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믿음’에 대하여 너는 어떻게 인식하는가?

사람에게는 단지 있는 듯 없는 듯한 ‘믿음’이란 글자가 존재할 뿐 사람은 오히려 무엇을 ‘믿음’이라고 하는지 모르고 더욱이 왜 믿어야 하는지도 모른다. 사람은 너무 부족하고 깨달은 것이 너무 적어 다만 무지하고 어리석게 나를 믿고 있을 뿐이다. 비록 무엇을 믿음이라고 하는지 깨닫지 못하고 왜 나를 믿어야 하는지도 모르지만 사람은 여전히 ‘멍하게’ 나를 믿고 있다. 내가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결코 그렇게 어리석게 내게 부르짖거나 혹은 아무렇게나 나를 믿으라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내가 하는 사역은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보게 하고 나를 알게 하기 위한 것이지 나의 역사로 인해 나를 새로운 눈으로 대하게 하려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전에 많은 표적과 기사를 나타낸 적이 있었고 또한 많은 이적도 행했었다. 당시의 이스라엘 사람은 나를 몹시 ‘우러러 보며 탄복하였고’,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는 나의 출중한 능력을 몹시 숭배하였다. 당시의 유대 백성은 내가 의술이 뛰어나고 평범치 않다고 여겼다. 게다가 나의 그와 같은 많은 역사로 인해 사람은 모두 나를 앙모하였으며, 나의 그 모든 능력을 더없이 흠모하였다. 그러므로 무릇 나의 행한 이적을 본 그 사람들은 다 나를 바짝 따랐으며, 더 나아가 수천 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나를 둘러싸고서 내가 ‘병자’에게 병 고쳐주는 것을 보았다. 내가 이와 같이 많은 표적과 기사를 나타냈는데 사람은 단지 나를 고명한 의원으로만 보았으며, 내가 또 허다한 말로 당시의 사람을 교훈하였는데 그들은 단지 나를 제자보다 높은 선생으로만 간주하였다! 오늘도 사람은 내가 사역한 역사(歷史) 기록을 본 후 여전히 이런 경을 해석하여 나를 사람에게 병 고쳐주는 ‘큰 의원’이라고, 나를 무지한 사람들의 ‘선생’이라고 하였으며, 또한 나를 ‘인자한 주 예수 그리스도’라고 규정하였다. 경을 해석하는 사람은 비록 나의 ‘의술’보다 높고 심지어 이미 선생을 넘어선 제자일지라도 이렇게 명망이 높고 온 세상에 이름을 날린 사람이 결국 나를 작디작은 의원으로 낮게 보았다! 나의 행사는 얼마나 많은지 바닷가의 모래알보다 많고, 나의 지혜는 얼마나 높은지 모든 ‘솔로몬의 자손’보다 뛰어나지만 사람은 단지 나를 작디작은 의원으로 믿고 나를 사람을 가르치는 이름 없는 선생으로 믿는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다만 나로 하여금 그에게 병 고쳐주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다만 나로 하여금 나의 능력에 의거하여 그의 몸의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또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단지 나의 평안과 희락을 얻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단지 나에게서 더 많은 물질 재부를 얻어내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단지 이생을 무사히 지내고 내세에도 별고 없기를 구하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지옥의 고통을 피하고 천당의 복을 얻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믿는 것은 단지 잠시적 안일을 위한 것이지 내세에 무엇을 얻기를 구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분노를 사람에게 베풀 때, 사람의 원래 있던 희락과 평안을 빼앗아갈 때, 사람은 모두 의혹하였다. 