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에 대하여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 |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목차

‘실제’에 대하여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

하나님은 실제의 하나님이니 그의 모든 역사도 다 실제적이고 하나님이 한 모든 말씀도 다 실제적이며 하나님이 발표한 진리도 다 실제적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제외하고는 다 공허한 것이고 존재하지 않는 것이며 설 수 없는 것이다. 현재 성령은 사람을 하나님의 말씀에 진입하도록 인솔하려 한다. 사람이 실제에 진입하기를 추구하려면 실제를 찾고 구하고 실제를 인식한 후 실제를 경력하고 실제를 살아내야 한다. 실제에 대해 인식이 있을수록 더욱더 다른 사람이 말한 것이 실제인가 아닌가를 분별해낼 수 있다. 실제에 대해 인식이 있을수록 사람의 관념이 더욱 적어진다. 실제를 경력할수록 더욱더 실제 하나님의 행사에 대해 인식이 있게 되고 더 쉽게 사탄의 패괴 성정에서 이탈하게 된다. 실제가 있을수록 더욱더 하나님에 대해 인식이 있게 되는데, 이러면 육체를 더욱더 혐오하게 되고 진리를 더욱더 좋아하게 된다. 사람은 실제가 있을수록 하나님이 요구한 표준과 더 가까워진다. 하나님이 얻는 사람은 바로 실제가 있는 사람이고 실제에 대해 인식이 있는 사람이며, 하나님이 얻는 사람은 실제 경력을 통하여 하나님의 실제 행사에 대하여 인식이 있는 사람이다. 네가 실제적으로 하나님과 협력하여 자기의 몸을 굴복시킬수록 더욱 성령의 역사를 얻을 수 있고 더욱 실제를 얻을 수 있고 더욱 하나님의 깨우침을 받을 수 있으며, 따라서 하나님의 실제 행사에 대해 더욱 인식이 있게 된다. 네가 성령의 현시의 빛 속에서 살 수 있으면 현시에 실행하는 길에 대해 더욱 투득하게 되고 이전의 종교 관념과 낡은 행실에서 더욱더 이탈할 수 있다. 현재는 현실만 말한다. 사람이 실제가 있을수록 진리에 대해 더욱 환하게 인식하게 되고 하나님의 뜻에 대해 더욱 깨닫게 된다. 실제는 모든 글귀 도리를 압도할 수 있고 모든 이론 지식을 압도할 수 있다. 실제를 중요시하는 사람일수록 더욱 진실하게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고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할 수 있다. 만약 네가 늘 실제를 중요시한다면 너의 처세 철학, 종교 관념, 너의 천연적인 개성이 하나님의 역사에 따라 저절로 없어진다. 사람이 만약 실제를 추구하지 않고 실제에 대해 인식이 없다면 이러한 사람은 쉽게 초자연한 것을 추구하고 쉽게 속임수에 빠지며, 성령은 이러한 사람 몸에서 역사할 수가 없으며, 사람은 공허하여 살 재미가 없다고 느끼게 된다.

성령이 네 몸에 역사하는 것은 네가 실제적으로 훈련하고 실제적으로 찾고 구하고 실제적으로 기도하는 것에 의하여 진리를 찾고 구하기 위해 기꺼이 고난받고자 할 때에야 역사하는 것이다. 진리를 찾고 구하지 않는 사람은 글귀 도리밖에 없고 텅 빈 이론밖에 없으며, 진리가 없는 사람은 당연히 하나님에 대한 관념도 많다. 이러한 사람은 하나님이 그의 육체를 영체로 변화시켜 셋째 하늘에 돌아가게 해주기만을 바란다. 이런 사람은 얼마나 어리석은가! 무릇 이런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에 대하여 인식이 없고 실제에 대하여 인식이 없는 사람이다. 이러한 사람은 하나님과 협력할 수 없고 다만 소극적으로 기다릴 뿐이다. 사람이 진리를 깨달을 수 있고 진리를 투득할 수 있고 더 나아가 진리에 진입할 수 있고 진리를 실행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사람이 실제적으로 훈련하고 실제적으로 찾고 구하고 실제적으로 간절히 사모하는 것에 의하여 달하는 것이다. 네가 간절히 사모할 때에, 네가 실제적으로 하나님과 협력할 때에 하나님의 영은 꼭 너를 감동시키고 너의 몸에 역사하여 너로 하여금 더 많은 깨우침을 얻게 하고 실제에 대하여 더욱 인식이 있게 하며 너의 생명에 대하여 더욱 도움이 있게 한다.

사람이 하나님을 알려면 우선 하나님이 실제의 하나님임을 인식하고 하나님의 말씀, 육신에서의 하나님의 실제적인 나타남, 하나님의 실제 역사를 인식해야 한다. 하나님의 역사가 다 실제임을 인식한 후에야 네가 실제적으로 하나님과 협력할 수 있다. 이 경로에 의해야 네가 생명이 자라는 데에 달할 수 있다. 무릇 실제에 대하여 인식이 없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말씀을 경력할 수가 없으며 모두 관념 속에 빠져있고 상상 속에서 살고 있으므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인식이 없다. 네가 실제에 대해 인식이 있을수록 너는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고 하나님에 대해 더욱 친밀해진다. 네가 막연한 것을 추구하고 도리를 추구할수록 하나님과 더 멀어지며, 너는 하나님의 말씀을 경력하기 힘들고, 힘겨워 진입할 수 없다고 느끼게 된다. 하나님 말씀의 실제에 진입하고 영적 생활의 정상 궤도에 진입하려면 우선 실제를 인식하고, 막연하고 초자연한 것들을 이탈해야 한다. 다시 말하면, 우선 너는 성령이 네 몸에서 어떻게 실제적으로 너를 깨우쳐주고 인도하는가를 깨달아야 한다. 이리하여 네가 만일 사람 몸에서의 성령의 실제적인 역사를 참으로 더듬는다면 너는 하나님께 온전케 되는 정상 궤도에 진입한 것이다.

