나의 영광의 얼굴을 보게 되고 나의 본래 모습을 보게 된다.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사탄이 패괴시켜서부터 오늘 이 정도에 이르기까지 사람의 패괴로 인하여 사람에게 있어서 내가 점점 감춰지고 또한 점점 심오하여 헤아릴 수 없게 되었다. 사람은 나의 본래 모습을 본 적이 없고 직접 ‘나’와 사귄 적이 없으며, 그저 전설 속에서 신화 속에서만 사람 상상 속의 ‘내’가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상상에 따라 즉 사람의 관념에 따라 나는 사람 마음속의 ‘나’를 대처하여 사람 마음속의 ‘나’의 다년간의 상태를 바꾼다. 이것은 나의 역사 원칙인데 아무도 투철히 인식할 수 없다. 비록 사람이 내게 부복(俯伏)하고 나의 앞에서 나를 경배한 적이 있지만 나는 사람의 이런 거동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 깊은 곳에 나의 형상이 없고 나 외의 형상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마음속에 나의 성품이 없기 때문에 사람은 나의 본래 모습을 전혀 알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사람이 보기에 나를 대적하거나 나의 행정을 범한 것이지만 나는 전혀 상관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사람의 기억 속에는 내가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형벌하지 않는 하나님이고 또는 내가 말한 대로 하지 않는 하나님 자신이다. 이런 것은 다 사람 사유 속에서의 상상이지 전혀 사실과 부합되지 않는다.

나는 날마다 우주 위에 서서 살펴보고 또 비미은장(卑微隱藏)하여 나의 거처에서 인생을 경력하며 사람의 모든 행위를 자세히 관찰하니 참으로 나를 위해 베푸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으며 나를 위해 진실을 구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나의 앞에서 심지를 세워 본분을 지키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으며 나로 하여금 마음속에 거하게 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자기 생명을 중요시하는 것처럼 나를 중요시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으며 실제 속에서 나의 신성의 모든 소시(所是)를 본 사람이 하나도 없었고 실제의 하나님 자신과 접촉하기를 원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사람의 온몸이 물에 잠길 때 나는 사람을 죽음의 물에서 구출하고 사람에게 재차 생명을 얻는 기회를 주었다. 사람이 삶의 신심을 잃었을 때 나는 사람을 사망의 변두리에서 끌어올려 사람에게 삶의 용기를 주었고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생존의 근본으로 삼게 하였다. 사람이 나를 거역할 때 나는 그로 하여금 거역하는 중에서 나를 알게 하였고, 사람의 옛 성정으로 인하여 또 나의 긍휼로 인하여 나는 사람을 사지에 몰아넣지 않고 사람으로 하여금 잘못을 뉘우치고 새 사람이 되게 하였다. 사람이 기근 속에 있을 때 마지막 숨이 붙어 있을지라도 나는 사람을 사망 가운데서 빼앗아 사탄의 궤계에 빠지지 않게 하였다. 몇 번이나 사람이 나의 손길을 보았는지, 몇 번이나 사람이 나의 자애로운 용모를 보고 나의 웃는 얼굴을 보았는지, 몇 번이나 사람이 또 나의 위엄을 보고 나의 진노를 보았는지. 사람이 비록 나를 알지 못했을지라도 나는 사람의 연약으로 인하여 ‘기회로 삼아 생트집을 잡지 않았다’. 나는 인간의 고통을 체험하였으므로 사람의 연약을 알아준다. 그저 사람의 패역으로 인하여, 사람의 배은망덕으로 인하여 나는 각기 다르게 사람을 형벌할 뿐이다.

