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성경에 관한 논법 (2)

성경을 신구약 전서라고도 한다. 무엇을 ‘언약’이라 하는지, 너희들은 아는가? ‘구약’을 ‘언약’이라 칭한 것은 여호와가 애굽 사람을 격살하고 이스라엘 사람을 구원하여 애굽 바로에게서 떠나게 할 때 이스라엘 사람과 세운 언약에서 온 것이다. 물론 이 ‘언약’은 문 인방에 바른 ‘양의 피’를 언약을 세운 증거로 하였고, 또한 이것으로써 사람과 언약을 세워 무릇 문 인방과 문설주에 양의 피가 있는 것이라면 모두 이스라엘 백성━하나님의 선민이고 모두 여호와가 남겨두려는 대상이라고 하였다(그 원인은 그때에 여호와가 애굽의 모든 장자와 초태생의 우양을 격살하려 하였기 때문이다). 이 ‘언약’은 2가지 뜻이 있다. 무릇 애굽의 사람과 생축은 모두 여호와가 구원할 대상이 아니고, 그 모든 장자와 초태생의 우양을 다 격살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허다한 예언서에 애굽 백성을 호되게 형벌할 것을 예언한 것은 모두 여호와가 세운 언약의 연고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첫 번째 뜻이다. 여호와는 애굽의 장자들과 초태생의 모든 생축을 격살하였으나, 이스라엘 백성은 전부 남겨두었다. 다시 말하면, 무릇 이스라엘 땅의 사람은 모두 여호와께 귀중히 보였고 그들을 전부 남겨두려 한 것은 그들의 몸에 장구한 사역을 하려 하고 또한 ‘양의 피’로써 그들과 언약을 세우려 한 것이다. 이 이후로부터 여호와는 이스라엘 백성을 격살하지도 않을 것이며, 또한 이스라엘 백성을 영원히 여호와의 선민이라고 하였다. 그는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 중에서 그의 전체 율법시대의 사역을 전개하여 그의 모든 율법을 이스라엘 사람에게 펼쳐 놓으려 하였으며, 그들 가운데서 선지자와 사사를 선용하여 그들을 그가 역사하는 중심으로 하려 하였다. 그는 시대가 변화되지 않는다면 그가 선민 이외에서 따로 사역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들과 언약을 세웠다. 여호와가 세운 언약은 영원히 변하지도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가 피로써 언약을 세운 것이고 또한 그의 선민과 언약을 세운 것이며, 더욱 주요한 것은 그가 적합한 역사 범위와 역사 대상을 선택하여 그의 전체 시대의 사역을 전개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언약을 아주 중요하게 보았다. 이것이 언약의 두 번째 뜻이다. 전체 성경 구약에서 언약을 세우기 전의 ≪창세기≫를 제외하고, 그 외의 책은 모두 언약을 세운 후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서 한 사역을 기록한 것이다. 물론, 이따금 이방 족속의 일도 얼마간 기록하였지만 전체 구약에 기록한 것은 그래도 하나님이 이스라엘에서 한 사역이다. 여호와가 이스라엘 백성과 세운 언약으로 인하여 율법시대에 기록된 책을 ‘구약’이라 칭하였다. 이는 여호와가 이스라엘 백성과 세운 언약으로써 명명한 것이다.