현재에 모든 것은 다 실제로부터 논한다. 하나님의 역사는 모두 가장 실제적인 것이고, 모두 사람으로 하여금 더듬을 수 있게 하는 것이며, 사람이 경력해낼 수 있는 것이고 달할 수 있는 것이다. 사람 안에 막연하고 초자연한 것들이 많기에 하나님의 현시의 역사에 대하여 인식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경력 중에서 언제나 편차가 있고 언제나 힘겨움을 느낀다. 이런 것은 모두 사람의 관념 때문에 초래된 것이다. 사람이 성령 역사의 원칙을 더듬지 못하고 실제에 대하여 인식하지 못한 탓에 진입하는 도중에서 언제나 소극적이고 하나님의 요구를 보면서도 전혀 달하지 못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는 확실히 좋다고만 할 뿐 진입하는 길은 찾지 못한다. 성령 역사의 원칙은 사람의 협력에 의하고 사람이 주동적으로 기도하고 찾고 구하고 하나님과 가까이하는 것에 의해야만 효과에 달할 수 있으며, 성령이 비로소 깨우쳐주고 비춰준다. 성령이 일방적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사람이 일방적으로 하는 것도 아닌바, 두 방면이 다 있어야 한다. 사람이 협력할수록, 하나님이 요구한 표준에 달할수록 성령은 더욱더 역사한다. 사람의 실제 협력에 성령의 역사를 더해야만 실제적인 경력이 생기게 되고 하나님의 말씀 실질에 대한 인식이 생기게 된다. 차츰차츰 이렇게 경력하면 최후에 하나의 완전한 사람이 생긴다. 하나님이 초자연한 일을 하지 않는데, 사람의 관념에서는 하나님이 전능하여 모든 일은 하나님이 한다고 하면서 결국 사람은 피동적으로 기다리기만 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보지 않으며 기도도 하지 않고 오로지 성령의 감동만 기다린다. 그러나 순수하게 터득하는 사람은 오히려 ‘내가 어디까지 협력하면 하나님이 어디까지 한다. 하나님의 역사가 내 몸에서 어떤 효과에 달하는가는 내가 어떻게 협력하는가에 달렸다. 하나님의 말씀이 나오면 나는 높은 표준에 닿으려고 전력을 다하여 찾고 구하는데, 이것은 내가 해야 할 바이다’라고 여긴다.

베드로와 바울의 몸에서 너희들은 분명히 볼 수 있다. 베드로는 실제를 매우 중요시한 사람이다. 그가 경력한 일로부터 볼 수 있는바, 그의 경력은 이전에 실패한 그 사람들의 교훈에 결부시킨 것이고 역대 이래 성도들의 장점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 점으로부터 볼 수 있는바, 베드로가 경력한 것은 얼마나 실제적인지, 모두 사람으로 하여금 더듬을 수 있게 하고 닿을 수 있게 하며, 또한 사람이 달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바울은 다르다. 그가 논한 것은 다 막연한 것이고 보이지 않는 것인데, 예를 들면 셋째 하늘에 올라가는 것과 보좌에 오르는 것과 공의로운 면류관이다. 그는 지위를 중요시하였고, 사람을 훈계하였고, 고참 티를 내었고, 성령의 감동 등등 이런 겉면의 것들을 중요시하였다. 그가 추구한 것은 모두 비현실적이며 많은 것은 모두 공상이다. 이로부터 모든 초자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예를 들면 성령이 어떻게 감동시킨다든가, 사람이 어떤 즐거움을 누린다든가, 셋째 하늘에 이른다든가, 또는 평소에 어느 지경까지 누리도록 훈련한다든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느 지경까지 누리도록 본다든가 하는 이런 것은 모두 비현실적이다. 성령 역사는 모두 정상적이고 아주 현실적이다. 네가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기도할 때 안이 밝고 안정되어 외부 사물에 방해받지 않으면 안에는 하나님을 사랑하기를 원하고 긍정적 사물을 접촉하기를 원하며 사악한 세계를 혐오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 안에 사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말하는 것처럼 그렇게 그지없이 누린다는 것은 아니다. 그런 말은 다 비현실적이다. 현재 모든 것은 다 현실로부터 논한다. 하나님이 하는 것은 다 실제적이다. 경력 중에서 실제적으로 하나님 알기를 중요시하고, 하나님 역사의 발자취와 성령이 사람을 감동시키고 깨우치는 방식을 찾고 구하여라. 하나님의 말씀을 먹고 마시는 데에 의하고, 기도하는 데에 의하며, 더 실제적인 협력에 의하고, 베드로처럼 “천고의 장점을 받아들이고 천고의 실수를 제거하며”, 귀로 듣고 눈으로 관찰하고 마음으로 항상 기도하고 상고하는 데에 의하여, 네가 전력을 다해 하나님의 역사에 협력하는 데에 의하여 하나님은 꼭 너를 인도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