나는 사람이 바삐 보낼 때에 숨기고 사람이 한가할 때에 사람에게 드러내보인다. 사람의 상상 속에는 내가 ‘만물박사’이고 요구만 하면 반드시 들어주는 하나님 자신이다. 그러므로 다수 사람들이 나의 앞에 오는 것은 다만 ‘도움’을 청하러 찾아온 것이지 나의 앞에서 나를 알려는 마음이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병세가 위중할 때는 잠시도 늦추지 않고 나에게 도움을 간청하고, 사람이 환난 속에 있을 때는 역경에서 벗어나도록 기를 쓰고 나에게 그 고충을 털어놓는다. 하지만 안일한 가운데서 나를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평안하고 행복한 가운데서 그와 함께 즐기자고 나를 찾아오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사람의 ‘핵가족’이 행복하고 아기자기할 때 사람은 일찍이 나를 한쪽에 내버려 두었고 또는 나를 문밖으로 거절하고 출입을 금지시키고는 온 집안이 즐겁게 행복을 누린다. 사람의 마음이 옹색하여 뜻밖에도 사람으로 하여금 접촉하기 쉽게 하는, 이렇게 긍휼 자애로운 하나님마저 용납할 수 없다. 몇 번이나 내가 사람들이 즐겁게 웃고 있을 때에 사람에게 저버림받았는지, 몇 번이나 내가 사람들이 넘어질 때에 사람의 지팡이로 되었는지, 몇 번이나 내가 사람들이 병고에 시달릴 때에 사람의 ‘의사’가 되었는지. 얼마나 잔인한 인류인가! 그야말로 이지(理智)가 없고 도의를 지키지 않으며, 사람이 구비해야 할 ‘인정’마저 사람 몸에서 조금도 볼 수 없고 사람의 기질이 거의 없다. 과거를 생각해보고 오늘을 대조해보아라. 너희 몸에서 어느 정도 변화되었는가? 과거의 요소들이 오늘은 줄어들었는가? 여전히 갱신이 없는 것이 아닌가?

나는 산전수전 다 겪고 인간 세상의 불우를 다 겪고 사람들 가운데서 이리저리 다니며 사람들 가운데서 사람과 함께 여러 해 동안 생활하였다. 하지만 사람의 성정은 얼마 변화된 것 같지 않고 또한 옛 성정이 사람의 안에 뿌리 내리고 싹이 돋은 것 같다. 사람의 옛 성정이 줄곧 고쳐지지 않고 그저 원래 기초에서 한바탕 개진(改進)되었을 뿐이다. 사람이 말한 바와 같이 본질은 변하지 않고 방식이 적지 않게 변한 것이다. 마치 사람이 얼버무려 나의 호감을 사기 위해 나를 속이고 눈을 어지럽게 하는 것 같다. 나는 사람의 ‘잔꾀’에 대해 호감이 없고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나는 이로 인하여 크게 노하지 않고 본체만체하는 태도를 취한다. 나는 사람을 어느 정도까지 느슨하게 한 후 모든 사람을 함께 ‘처리’한다. 사람이 모두 자신을 아끼지 않는 천한 놈이기 때문에 스스로 자신을 보애하지 않는다. 설마 내가 재차 긍휼과 자애를 베풀어야 한단 말인가? 사람은 모두 자신을 알지 못하고 자신이 도대체 얼마나 무거운지를 모른다. 마땅히 모두 저울에 올려놓고 무게를 재 보아야 한다. 사람이 나를 아랑곳하지 않기에 나도 사람을 참답게 대하지 않는다. 사람이 나를 중요시하지 않기에 내가 사람에게 많은 공력을 들일 필요도 없다. 이것은 서로에게 좋은 일 아닌가? 자민으로서 너희도 역시 이런 정경이 아닌가? 어느 누가 나의 앞에서 심지를 세우고 폐하지 않은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나의 앞에서 심지를 세우고 폐하지 않은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나의 앞에서 늘 포부를 세우는 것이 아니라 오랜 포부를 세웠는가? 사람은 모두 순경(順境)에 처할 때에 나의 앞에서 심지를 세우고 역경에 처할 때에 그것을 무효로 하고 그 후에 재차 심지를 집어들고 나의 앞에 던지는데, 설마 내가 그렇게 천하여 아무렇게나 사람이 쓰레기 더미에서 주워 온 폐품을 받아들인단 말인가? 사람들 가운데 자기의 심지를 지키는 사람이 아주 적고, 정절을 지키는 사람이 아주 적으며, 자기의 가장 귀중한 것을 나에게 바쳐 나를 위해 바치는 자기의 제사로 삼는 사람이 아주 적다. 너희도 이렇지 않은가? 만일 국도 자민 중의 일원으로서 자기의 본분을 지킬 수 없다면 나에게 버림받을 것이다!

1992년 3월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