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여러 가지 책
A-
A+

훈계 3칙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서 매사에 하나님께 충심무이(忠心無二)해야 하고 매사에 하나님의 뜻에 부합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사람마다 이러한 도리는 알고 있으나, 사람의 각종 애로, 예컨대 사람의 무지와 터무니없음 또는 패괴로 인하여 사람에게 있어서 이런 가장 간단하고 가장 기본적인 진리마저도 사람 몸에서 완전히 볼 수 없다. 그러므로 너희들의 결국을 정하기 전에 내가 먼저 너희에게 얼마간의 일을 알려야겠다. 이런 일은 너희에게 있어서 극히 중요한 것이다. 이런 일들을 말하기 전에 너희들은 먼저 이러한 문제를 깨달아야 한다. 나의 말은 전 인류를 향한 진리이지 전적으로 어느 한 사람이나 어느 한 부류의 사람들을 위하여 발표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너희들은 오로지 진리의 각도에서만 나의 말을 받아들이고 또한 태도는 꼭 한결같이 간절해야 하며, 내 말의 매 글귀와 내가 말한 모든 진리를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하고 나의 모든 말을 경만한 태도로 대하지 말아야 한다. 너희들의 생활에서 나는 너희들이 진리와 무관한 매우 많은 일을 하는 것을 보았다. 그러므로 나는 너희들이 진리의 종이 되어야 하고 사악함과 추함의 노예가 되지 말아야 하며 진리를 짓밟지 말아야 하고 하나님 집의 어느 한 모퉁이도 더럽히지 말아야 한다고 특별히 요구한다. 이것이 바로 내가 너희에게 훈계하려는 것이다. 아래에 내가 말하려는 문제를 말하겠다.

첫째, 너희들의 운명을 위하여 너희들은 마땅히 하나님께 인가되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너희들은 자기가 하나님 집의 일원이라고 시인한 이상, 곳곳에서 하나님으로 하여금 마음놓게 해야 하고 매사에서 하나님을 만족케 해야 한다. 즉 일을 처리할 때에 원칙이 있어야 할 뿐만 아니라 진리에 부합되어야 한다. 만일 네가 이런 것에 달하지 못하면 너는 하나님께 버림받고 모든 사람에게 타기(唾棄)될 대상이다. 일단 네가 이러한 지경에 떨어지면 너를 하나님 집의 일원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것이 바로 이른바 하나님께 인가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둘째, 너희들은 하나님이 좋아하는 사람은 성실한 사람임을 알아야 한다. 하나님은 신실(信實)한 실질이 있다. 그러므로 그가 말씀하는 것은 본래부터 신뢰할 수 있는 것이며, 그가 일하는 것은 더욱더 사람으로 하여금 흠잡을 수 없게 하고 의심할 수 없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는 그에 대하여 절대적으로 성실한 사람을 좋아한다. 성실이란 마음을 하나님께 바칠 수 있으며, 범사에 그에 대하여 거짓을 꾸미지 않고 범사에 그에게 터놓고 사실을 숨기지 않으며, 윗사람을 기만하고 아랫사람을 속이는 사람이 되지 않으며, 하나님의 환심을 사려고만 하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이다. 한마디로 말하면, 성실이란 일하고 말할 때 거짓을 섞지 않고 하나님을 기만하지 않고 사람을 기만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말한 것은 매우 간단하지만 너희들에 대하여 말하면 너무나도 어려운 일이다. 많은 사람들은 지옥에 갈지언정 성실한 말을 하기 싫어하고 성실한 일을 하기 싫어한다. 이러면 내가 이 성실하지 못한 사람들을 따로 처치하는 것도 이상할 것 없다. 