내가 지옥의 고통을 사람에게 베풀고 천당의 복을 탈환할 때, 사람은 분한 나머지 성을 내었다. 사람이 나보고 병을 고쳐 달라고 할 때에도 내가 오히려 사람을 거들떠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사람에 대하여 혐오감을 느끼니 사람은 나를 멀리 떠나 무당이나 술객의 도를 찾았다. 사람이 내게서 얻어낸 것을 내가 다 빼앗아갈 때, 사람은 모두 그림자도 보이지 않았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이 나를 믿는 것은 나의 은혜가 너무 많기 때문이고 사람이 나를 믿는 것은 나를 믿으면 좋은 점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한다. 유대 가족의 사람은 나의 은혜로 인하여 나를 믿었고 도처에서 나를 따랐다. 무지하고 견식이 적은 이 사람들은 단지 내가 나타낸 표적과 기사만 보기 위한 것이었다. 그들은 나를 유대 가족 중의 가장 큰 이적을 나타낼 수 있는 지도자로 여겼다. 그러므로 내가 사람에게 귀신을 쫓아내줄 때 그들은 분분히 의논하면서 나를 엘리야라 하였고 나를 모세라 하였으며, 나를 옛 선지자라 하였고 나를 가장 큰 의원이라 하였다. 나 스스로 내가 생명이요 길이요 진리라고 말한 이외에 아무도 나의 소시와 나의 신분을 알 수 없었다. 나 스스로 하늘 위는 본래 내 아버지가 거하는 곳이라고 말한 이외에 아무도 내가 본래 하나님의 아들일뿐더러 하나님 자신임을 몰랐다. 나 스스로 내가 전 인류를 구속하고 인류를 속량하리라고 말한 이외에 아무도 내가 인류의 구속주임을 몰랐다. 사람은 단지 나를 사람을 긍휼히 여기는 인자한 사람인 줄로만 알았다. 나 스스로 나 자신을 투철히 말할 수 있는 이외에 사람은 모두 나를 알지 못하였고 내가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임을 믿지 못하였다. 사람이 단지 이렇게 나를 믿고 또 이렇게 나를 속인다면 나에 대한 사람의 이러한 견해로 어떻게 나를 간증할 수 있겠는가?

사람이 나를 믿지만 나를 위하여 간증할 수 없고, 또한 내가 나타내기 전에 사람은 나를 간증해낼 수도 없다. 사람은 다만 내가 피조물보다 낫고 또 모든 거룩한 사람을 초과한다는 것만 보았고, 또한 내가 하는 사역은 다른 사람이 해낼 수 없다는 것만 보았다. 그러므로 유대 사람들로부터 현재까지의 사람들 가운데서 무릇 나의 영광스러운 행사를 본 사람은 나에 대하여 호기심만 가득하였을 뿐 아무도 피조물의 입으로 나를 간증할 수 없었다. 내 아버지만이 나를 위하여 증거하였고 내 아버지만이 나를 위하여 피조물 가운데서 출로를 개척하였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어떻게 하든지 사람은 내가 조물주임을 알 수도 없다. 왜냐하면 사람은 나에게 요구할 줄만 알고 나의 한 것으로 인하여 나를 믿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내가 본래 무고하고 죄인의 성분도 없는 것으로 인하여, 내가 많은 비밀을 해석할 수 있는 것으로 인하여, 또 내가 뭇사람 위에 뛰어난 것으로 인하여 사람이 나를 알고 또는 사람이 모두 내게서 유익한 점을 얻었지만 나를 조물주라고 믿는 사람은 매우 적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이 무엇 때문에 나를 믿어야 하는지를 모르고, 나를 믿는 목적과 의의가 어디에 있는지를 모르고, 사람의 실제가 너무 적어 나를 위하여 간증할 조건이 거의 구비되지 않았다고 말한다. 너희들의 진실한 믿음이 너무 적어 너희들이 얻은 것도 아주 적다. 그러므로 너희들 몸에서의 ‘간증’이 너무 적으며, 또한 너희들은 깨달은 것이 너무 적고 결핍한 것이 너무 많아 “나의 행사를 간증하라”는 요구에 거의 닿을 수 없다. 