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어떻게 섬겨야 하나님 뜻에 부합될 수 있는가

오늘은 주로 하나님을 믿음에 있어서 어떻게 하나님을 섬겨야 하는가,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어떤 조건을 구비해야 하고 어떤 일을 깨달아야 하는가, 너희들의 섬김 중에 어떤 편차가 있는가를 교통하는데, 이런 것은 모두 너희들이 깨달아야 할 바이다. 이런 문제들은 너희들이 어떻게 하나님을 믿고, 어떻게 성령께 인솔받는 길에 들어서서 모든 것을 하나님의 지배대로 하는가에 관련되는데, 너희들로 하여금 너희들 몸에 하는 하나님의 매 단계의 사역을 인식하게 한다. 너희들이 이 정도에 이를 때면 너희들은 하나님을 믿는 것이 도대체 어떤 것이고 어떻게 해야 하나님을 잘 믿을 수 있고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뜻에 맞게 행할 수 있는가를 알 수 있다. 너희들로 하여금 하나님이 하는 일에 대하여 고분고분 순종하고 어떠한 원망도 없고 논단하지도 않고 분석하지도 않고 더욱이 연구하지도 않게 하며, 더 나아가 너희들이 모두 하나님께 죽기까지 순복하고 양처럼 하나님께 끌려다니고 하나님께 죽임당할 수 있어, 너희 각 사람으로 하여금 다 90년대의 베드로가 될 수 있게 하며, 십자가 위에서도 하나님을 지극히 사랑할 수 있고 조금의 원망도 없게 한다. 이래야 90년대의 베드로 풍격을 살아내는 것이다.

심지가 있는 각 사람은 다 하나님을 섬길 수 있다. 하지만 반드시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닫는 사람이라야 하나님을 섬길 자격과 권리가 있다. 너희들의 경력에서 보면 많은 사람들은 불같이 뜨거운 마음에 의하여 하나님을 위해 전도하고 하나님을 위해 분주히 뛰어다니고 하나님을 위해 화비(花費)하고 하나님을 위해 버리는 등등 이것이 바로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더 많은 종교 인사들은 성경을 받쳐들고 각처에 천국 복음을 전하면서 사람으로 하여금 회개하게 하고 죄를 자백하게 하여 사람을 구원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또 허다한 종교 관원들은 신학교에서 깊이 배우고 훈련을 받은 후에 각 예배당에서 설교하며, 성경 장절을 읽는 것에 의해 사람을 교훈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또 동행하는 허다한 형제자매들은 종신토록 결혼하지 않고 가정을 이루지 않는 것이 하나님을 위하여 전인(全人)을 바치는 것이라고 여기며, 이렇게 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더욱이 ‘빈곤 지구’의 일부 사람들은 형제자매들을 위하여 병 고쳐주고 귀신 쫓아내주고 대신하여 기도하고 사람에게 봉사하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너희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은 매일 하나님 말씀을 먹고 마시고 하나님께 기도하고 각처에 있는 교회를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여긴다. 혹은 어떤 사람들은 교회 생활을 지낼 수 있는 것이 바로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도대체 무엇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인가를 깨닫는 사람은 오히려 아주 적다. 비록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이 뭇별처럼 많기는 하지만 하나님을 직접 섬길 수 있는 사람과 하나님의 뜻에 맞게 섬길 수 있는 사람은 오히려 매우 적고 보잘것없다. 무엇 때문에 이렇게 말하는가? 바로 너희들이 하나님을 섬긴다는 이 몇 글자의 실질을 깨닫지 못하였고, 어떻게 섬겨야 하나님의 뜻에 맞게 해낼 수 있겠는가에 대하여 깨달은 것이 너무 적기 때문이다. 오늘은 주로 어떠한 섬김이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고 어떻게 섬겨야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있는가를 교통한다.