물론, 나는 너희들이 성실한 사람이 되는 어려움의 정도가 얼마나 큰가를 잘 알고 있다. 왜냐하면 너희들은 아주 영리하고 소인의 마음으로 군자의 마음을 가늠해보는 데에 아주 능숙하기 때문이다. 이리하여 나의 사역이 훨씬 간단하게 되었는데, 그것은 너희들이 저마다 말하기 곤란한 일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 좋다! 나는 너희들을 하나하나 다 재난 속에 놓고 불의 ‘교훈’을 받게 할 것이다. 그 후에는 너희들도 나의 말을 ‘한사코’ 믿을 것이다. 최종에 나는 너희들의 입에서 “하나님은 신실하신 하나님이다”라는 이러한 말을 짜낼 것이고, 이어서 너희들은 가슴 치며 울면서 “사람의 마음이 너무나 궤사하구나”라고 말할 것이다. 그때에 너희들은 어떠한 기분일 것인가, 여전히 현재처럼 이렇게 득의양양해하지는 않겠지! 또한 현재처럼 이렇게 ‘헤아릴 수 없지는’ 않겠지! 어떤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는 정직하고 반듯하고 아주 ‘온순’하지만 영의 앞에서는 마구 날뛰는데, 너희들은 이러한 사람을 성실한 사람의 대오에 넣을 수 있겠는가? 만일 네가 위군자이고 ‘교제’에 매우 능숙한 사람이라면 나는 너를 틀림없이 하나님을 희롱하는 사람이라 한다. 만일 너의 말에 많은 변명과 쓸데없는 해석이 있다면 나는 너를 진리를 실행하기 싫어하는 사람이라 한다. 만일 너에게 입을 열기 어려운 많은 사적인 비밀이 있다면, 만일 네가 자기의 비밀 곧 자기의 애로를 다른 사람에게 털어놓고 광명의 도를 찾고 구하기 싫어한다면 나는 너를 구원받기 매우 어려운 사람이라 하고, 또한 너를 흑암 속에서 두각을 드러내기 어려운 사람이라 한다. 만일 네가 진리의 도를 찾고 구하기를 매우 좋아한다면 너는 늘 광명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다. 만일 네가 하나님 집에서 하나의 효력자로 되어 묵묵하고 부지런하고 성실하고 요구가 없고 공헌만 있기를 원한다면 나는 너를 하나의 충성스러운 성도라 한다. 왜냐하면 네가 보수(報酬)를 따지지 않고 다만 성실한 사람이 되기 때문이다. 만일 네가 솔직하기를 원한다면, 만일 네가 너의 전인(全人)을 전부 화비(花費)하기를 원한다면, 만일 네가 하나님을 위해 목숨을 희생하여 간증을 굳게 설 수 있다면, 만일 네가 성실하기로 하나님을 만족케 할 줄만 알고 자기를 위하여 생각하거나 무엇을 요구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면 나는 이 사람들이 바로 광명 속에서 윤택해지는 사람들이고 국도에서 영존하는 사람들이라 한다. 너는 너의 몸에 진실한 믿음이 있는지 없는지, 진정한 충심이 있는지 없는지, 하나님을 위하여 고통받은 기록이 있는지 없는지, 하나님에 대하여 절대적인 순복이 있는지 없는지 알고 있는가. 만일 너에게 이런 것이 없다면 너의 몸에는 아직도 패역ㆍ기만ㆍ탐심ㆍ원망이 있다. 너의 마음이 성실하지 않기 때문에 너는 여태껏 하나님의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였고 광명 속에서 생존하지 못하였다. 한 사람의 운명이 도대체 어떠할 것인가 하는 관건은 이 사람에게 성실하고도 붉은 마음이 있는가 없는가에 달렸고 이 사람에게 순결한 영혼이 있는가 없는가에 달렸다. 네가 매우 성실하지 못한 사람이고 마음이 매우 악독한 사람이고 더러운 영혼이 있는 사람이라면 너의 운명의 기록은 틀림없이 사람이 징벌받는 곳에 있다. 만일 네가 너 자신을 매우 성실하다고 하면서도 진리에 부합되는 일을 한번도 해낼 수 없고 진실한 말을 한마디도 할 수 없다면 너는 그래도 하나님이 너에게 상 줄 것을 기다리고 있겠는가? 너는 그래도 하나님이 너를 눈동자처럼 여길 것을 바라는가? 이것은 너무 실제와 맞지 않는 생각이 아닌가? 네가 매사에 모두 하나님을 기만한다면 하나님 집에서 그래 손발이 깨끗하지 못한 너 같은 사람을 용납할 수 있겠는가?

