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하나님은 사람 생명의 근원이다

네가 갓난아기로 이 인간 세상에 와서부터 너는 너의 직책을 이행하기 시작하고 하나님의 계획과 명정(역주: 운명적으로 정함)으로 인해 너의 배역을 맡아 인생의 여정을 시작한다. 너의 배경이 어떠하든, 앞날의 여정이 어떠하든, 어쨌든 하늘의 섭리와 안배에서 벗어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자신의 운명을 장악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왜냐하면 오직 그 한 분, 만물을 주재하는 그분만이 이런 사역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초에 인류가 존재하고부터 하나님은 줄곧 그렇게 그의 사역을 하고 있고 이 우주를 경영하고 있으며 만물의 변화 법칙과 운행 궤적을 지휘하고 있다. 사람은 만물과 마찬가지로 자신도 모르게 살포시 하나님의 감미로움과 비와 이슬의 자양을 받아들이고 있으며, 무의식중에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서 생존하고 있다. 사람의 마음과 영은 하나님의 장악 중에 있고 사람의 모든 생활 역시 하나님의 안중에 있다. 네가 이 모든 것을 믿는지의 여부를 떠나 생명이 있는 것이든 혹은 죽은 것이든 그 어떤 것도 다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움직이고 변화되고 새롭게 되며 심지어 사라지기까지 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만물을 주재하는 방식이다.

어두운 밤이 살며시 다가올 때, 사람은 모두 알아차리지 못한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은 어두운 밤이 어떻게 오는지 또 어디로부터 오는지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두운 밤이 살며시 물러갈 때 사람들은 밝은 낮을 맞이하게 되는데, 사람의 마음은 밝은 낮이 어디에서 왔고 어떻게 어두운 밤을 몰아냈는지 더욱 모르고 알아차리지도 못한다. 그렇게 끊임없이 순환되는 어두운 밤과 밝은 낮의 변화와 바뀜은 인류를 하나 또 하나의 다른 시기와 다른 시대의 배경으로 이끌어 들어갔으며, 동시에 하나님의 매 시기 사역과 매 시대의 계획도 성취하였다. 사람은 그 서로 다른 시기에 하나님을 따라왔지만 하나님이 만물 생령의 운명을 주재하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어떻게 만물을 지배하고 지휘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것은 오늘날 그리고 이전의 사람들까지도 알지 못했던 것이다. 그 원인을 따져 보면, 하나님의 행사가 너무 은밀해서가 아니고 하나님의 계획이 아직 실현되지 않아서도 아니라 사람의 마음과 영이 하나님과 너무 멀어져 사람이 ‘하나님을 따르는’ 동시에 사탄을 섬기는 지경에 처했는데도 여전히 알아차리지 못해서이다. 하나님의 발자취와 나타남을 주동적으로 찾는 사람은 없고 하나님의 보살핌과 보호 속에서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도 없으며, 사탄과 악한 자에게 잠식되어 이 세상에 적응하려 하고 이 사악한 인류의 생존 법칙에 적응하려 한다. 이 지경에 처해 사람의 마음과 영은 사탄에게 바치는 진상품과 사탄의 먹이가 되었고 더욱이 사탄이 오랫동안 머무는 곳이 되었으며 사탄의 당연한 놀이터로 되었다. 이리하여 사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사람됨의 도리를 더 이상 알지 못했고 사람의 생존 가치와 의의가 어디에 있는지 더 이상 알지 못하였다. 하나님의 율법과 하나님의 언약은 사람의 마음에서 점차 모호해져 사람은 더 이상 하나님을 찾지도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사람은 더 이상 하나님이 사람을 만든 의의를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 입에서 나온 말씀과 하나님에게서 온 모든 것을 깨닫지 못하여 하나님으로부터 온 율법과 법도를 저촉하기 시작했으며 사람의 마음과 영은 마비되었다…… 하나님은 태초에 만든 사람을 잃게 되었고, 사람 또한 원래의 뿌리를 잃게 되었다. 이것이 바로 이 인류의 비애이다. 사실, 처음부터 지금까지 하나님은 인류를 위하여 사람을 주연으로 함과 동시에 또 피해자로 하는 비극을 상연하고 있는데, 이 비극의 감독이 도대체 누구인지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드넓은 세상은 벽해상전, 상전벽해 되면서 얼마나 순환했는지 모른다. 만물 중에서 모든 것을 주재하는 그분 외에는 이 인류를 인도하고 거느릴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또한 이 인류를 위해 수고하면서 무엇인가를 예비할 수 있는 ‘능력자’는 아무도 없으며, 더욱이 이 인류가 광명의 처소로 나아가고 인간 세상의 우여곡절에서 벗어나도록 이끌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나님은 인류의 앞날로 인해 탄식하고 인류의 타락으로 인해 마음 아파하며 또한 인류가 한 걸음 한 걸음 몰락으로 나아가고 돌아오지 못할 길로 나아감으로 인해 슬퍼한다. 