너희들의 심지는 작지 않지만 너희들은 정말 ‘하나님의 실질’을 간증해낼 자신이 있는가? 너희들이 경력한 것과 본 것은 역대의 성도와 선지자보다 더 높지만 너희들은 또 나를 역대의 성도와 선지자의 언어보다 더 높게 간증할 수 있는가? 내가 현재 너희에게 베풀어준 것은 모세를 초월하였고 다윗을 초월하였으므로 나는 또 너희들의 간증이 모세보다 높고 너희들의 언어가 다윗보다 높을 것을 요구한다. 내가 너희에게 백배로 베풀어주었으므로 나는 또 너희들이 나에게 백배로 갚을 것을 요구한다. 인류에게 생명을 베풀어주는 이는 나 자신이며, 나의 생명을 받아들이고 나를 위하여 간증하는 자는 너희들임을 알아야 한다. 이것은 너희들의 본분이고, 내가 너희에게 맡겨준 것일뿐더러 너희들이 나를 위하여 해야 할 것이다. 내가 나의 모든 영광을 다 너희에게 베풀어주었고 내가 이스라엘 선민이 얻은 적이 없는 생명을 너희에게 베풀어주었으므로 너희들은 마땅히 나를 위하여 간증을 해야 하고 나를 위하여 청춘을 바치고 목숨을 바쳐야 한다. 내가 나의 영광을 누구에게 베풀어주면 그가 나를 위하여 간증을 해야 하고 나를 위하여 목숨을 바쳐야 한다. 이것은 내가 일찍이 정해놓은 것이다. 나의 영광을 너희에게 베풀어준 것은 너희들의 복이고, 나의 영광을 간증해내는 것은 너희들의 본분이다. 너희들이 만일 복을 위해서만 나를 믿는다면 나의 역사는 별로 큰 의의가 없게 되고 또한 너희들도 결코 너희들의 본분을 다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이스라엘 사람이 본 것은 다만 나의 긍휼ㆍ자애와 위대함이었고 유대인이 본 것은 단지 나의 인내와 구속이었다. 그들은 단지 나의 아주 적은 영의 역사만 보았으며, 심지어 그들이 깨달은 것은 단지 너희들이 듣고 본 것의 만분의 일이다. 너희들이 본 것은 그들 가운데의 대제사장을 초과하였다. 너희들이 오늘 깨달은 진리는 그들보다 높으며, 너희들이 오늘 본 것은 율법시대의 것보다 많고 또 은혜시대의 것을 초과하였으며, 너희들이 경력한 것은 모세와 엘리야를 더욱 초과하였다. 왜냐하면 이스라엘 사람이 깨달은 것은 단지 여호와의 율법이고 본 것은 단지 여호와의 뒷모습이며, 유대 사람이 깨달은 것은 단지 예수의 구속이고 얻은 것은 단지 예수가 베풀어준 은혜이고 본 것은 다만 유대 가족 중 예수의 형상이기 때문이다. 오늘 너희들이 본 것에는 ‘여호와의 영광’ ‘예수의 구속’과 나의 오늘의 모든 행사가 있으며, 또한 나의 영의 말씀을 직접 듣고서 나의 지혜를 깨닫게 되었고 나의 기묘를 인식하게 되었으며 나의 성품을 알게 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나는 나의 경영 계획의 전부도 너희에게 알려주었다. 너희들이 본 것은 사람에게 자애와 긍휼을 베푸는 하나님만이 아니라 또한 공의가 가득한 하나님을 보았고 나의 역사 기묘를 보았다. 너희들은 또 내가 진노와 위엄을 만재하였음을 인식하였고, 더욱이 너희들은 내가 이전에 진노를 이스라엘 집에 쏟았다가 오늘 또 너희에게 내렸음을 알게 되었다. 너희들이 나의 하늘에서의 비밀을 깨달은 것은 이사야를 초과하였고 또 요한을 초과하였다. 너희들은 역대의 성도들보다 더욱 나의 사랑스러움과 존경스러움을 알고 있다. 너희들이 터득한 것은 나의 진리ㆍ길ㆍ생명만이 아니라 요한보다 높은 더 큰 이상(異象)과 계시이다. 너희들은 더 많은 비밀을 깨닫게 되었고 나의 본래 모습도 보게 되었다. 너희들은 나의 더 많은 심판을 받아들이고 나의 공의로운 성품에 대하여 더욱 인식이 있게 되었다. 그러므로 말하니, 너희들은 말세에 태어났지만 너희들이 깨달은 것은 이전의 것과 과거의 것이며, 또 경력한 것은 오늘의 것일뿐더러 내가 친히 한 것이다. 너희들에 대한 나의 요구는 과분하지 않다. 왜냐하면 내가 너희에게 베풀어준 것은 너무나 많고 너희들이 내 몸에서 본 것도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너희에게 역대의 성도처럼 나를 위해 간증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나의 유일한 소원이다.