너희들이 하나님의 뜻에 맞게 섬기려면 우선 하나님이 어떤 사람을 기뻐하고 어떤 사람을 증오하며 어떤 사람을 온전케 하고 어떤 사람이 하나님을 섬길 자격이 있는가를 깨달아야 한다. 이런 것은 너희들이 최소한 구비해야 할 바이다. 너희들은 하나님 역사의 취지가 무엇이고 하나님이 지금 하려는 사역이 무엇인가를 더욱 인식해야 한다. 깨달은 후에는 하나님 말씀의 인도에 의하여 너희들이 먼저 진입해야 하고 먼저 하나님의 부탁을 받아들여야 한다. 너희들이 하나님의 말씀에서 실제 경력이 있을 때, 하나님의 역사에 대하여 진실로 인식이 있을 때, 너희들은 하나님을 섬길 자격이 있게 된다. 하나님은 너희들이 그를 섬길 때에 너희들의 영적 눈을 열어주어 너희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역사에 대하여 더욱 이해하게 하고 더욱 투득하게 한다. 네가 이 실제에 진입하게 될 때면 너의 경력은 더 깊어질 것이고 더 실제적일 것이다. 무릇 이러한 경력이 있는 사람은 뭇교회에 다니면서 형제자매들에게 공급할 수 있는데, 너희들로 하여금 남의 장점으로 자신의 단점을 보충하면서 영 안에 더 풍부한 인식을 가질 수 있게 한다. 이 효과에 달한 후에야 너희들이 비로소 하나님의 뜻에 맞게 섬길 수 있고 또한 섬기는 과정에서 하나님께 온전케 된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은 당연히 하나님의 지기(知己)여야 하고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어야 하며, 하나님께 충심무이(忠心無二)할 수 있어야 한다. 사람 뒤에서 한 것이든 아니면 사람 앞에서 한 것이든,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의 기쁨을 얻을 수 있고 하나님 앞에서 굳게 설 수 있으며, 사람들이 어떻게 대하든 늘 자신이 가야 할 길을 가면서 하나님의 부담만을 생각한다. 이야말로 하나님의 지기이다. 하나님의 지기가 직접 하나님을 섬길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중대한 부탁과 하나님의 부담이 그에게 있기 때문이다. 그는 하나님의 마음을 마음으로, 하나님의 부담을 부담으로 할 수 있고 전망 득실을 고려하지 않으며, 설사 전망이 일무소유이고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하더라도 언제나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믿는다. 그러므로 이러한 사람을 하나님의 지기라고 말한다. 하나님의 지기는 곧 하나님의 지심인(知心人)이다. 오직 하나님의 지심인만이 하나님이 급해하는 것을 급해하고 하나님이 생각하는 것을 생각하는데, 비록 육체가 괴롭고 연약할지라도 고통을 참고 단념하면서 하나님을 만족케 할 수 있다. 하나님은 더 많은 부담을 이러한 사람에게 더해주며, 하나님이 하려는 일을 이러한 사람에 의하여 발표해낸다. 그러므로 이러한 사람을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이라고 하고 하나님 뜻에 맞는,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오직 이러한 사람만이 하나님과 함께 왕 노릇 할 수 있다. 네가 진정 하나님의 지기로 될 때는 곧 네가 하나님과 함께 왕 노릇 할 때이다.

예수가 하나님의 부탁을 완성할 수 있고 전 인류를 구속하는 사역을 완성할 수 있었던 까닭은 바로 그가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할 수 있었고 개인의 타산과 안배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는 또한 너희들이 매우 잘 알고 있는 하나님의 지기━하나님 자신이다(사실 그는 하나님이 증거한 하나님 자신인데, 여기서 언급하는 것은 그의 이 사실로써 하나의 문제를 설명하기 위해서이다). 그는 하나님의 경영 계획을 핵심으로 하여 언제나 천부에게 기도하면서 천부의 뜻을 찾고 구할 수 있었다. 그는 기도하기를, “하나님 아버지여, 만일 당신의 뜻이라면 당신께서 이루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뜻대로 말고, 당신의 계획대로 행하시옵소서, 사람이 비록 연약이 있을지라도 당신께서 염려할 필요가 있겠나이까? 당신의 수중에 있는 개미와 같은 사람이 어찌 당신의 돌보심을 받을 자격이 있겠나이까? 내 마음은 다만 당신의 뜻이 성취되기를 원하옵고 당신의 뜻대로 내 몸에서 당신께서 하시려는 것을 이루실 수 있기를 원하옵나이다”. 예수는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에서 마음이 칼로 에이 듯이 몹시 고통스러웠지만 그의 마음에는 추호도 후회되는 생각이 없었고 늘 강대한 힘이 있어 그를 십자가에 못 박힐 곳을 향해 나아가도록 지배하였다. 최종에 그는 십자가에 못 박혀 죄 있는 육신의 형상이 되어 전 인류를 구속하는 이 사역을 완성하고 모든 죽음의 통제를 초탈하였는데, 사망ㆍ지옥ㆍ음부가 그의 앞에서 위력을 잃고 그에게 패배당하였다. 그는 일생 33년 기간에 언제나 하나님의 당시의 역사에 따라 전력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하였고 개인의 득실을 고려하지 않았으며, 언제나 아버지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생각하였다. 그러므로 그가 세례를 받은 후에 하나님은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고 하였다. 하나님 앞에서의 하나님 뜻에 맞는 그의 섬김으로 인하여 하나님이 전 인류를 구속하는 무거운 짐을 그의 어깨에 메워 그로 하여금 완성하게 하였는데, 그는 이 중임을 완성할 자격과 권리가 있었다. 그는 일생 동안 하나님을 위하여 얼마나 많은 고통을 받았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탄의 시험을 겪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그는 낙심하지 않았다. 하나님이 그를 신임하고 사랑하였기에 그에게 그렇게 큰 중임을 맡겼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친히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고 하였다. 당시에 오직 그만이 이 부탁을 완성할 수 있었는데, 이것은 하나님이 은혜시대에 전 인류를 구속하는 사역을 완성한 실정의 일부분이다.