하나님을 매우 상심케 하고 하나님을 저버리고 그 악한 자를 찾아가는 이러한 인류가 어디로 갈지 생각해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하나님의 노여움을 느끼려는 사람이 없고,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길을 찾거나 하나님께 다가가려는 사람이 없으며, 더욱이 하나님의 슬픔과 아픔을 세심하게 살피려는 사람도 없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나서도 여전히 제 갈 길로 가고 여전히 하나님을 떠나가며, 차라리 자신을 하나님과 적이 되는 사탄에게 팔지언정 하나님의 은총과 보살핌을 피하고 있고 하나님의 진리를 회피하고 있다. 만약 사람이 늘 그렇게 자신의 잘못을 고집하며 깨닫지 못한다면 하나님을 거들떠보지도 않는 사람을 하나님이 어떻게 대할 것인지 누가 또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하나님이 한 번 또 한 번 인류를 일깨우며 권면하는 것은 바로 그의 손에 지금까지 없었던 재난이 예비되어 있기 때문임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 재난은 사람의 육체와 영혼이 감당하기 어려운 것인데 사람의 육체를 징벌하는 것만이 아니라 사람의 영혼까지 겨냥한 것이다. 하나님의 계획이 물거품이 되고 하나님의 일깨움과 권면이 보답을 받지 못할 때 하나님이 어떤 노를 발할 것인지 너는 알아야 한다. 이것은 어느 한 피조물도 여태껏 체험해 본 적이 없고 들어 본 적도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나는 이 재난이 이전에도 없었고 이후에도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계획은 오로지 이 한 번만 인류를 만드는 것이고, 또한 이 한 번만 인류를 구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처음이자 마지막 한 번이다. 그러므로 이번에 인류를 구원하는 하나님의 애쓰는 마음과 하나님의 절박한 기대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하나님은 이 인간 세상을 창조하였고 하나님이 베풀어 준 생명을 지니고 있는 이 생명체를 인간 세상에 데려왔다. 이에 따라 사람은 부모와 친족이 있게 되어 더는 고독하지 않게 되었다. 사람은 이 물질세계를 보기 시작하면서부터 하나님의 명정 속에서 생존할 수밖에 없었고, 하나님의 생명의 숨결이 하나하나의 생명체를 지탱하여 ‘어른으로 성장하게 하였다’. 이 과정에서 사람은 하나님의 보살핌 속에서 생존하며 ‘성장’한다고 여기지 않고 오히려 부모가 길러 준 은혜라고 여기고 사람 생명의 본능이 사람을 ‘성장’하도록 지배하고 있다고 여긴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사람의 ‘생명’이 누가 베풀어 준 것이고 어디에서 온 것인지를 알지 못하며 더욱이 생명의 본능이 어떻게 기적을 창조하는 것인지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단지 양식이 사람의 생명이 지속되는 근본이고 의지력이 사람의 생명이 존재하는 근원이며 사람 두뇌의 신념이 바로 사람이 생존하는 밑천이라고만 알고 있을 뿐, 하나님의 은택과 공급을 조금도 알아차리지 못하고 하나님이 베풀어 준 생명을 그렇게 헛되이 소모하고 있다…… 하나님이 밤낮으로 보살펴 주고 있는 어느 한 사람도 주동적으로 하나님을 경배하지 않는다. 하나님은 다만 아무런 가망도 없는 사람에게 계획 중의 사역을 하면서 언젠가는 사람이 꿈에서 깨어나 문득 생명의 가치와 의의를 깨닫고 하나님이 사람에게 베풀어 준 모든 것에 지불한 대가를 깨닫고 사람들이 되돌아오기를 고대하는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을 깨달을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사람 생명의 기원과 연속에 관한 이 모든 비밀은 어느 한 사람도 연구한 적이 없다. 오직 이 모든 것을 알고 있는 하나님만이 하나님에게서 모든 것을 얻고도 그 은혜를 저버리는 사람이 주는 상처와 타격을 묵묵히 참고 있다. 사람은 생명이 가져다주는 모든 것을 당연하게 누리고 있으며, 하나님도 ‘당연하게’ 사람에게 배신당하고 잊혀지며 토색당하고 있다. 설마 하나님의 계획이 정말 그렇게 중요하단 말인가? 설마 하나님 손에서 나온 사람의 이 생명체가 정말 그렇게 중요하단 말인가? 하나님의 계획은 단연코 중요하다. 그러나 하나님 손에서 창조된 생명체 또한 하나님의 계획을 위하여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이 인류를 증오한다 하여 그의 계획을 없애 버릴 수는 없다. 그는 그의 계획을 위하여, 그가 불어 넣은 생기를 위하여 모든 고통을 참고 있는데, 이는 사람의 육체를 위한 것이 아니라 사람의 생명을 위한 것이며, 그가 불어 넣은 생명을 빼앗아 오기 위한 것이지 사람의 육체를 빼앗아 오기 위한 것이 아니다. 이것이 바로 그의 계획이다.