셋째로 내가 너희에게 알리려는 것은 사람마다 하나님을 믿는 생애에서 하나님을 대적하고 하나님을 기만하는 일을 얼마간 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일은 잘못을 기록하지 않을 수 있지만 어떤 일은 용서할 수 없다. 왜냐하면 많은 것은 행정을 범하는 일이고 역시 하나님의 성품을 범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자기의 운명에 관심을 갖는 많은 사람들은 이런 일이 어떤 일이냐고 물을 것이다. 너희들의 본성이 모두 오만 자대(自大)한 것이고 사실에 순복하기를 달가워하지 않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그러므로 나는 너희들이 반성한 다음에 천천히 너희에게 알려주겠다. 나는 너희에게 그래도 행정의 내용을 잘 이해하고 하나님의 성품을 잘 인식하라고 권한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들은 자기의 입을 봉하기 어려우며, 함부로 지껄이고 공리공론을 늘어놓아 부지중에 하나님의 성품을 범하게 되고 부지중에 흑암 속에 떨어지게 되며, 성령의 함께함을 잃고 광명을 잃게 된다. 왜냐하면 너희들이 일을 함에 있어서 원칙이 결핍하기 때문이다. 네가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한다면 너는 상응한 보응을 받게 될 것이다. 네가 말하고 일을 함에는 원칙이 없지만 하나님이 일하고 말씀함에는 매우 원칙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네가 보응받는 것은 하나님께 득죄하였기 때문이지 사람에게 득죄한 것이 아니다. 너의 일생 중에서 만일 네가 하나님의 성품을 여러 번 범하였다면 너는 틀림없이 지옥의 자식이다. 사람이 보기에는 혹시 네가 진리에 부합되지 않는 몇 가지 일만 하였고 단지 이런 것에 불과하다고 여기겠지만 너는 알고 있는가, 하나님의 안중에서 너는 이미 속죄제가 없는 사람이다. 왜냐하면 네가 하나님의 행정을 위반한 것이 한번만이 아니고 또한 회개하여 돌아서려는 기색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너는 하나님이 사람을 징벌하는 지옥 속에 떨어질 수밖에 없다. 소수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따르는 기간에 원칙을 위반하는 일을 좀 하였고, 후에 대처와 인도를 거쳐 부지중에 자기의 패괴를 발견하였으며, 그 후에 실제적인 정상 궤도에 진입하여 오늘까지도 여전히 착실하고 견실하다. 이 사람들이 바로 최종에 남아있을 사람들이다. 하지만 내가 원하는 사람은 성실한 사람이다. 만약 네가 성실한 사람일 뿐만 아니라 또한 일을 처리함에 원칙이 있는 사람이라면 너는 하나님의 지심인(知心人)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네가 일을 함에 있어서 하나님의 성품을 범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찾고 구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이 있다면 너의 ‘믿음’은 합격된 것이다. 무릇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사람,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 없는 사람은 아주 쉽게 하나님의 행정을 범한다. 많은 사람들은 열심에 의하여 하나님을 섬기고 하나님의 행정을 이해하지 못하며 더욱이 하나님 말씀의 내포된 뜻을 깨닫지도 못한다. 그러므로 호의가 종종 하나님의 경영을 방해하는 일을 하는데, 엄중한 자는 문밖으로 제명되어 더는 하나님을 따를 기회가 없으며, 지옥에 들어가 하나님 집과는 상관도 없고 몫도 없게 된다. 이 사람들이 무지한 호의에 의하여 하나님 집의 사역을 하므로 최종에는 하나님의 성품을 격노하게 된다. 사람은 모두 관청 나리를 섬기는 식을 하나님 집에 가져와서 발휘하고 자유롭게 운용하려고 망상하였는데, 결국 하나님의 성품이 면양과 같지 않고 사자와 같다는 것을 전혀 생각지도 못하였다. 그러므로 처음 하나님과 왕래하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과 ‘소통’할 수 없다. 그것은 하나님의 마음이 사람의 마음과 다르기 때문이다. 네가 많은 진리를 깨달은 후에야 부단히 하나님을 알 수 있는데, 이러한 인식은 글귀ㆍ도리가 아니라 네가 하나님과 흉금을 터놓는 보배로 할 수 있는 것이고 하나님이 너를 기뻐하는 증거로 할 수 있는 것이다. 너에게 인식한 실제가 없고 진리의 장비(裝備)도 결핍하다면 너의 열심으로 섬기는 것은 다만 하나님의 혐오와 증오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 현재 너는 하나님을 믿는 것이 신학을 배우는 것이 아님을 알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훈계하는 언어는 많지 않지만 내가 이런 것을 말한 것은 너희에게 가장 결핍한 것이다. 내가 현재 말하는 것은 사람들 가운데서의 나의 최후의 역사를 위하여 말하는 것이고 사람의 결국을 정하기 위한 것임을 알아야 한다. 나는 더 이상 쓸데없는 일을 하고 싶지 않고, 더 이상 썩은 나무 같은 그 사람들을 이렇게 인도하고 싶지 않으며, 더욱이 음흉한 생각을 품고 있는 그 사람들을 더 이상 인솔하고 싶지 않다. 혹시 어느 날 너희들은 내가 한 그런 말의 고심과 인류에 대한 나의 공헌을 깨달을 것이며, 혹시 어느 날 너희들은 하나의 도리를 터득하는 것으로써 자기의 결국을 정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