성경 신약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흘린 피로 무릇 그를 믿는 사람과 세운 언약으로써 명명한 것이다. 예수가 세운 언약은 그를 믿는 사람이기만 하면 그의 흘린 피로 인하여 죄 사함을 받음으로써 그에게서 구원을 얻고 거듭나고 다시는 죄인에 속하지 않는다는 것이며, 그를 믿는 사람이기만 하면 그의 은혜를 받을 수 있고 또한 죽은 후에 지옥의 고통을 겪지 않는다는 것이다. 전체 은혜시대에 기록된 책은 모두 언약을 세운 후에 있게 된 것이고, 또한 모두 언약 내의 사역과 언어를 기록한 것이며, 주 예수 십자가의 구원의 은혜를 벗어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언약의 범위도 넘지 못하며, 모두 경력이 있는 주 안의 그 형제들이 기록한 책이다. 그러므로 이런 책들도 언약으로써 명명하여 곧 ‘신약’이라 칭하였다. 이 두 ‘언약’은 율법과 은혜 두 시대만 포괄할 뿐 마지막 시대와는 관련이 없다. 그러므로 성경은 오늘 말세의 사람에게는 별로 쓸모가 없게 되었으며, 기껏해야 하나의 임시참고로 되고 별로 큰 사용 가치가 없다. 그러나 그 종교 인사들이 보기에는 아직도 가장 보배로운 것이다. 그들은 성경에 대하여 인식하지 못하였으며, 성경을 해석할 줄만 알 뿐 성경의 내원(來源)을 전혀 모른다. 그들이 성경에 대하여 취한 태도는, 성경은 완전히 옳은 것이고 정확하다는 것이다. 연후에 곧 연구하기 시작한다. 그가 먼저 성경은 옳은 것이고 정확한 것이라고 확정하였기 때문에 그는 흥미가 가득하여 연구하고 고찰하기 시작한다. 오늘 이 단계 사역은 성경에 예언되지 않았다. 가장 흑암한 곳에서 정복 사역을 하는 이것은 여태껏 언급한 적이 없는 일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최신 사역이기 때문이다. 사역 시대가 같지 않음으로 인하여 예수 자신마저도 말세에 또 이 단계 사역을 하려는 것을 모르는데, 말세의 사람이 어찌 이 단계 사역을 고찰해낼 수 있겠는가?

성경을 해석하는 그 사람들은 다수가 모두 논리로써 추리하고, 현실 배경이 조금도 없이 다만 논리로써 다방면으로 퇴고할 뿐이다. 여러 해 동안, 줄곧 현재까지 감히 성경을 해부하는 사람이 없었고 성경에 대하여 감히 ‘불(不)’자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었다. 왜냐하면 이 책이 ‘성서’이고, 게다가 사람이 모두 성경을 하나님으로 삼아 숭배하였고, 수천 년 동안 줄곧 이렇게 유지해왔어도 하나님이 상관하지 않았고, 성경의 내막이 이러하리라고는 발견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성경을 보배로 삼는 것을 우상 숭배에 속한다고 하지만 그 경건한 신도들은 어느 한 사람도 감히 이렇게 여기지 못한다. 뿐만 아니라 그는 너에게 “형제여, 제발 이렇게 말하지 마십시오, 너무나도 두렵습니다, 당신이 어찌 하나님을 모독할 수 있습니까?”라고 충고할 것이다. 이어서 그가 곧 난처한 표정을 지으며 “오, 인자하신 구주 예수시여, 저 사람의 죄를 용서해주시기를 구하나이다. 당신은 사람을 사랑하는 주님이시고, 우리는 모두 죄 있는 사람들이니 당신께서 우리를 크게 긍휼히 여겨주시기를 구하나이다. 아멘……” 네가 좀 보아라, 그들이 이렇게 경건한데 어찌 진리를 쉽게 받아들이겠는가? 네가 이렇게 말하면 그를 몹시 놀라게 할 것이다. 더욱이 어느 한 사람도 성경에 또 인의(人意)적인 뒤섞임과 사람의 관념이 있다는 것을 감히 생각할 수 없었고, 누구도 이 빈틈을 알아낼 수 없었다. 성경에는 개인의 경력과 인식도 있고 성령의 깨우침도 있으며 사람의 대뇌 사유의 뒤섞임도 있다. 하나님은 이런 일들에 대하여 전혀 간섭하지 않는다. 하지만 한도가 있는데, 바로 정상 사람의 사유를 벗어나서는 안 되는 것이다. 