너희들도 만약 예수처럼 이렇게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할 수 있고 너희들의 육체를 배반할 수 있다면 하나님은 그의 중임을 너희에게 부탁하여 너희들로 하여금 하나님을 섬길 수 있는 조건에 이르게 한다. 이 정황 하에서라야 감히 너희들을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고 하나님의 부탁을 완성하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으며, 감히 너희들을 진실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다. 예수 일례의 사실을 대조해보면 너는 감히 너를 하나님의 지기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너는 감히 너를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너는 감히 너를 진실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네가 현재 어떻게 하나님을 섬기는가에 대해서도 깨닫지 못하는데, 너는 감히 너를 하나님의 지기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네가 너를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말하는데,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 아닌가? 너 자신이 좀 고려해보아라, 네가 섬기는 것이 하나님인가 아니면 너 자신인가? 네가 섬기는 것이 사탄이면서도 너는 억지로 하나님을 섬긴다고 말하는데, 이것은 하나님을 모독하는 것이 아닌가? 많은 사람들은 내 뒤에서 지위의 복을 탐향(貪享)하며, 탐식하고 잠자기를 좋아하고 육체를 염려하면서 언제나 육체의 출로가 없을까 걱정하며, 교회에서 정상적으로 기능을 다하지 않고 공밥만 먹으며 혹은 나의 말로 형제자매들을 교훈하고 높은 위치에 서서 다른 사람을 통제한다. 이런 사람들은 말끝마다 자기가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언제나 자기가 하나님의 지기라고 말하는데, 이것은 황당무계한 논리가 아닌가? 만일 너의 존심(存心)이 옳다 해도 하나님의 뜻에 맞게 섬길 수 없다면 이것은 너의 우매이다. 그러나 네가 만일 존심이 옳지 않으면서도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라고 한다면 너는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므로 하나님의 징벌을 받아야 한다! 나는 이러한 사람을 불쌍히 여기지 않는다! 하나님의 집에서 공밥을 먹으며, 언제나 육체의 안일만 탐향하면서 하나님의 이익은 고려하지 않으며, 언제나 자기의 복리만 도모하면서 하나님의 뜻은 아랑곳하지 않으며, 모든 행위는 하나님 영의 감찰을 받을 수 없으며, 언제나 사곡과 궤사로 형제자매들을 기만하면서 사람 앞에서 한가지 수단을 부리고 사람 뒤에서 한가지 수단을 부리며, 마치 여우가 포도원에 들어간 것처럼 늘 포도를 훔쳐먹고 포도원을 짓밟는데, 이러한 사람이 하나님의 지기일 수 있겠는가? 너는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자격이 있는가? 개인의 생명에 대하여, 교회에 대하여 아무런 부담도 없는데, 네가 하나님의 부탁을 받아들일 자격이 있는가? 이러한 사람인데, 누가 또 감히 너를 신임하겠는가! 네가 이와 같은 식으로 섬기는데, 하나님이 감히 너에게 더 큰 임무를 맡길 수 있겠는가? 이것은 일을 그르치는 것이 아닌가?

내가 한 이런 말은 바로 너희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뜻에 맞는 섬김은 어떤 조건을 구비해야 하는가를 알게 하는 것이다. 만일 너희들이 마음을 하나님께 맡기지 않고, 예수처럼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면 너희들은 하나님의 신임을 얻기 어렵다. 최종에는 하나님의 심판이 너에게 임하는 수밖에 없다. 혹시 현재에는 네가 하나님을 섬기면서 언제나 하나님을 기만하는 마음을 품고 있다 하더라도 하나님이 너를 상대해줄 것이다. 아무튼 어쨌든 간에 네가 하나님을 기만하면 무정한 심판이 너에게 임할 것이다. 너희들이 지금 마침 하나님을 섬기는 정상 궤도에 진입하였을 때, 너희들은 먼저 마음을 하나님께 맡겨야 하고 일심이용(一心二用)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 앞에서든 아니면 사람 앞에서든, 너의 마음을 늘 하나님께로 향하고 예수처럼 하나님을 사랑하는 심지가 있을 수 있다면 하나님은 너를 온전케 하여 너로 하여금 하나님 뜻에 맞는,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되게 할 것이다. 네가 만일 참으로 하나님께 온전케 되어 하나님 뜻에 맞게 섬기려면 너는 네가 이전에 하나님을 믿던 관점을 바꾸고 네가 이전에 하나님을 섬기던 그런 옛 행실을 바꾸어 너의 안에 하나님께 온전케 되는 부분이 더 많이 있도록 해야 한다. 이러면 하나님이 너를 버리지 않을 것이며, 너는 베드로처럼 하나님을 사랑하는 선봉이 될 것이다. 만일 네가 여전히 잘못을 고집하며 깨닫지 못한다면 유다의 결국일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이 깨달아야 할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