원래는 내 아버지가 나를 위하여 증거하는 것이다. 그러나 나는 더 큰 영광을 얻으려 하고 또한 피조물의 입으로부터 나를 위하여 증거하게 하려 한다. 그러므로 내가 모든 것을 다 너희에게 베풀어주었다. 목적은 바로 너희들로 하여금 너희들의 본분을 다하게 하여 사람들 가운데서의 나의 사역을 끝마치기 위한 것이다. 너희들은 너희들이 왜 나를 믿는지 깨달아야 한다. 만일 너희들이 단지 나의 ‘제자’로 되기 위한 것이거나 나의 ‘병자’로 되기 위한 것이거나 나의 천당 안의 성도로 되기 위한 것뿐이라면 너희들이 나를 따르는 것은 무의미한 것이다. 또한 너희들이 이렇게 나를 따르는 것은 헛되이 정력만 소모할 뿐이고, 이렇게 나를 믿는 것은 다만 허송세월하고 청춘만 낭비할 뿐이며, 최종에는 너희들이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다. 이것은 헛되이 애쓰는 것이 아닌가? 나는 이미 유대인들 가운데서 떠났기에 더는 사람의 의원으로 되지 않고 사람의 양약으로도 되지 않는다. 나는 사람이 마음대로 끌고 마음대로 죽이는 마소가 되지 않고, 사람들 가운데 와서 사람을 심판하고 사람을 형벌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나를 알게 한다. 너는 마땅히 알아야 한다. 내가 전에 구속의 사역을 한 적이 있고 내가 전에는 예수였지만 내가 영원토록 예수일 수는 없다. 마치 내가 전에는 여호와였으나 후에는 또 예수로 된 것과 같다. 나는 인류의 하나님이고 조물주이다. 그러나 나는 영원토록 예수일 수 없고 영원토록 여호와일 수 없다. 내가 전에 사람이 여기는 의원으로 된 적은 있지만 ‘하나님’을 단지 인류의 의원이라고만 설명할 수 없다. 그러므로 네가 만일 이전의 관점으로 나를 믿는다면 아무 일도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네가 오늘 “하나님께서 사람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저에게 병을 고쳐주시고 또 사람에게 축복ㆍ평안ㆍ희락을 베풀어주시며, 하나님께서 사람을 얼마나 잘 대하시는지, 그분을 믿기만 하면 금전과 재물은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라고 아무리 나를 자랑해도 나는 여전히 나의 고유한 사역에 엇나가지 않을 것이다. 네가 오늘 나를 믿으면 나의 영광을 얻는 수밖에 없고 또한 나를 간증할 자격이 있다. 그 외의 것은 모두 부차적이다. 이런 것을 너는 다 분명히 알아야 한다.

현재 너는 정말로 무엇 때문에 나를 믿어야 하는지를 아는가? 너는 정말로 나의 역사의 목적과 의의가 무엇인지를 아는가? 너는 정말로 너의 본분이 무엇인지를 아는가? 너는 정말로 나의 간증이 무엇인지를 아는가? 네가 나를 믿기만 하고 오히려 네 몸에서 나의 영광이 보이지 않고 나의 간증이 보이지 않는다면 너는 내가 이미 도태시킨 대상이다. 그런 것에 대하여 무엇이나 다 안다고 하는 사람은 더욱더 나의 안중의 가시이고, 나의 집에서 단지 나의 걸림돌이며, 나의 역사 중에서 머지않아 깨끗이 키질해버릴 가라지이다. 아무런 쓸모가 없고 분량이 조금도 없으므로 이미 나에게 혐오받았다. 무릇 아무런 간증도 없는 그 사람들은 나의 분노가 항상 그들의 몸에 있고, 나의 형장(刑杖)이 영원히 그들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나는 벌써 그들을 악한 자의 손아귀에 넘겨주어 아예 나의 축복이 조금도 없게 하였다. 그날이 되면 그들의 형벌은 그 어리석은 여자보다 더 중할 것이다. 현재 나는 다만 나의 직분 내의 사역을 하여 모든 밀짚을 다 묶어놓고 그 가라지마저도 함께 그중에 묶어놓을 뿐이다. 