만일 정상 사람의 사유를 벗어난다면 사역을 방해하고 사역에 엇나가게 되며, 정상 사람의 사유를 벗어난다면 사탄이 한 것에 속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사람의 본분을 잃은 것이고 사탄의 사역을 한 것이며 사탄의 지배를 받은 것이기 때문이다. 이때는 성령이 너로 하여금 하지 못하게 한다. 어떤 때에 형제자매들이 묻기를, “이 일을 제가 그렇게 해도 됩니까?” 내가 그의 분량을 보고 “된다!”고 하였다. 또 어떤 사람이 묻기를, “제가 이렇게 하는 것이 정상적인 정형입니까?” 내가 “그래, 정상적이다, 아주 정상적이다!”라고 하였다. 또 어떤 사람이 묻기를, “제가 그렇게 해도 됩니까?” 내가 “안 된다!”고 하니 그가 묻기를, “무엇 때문에 그는 되고 저는 안됩니까?” 내가 “그것은 네가 한 것이 사탄에게서 온 것이고 방해하는 것이며 너의 존심(存心) 근원마저도 잘못되었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또 어떤 때에는 당시에 사역을 아직 그 정도까지 하지 않아서 형제자매들이 다 모르기에 어떤 사람이 나에게 그가 그렇게 해도 되냐고 물었다. 내가 보니 그가 그렇게 해도 이후의 역사에 엇나가지 않기에 “된다”고 하였다. 성령 역사는 사람에게 하나의 범위를 주는 것이지 완전히 절대적으로 성령의 원뜻대로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정상 사람의 사유와 정상 사람의 연약이 있고 육체의 욕구도 좀 있고 실제로 존재하는 문제도 좀 있고 사람의 대뇌로 생각하는 것도 좀 있으니 전혀 통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사람에게 일하라고 요구하는 데는 모두 한도가 있다. 어떤 사람들이 보기에 내가 한 말은 애매모호하여 이렇게 해도 되고 저렇게 해도 된다고 여긴다. 왜냐하면 사람에 대한 나의 요구는 모두 적당한 범위가 있음을 네가 깨닫지 못하기 때문이다. 만일 너의 상상대로 모든 사람에게 다 일률적으로 요구하여 반드시 다 같은 분량에 달하도록 해야 한다면 이것은 달할 수 없다! 이것을 억지로 남에게 어려운 일을 강요하는 것이라 한다. 이것은 사람이 사역하는 원칙이지 하나님이 역사하는 원칙이 아니다. 하나님이 역사하는 것은 사람의 실제 정황에 따라 하는 것이고 사람의 원래 소질에 근거하여 하는 것이다. 복음을 전하는 것도 이 원칙이다. 네가 자연스럽게 천천히 진리를 분명히 설명하는 데까지 이르러야만 그가 터득할 수 있다. 이때에야 그가 비로소 성경을 내려놓을 수 있다. 하나님이 이 단계 사역을 하지 않으면 누가 관례를 타파할 수 있겠는가? 누가 새로운 사역을 할 수 있겠는가? 누가 성경 이외에서 따로 출로를 찾을 수 있겠는가? 사람의 전통 관념과 봉건 예교가 너무 엄중한 탓에 사람은 스스로 벗어날 능력이 없고 또한 사람은 벗어날 용기도 없다. 더더구나 오늘의 사람은 이미 죽은 몇 마디 성경 글귀에 잡혀 생각이 점유되었는데, 그들이 어찌 성경을 포기하려 하겠는가? 그들이 어찌 성경 이외의 도를 쉽사리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너는 성경의 내막과 성령의 역사 원칙을 다 상세히 설명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말로도 탄복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은 아주 필요한 일이다. 왜냐하면 종교 안의 사람은 모두 성경을 높이 들고 성경을 하나님으로 삼아 경배하고 있으며, 그들은 또 하나님을 성경에 속박하려 하고 심지어 하나님을 다시 십자가에 못 박아야 그들이 목적을 이루게 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