이 세상에 온 사람은 모두 생과 사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많은 사람들은 생사 윤회의 과정을 거쳤는데, 살아 있는 사람은 머지않아 ‘죽고’, ‘죽은’ 사람은 머지않아 다시 돌아올 것이다. 이런 과정은 모두 하나님이 각 생명체를 위하여 안배한 생명의 역정이다. 하지만 이런 역정과 윤회는 바로 하나님이 사람으로 하여금 보게 하려는 하나의 사실이다. 즉, 하나님이 사람에게 베풀어 준 생명은 끊임없이 이어지며 육체와 시간과 공간의 제한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에게 생명을 베풀어 주는 심오한 비밀이고, 또한 생명은 본래 하나님으로부터 왔다는 증거이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사람의 생명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라고 여기지 않지만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사람이든 아니면 부인하는 사람이든 모두가 불가피하게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모든 것을 누리고 있다. 만약 어느 날 하나님이 갑자기 생각을 바꾸어 땅의 모든 것을 거두어 가고 하나님의 생명을 빼앗아 간다면 이 모든 것은 다 존재하지 않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그의 생명으로써 생명이 있거나 생명이 없는 모든 것에게 공급하고 있으며, 그의 큰 능력과 권병(역주: 권세)으로써 이 모든 일을 질서 정연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 사실은 그 누구도 상상하거나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이해하기 어려운 이 사실이 바로 하나님의 생명 에너지의 구현이고 실증인 것이다. 여기에서 나는 너에게 하나의 비밀을 알려 주겠다. 하나님의 생명의 위대함과 생명의 에너지는 그 어떤 피조물도 측량할 수 없는 것이다. 지금에도 이러하고 이전에도 이러했으며 장래에도 이러할 것이다. 내가 너에게 알려 주려는 또 하나의 비밀은 바로 모든 피조물의 생명의 근원은 다 하나님으로부터 왔으며, 생명의 형식이나 구조가 어떻게 다르든지, 네가 어떠한 생명체이든지 다 하나님이 제정한 생명의 궤적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어떻게 말하든지 나는 사람이 깨달을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만약 하나님의 보살핌과 보호가 없고 하나님의 공급이 없다면 사람은 아무리 노력하고 아무리 분투해도 마땅히 얻어야 할 모든 것을 얻을 수 없으며, 만약 사람의 생명에 대한 하나님의 공급을 잃게 된다면 사람은 삶의 가치와 생명의 의의를 잃게 된다. 하나님의 생명의 가치를 헛되이 낭비하는 이런 사람을 하나님이 어찌 그렇게 자유롭게 다니도록 놓아두겠는가? 역시 이 한 마디이다. 잊지 말라, 하나님은 네 생명의 근원이다. 만약 사람이 하나님이 베풀어 준 이 모든 것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다면 하나님은 원래의 것을 빼앗아 갈 뿐만 아니라 더욱이 사람으로 하여금 갑절로 대가를 치르게 하여 하나님이 지불한 이 모든 것을 갚게 할 것이다.

2003년 5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