이것이 바로 나의 현재의 사역이다. 내가 마당질할 때 이 가라지들을 깨끗이 키질한 후 밀알을 곳간에 넣고 키질해낸 가라지를 불에 넣고 태워서 재로 되게 한다. 현재 나의 사역은 단지 모든 사람을 단으로 묶을 뿐이다. 즉 철저히 정복한 다음 다시 마당질하기 시작하여 모든 사람의 결국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러므로 너는 현재 어떻게 나를 만족케 해야 하고 어떻게 나를 믿는 정상 궤도에 진입해야 하는지를 알아야 한다. 내가 요구하는 것은 너의 현재의 충심과 순복이고 현재의 사랑과 간증이다. 설사 네가 현재에 무엇을 간증이라 하는지를 모르고 무엇을 사랑이라 하는지를 모를지라도 너는 마땅히 너의 모든 것을 다 바쳐야 하고 보배로운 너의 유일한 충심과 순복을 나의 수중에 바쳐야 한다. 내가 사탄을 패배시키는 증거는 사람의 충심과 순복에 있고 내가 사람을 철저히 정복하는 증거도 사람의 충심과 순복에 있음을 너는 알아야 한다. 네가 나를 믿는 본직 사역은 바로 나를 위하여 간증을 하는 것이고, 나에게 충심무이(忠心無二)하고 끝까지 순복하는 것이다. 내가 다음 단계 사역을 전개하기 전에 너는 당연히 어떻게 나를 위하여 간증을 해야 하는가? 너는 또 어떻게 나에게 충성하고 순복하겠는가? 너는 네가 하는 기능에서 충심을 다하겠는가 아니면 뿌리치고 그만두겠는가? 너는 차라리 나의 모든 안배에 순복하겠는가 (설사 죽을지라도, 멸망할지라도) 아니면 중도에서 도망쳐 나의 형벌을 도피하겠는가? 내가 너를 형벌하는 것도 역시 너로 하여금 나를 위하여 간증하게 하기 위한 것이고, 너로 하여금 나에게 충성하고 순복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또 현재의 형벌은 다음 단계 사역의 전개를 위한 것이고 이후의 사역을 순조롭게 통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므로 나는 너에게 그래도 좀 총명해지라고 권한다. 개인의 목숨과 너의 생존의 의의를 무가치한 한줌의 모래흙으로 여기지 말라. 너는 나의 이후의 사역이 도대체 어떤 것인지를 알 수 있는가? 너는 내가 이후에 어떻게 역사하고 어떻게 사역을 전개하는지를 아는가? 너는 마땅히 네가 나의 역사를 경력하는 의의를 알아야 하고 더욱이 네가 나를 믿는 의의도 알아야 한다. 내가 이처럼 많은 사역을 하였는데 어찌 네가 상상한 것처럼 중도에서 그만둘 수 있겠는가? 내가 이처럼 큰 공정을 움직였는데 어찌 헐어버릴 수 있겠는가? 내가 시대를 끝마치러 온 분이라는 이것은 틀림없다. 그러나 너는 더욱 알아야 한다. 내가 시대를 시작하는 분이고 내가 또 사역을 전개하는 분이며 내가 더욱이 국도의 복음을 확장하는 분이다. 그러므로 너는 현재의 사역은 다만 시대를 시작하는 것이며 이후에 복음을 확장하기 위하여 기초를 닦는 것이고 역시 장래에 시대를 끝마치기 위하여 기초를 닦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나의 사역은 네가 상상한 것처럼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니며, 또 네가 여기는 것처럼 아무런 가치도 없는 것이 아니고 의의도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내가 여전히 너에게 알린다. 너는 나의 사역을 위하여 헌신해야 하고 너는 더욱더 나의 영광을 위하여 너 자신을 공헌해야 하며, 나를 위하여 간증을 하는 것은 더욱더 내가 일찍부터 바라던 것이고 나의 ‘복음’을 확장해나가는 것은 더욱더 내가 오랫동안 바라던 것이다. 너는 나의 마음을 깨달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