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심판은 하나님 집에서 시작한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그리스도와 마음이 합하지 못하는 사람은 분명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이다

인간은 누구나 예수의 참모습을 보고 싶어 하고 예수와 함께하길 원한다. 예수를 만나거나 예수와 함께하길 원하지 않는 형제자매는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다. 예수를 만나기 전, 다시 말해 성육신 하나님을 만나기 전 너희는 예수의 모습이 어떨지, 그의 말씀이 어떨지, 그의 생활 방식이 어떨지 등에 대해 생각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그를 정말로 만났을 때 너희의 생각은 곧바로 바뀔 것이다. 어째서 그럴까? 알고 싶은가? 인간의 사유를 무시할 수 없지만 그리스도의 본질은 더더욱 인간이 바꾸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너희는 그리스도를 신선이나 성인으로 여기지만, 그리스도를 신성의 본질을 지닌 정상인으로 보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 그래서 밤낮으로 하나님을 만나고 싶어 하는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적대시하고 하나님과 마음이 합하지 못하게 되었다. 이것이 인간의 잘못이 아니란 말인가? 지금까지도 너희는 자신들의 믿음과 충심이 그리스도의 얼굴을 뵙기에 충분하다고 여기는데, 나는 너희에게 실제적인 것들을 더 많이 갖추라고 충고하고 싶다! 과거와 현재에 그리스도와 접촉한 많은 사람들이 모두 바리새인의 역할을 하여 실패했고 미래에도 그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럼 너희가 실패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그것은 너희의 고정 관념 속에 사람들이 앙모할 만큼 위대한 하나님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실은 너희의 바람과 다르다. 그리스도는 위대하기는커녕 무척 왜소하며 평범한 사람이다. 그는 하늘에 날아오를 수 있기는커녕 땅에서도 행동이 자유롭지 않다. 이렇게 인간은 그리스도를 보통 사람처럼 대하고, 그와 편하게 지내며, 그에게 막말을 하는 동시에 여전히 ‘진정한 그리스도’가 오기를 기다린다. 너희는 이미 온 그리스도를 보통 사람으로 대하고 그의 말씀을 보통 사람의 말로 여기므로 그리스도에게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빛 속에서 자신의 추한 모습만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그리스도와 아직 만나지 않았을 때 너는 자신의 성품이 완전히 변화되었고, 자신이 그리스도를 충실히 따르는 자라 여기며 그리스도의 축복을 받기에 가장 합당한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또한 많을 길을 뛰어다녔고 많은 사역을 행하여 많은 결실을 보았으므로 면류관을 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너는 이런 사실을 아는가? 인간의 타락한 성품과 패역, 대적은 그리스도를 만날 때 드러날 뿐만 아니라, 그때 드러나는 패역과 대적은 그 어느 때보다도 철저하게 드러난다는 것을. 그리스도가 인자이며 정상적인 인성을 지닌 인자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불경하게 대하고, 하나님이 육신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인간의 패역이 남김없이 생생하게 드러난다. 그러므로 나는 그리스도가 옴으로 인류의 패역이 모두 파헤쳐졌고, 그리스도가 옴으로 인류의 본성이 부각되었다고 말한다. 이는 ‘맹수를 굴 밖으로 유인’하는 것이다. 너희는 감히 자신이 하나님께 충실한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너희는 감히 자신이 하나님께 절대 순종하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너희는 감히 자신이 거역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어떤 자는 하나님이 배치한 환경에 아무 불평 없이 순종하고, 하나님에 대한 고정 관념이 전혀 없다고 말할 것이다. 또 어떤 자는 하나님이 맡긴 일을 언제나 최선을 다해 완수하고 건성으로 넘어가지 않았다고 말할 것이다. 그럼 너희에게 묻겠다. 너희는 그리스도와 함께 생활할 때 그와 마음이 합할 수 있는가? 그와 합하는 날은 얼마나 계속될 것인가? 하루? 이틀? 한 시간? 두 시간? 너희의 믿음은 가상하나 너희의 의지는 결코 강하지 않다. 너희가 정말로 그리스도와 함께 생활하게 될 때는 너희의 독선과 자만이 언행에서 조금씩 드러나게 될 것이다. 또한 그 뒤를 이어 너희의 사치스러운 욕망과 불복하고 불만스러운 마음 또한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다. 결국 오만함이 나날이 심해져 물과 불처럼 그리스도와 상극이 될 때면, 너희의 본성이 전부 드러나게 될 것이다. 그때 너의 고정 관념은 감출 수 없게 되고, 너희의 불평도 자연스럽게 ‘표출’되면서 너희의 그 비열한 인성이 전부 드러나게 될 것이다. 그때가 되면 너는 여전히 자신의 패역을 인정하지 않고 그런 그리스도는 너무 냉혹하여 사람들이 받아들이기 어렵기에 더 나은 그리스도가 있으면 완전히 순종할 것이라 생각할 것이다. 너희는 자신의 패역에 이유가 있다고 여기며 그리스도가 너희를 그렇게 거역할 수밖에 없는 지경으로 몰아넣었다고 생각한다. 너희는 자신이 그리스도를 하나님으로 대하지 않고 진심으로 그에게 순종하지 않았음을 결코 인정하지 않는다. 또한 그리스도가 너희의 뜻에 따라 역사하길 한사코 강조하며, 너희의 뜻에 따라 역사하지 않으면 그를 하나님이 아니라 사람으로 여긴다. 너희 중 많은 사람이 이렇게 그와 힘겨루기 하지 않았는가? 너희가 믿는 분은 대체 누구인가? 너희는 어떻게 추구했는가?

너희는 늘 그리스도를 만나길 원하지만 나는 너희에게 자신을 너무 높이 보지 말라고 충고하고 싶다. 누구나 그리스도를 만날 수는 있지만 아무도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는 자격이 없다. 인간의 본성은 악과 오만, 패역으로 가득하기 때문에 그리스도를 만날 때 그 본성이 너를 망치고 네게 사형을 선고할 것이다. 네가 형제(자매)와 접촉할 때에는 자신이 어떻다고 설명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리스도와의 접촉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너의 고정 관념이 시간에 따라 뿌리를 내리고, 너의 오만함이 시간에 따라 싹이 트고, 너의 패역이 시간에 따라 무화과가 될 것이다. 너희 같은 인성으로 어찌 그리스도와 접촉한단 말인가? 너는 그를 언제나 하나님으로 대할 수 있는가? 너에게는 정말로 하나님께 순종하는 실제가 있는가? 너희는 마음속의 위대한 하나님을 여호와로 여겨 경배하고, 보이는 그리스도는 사람으로 대하니 이성이 너무도 부족하고 인성 또한 몹시 저열하다! 너희는 그리스도를 영원히 하나님으로 여길 수 없고, 가끔 기쁠 때에만 하나님으로 여겨 경배할 뿐이다. 그러므로 너희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대적하는 공범이라고 할 수 있다. 타인에게 은혜를 베푸는 사람도 보답을 받는데 그리스도는 이렇게까지 역사하면서도 사람들의 사랑과 보답, 순종을 받지 못한다. 이는 마음이 미어지고 눈물이 날 일이 아니겠는가?

하나님을 여러 해 믿으면서 너는 어느 누구에게도 악담을 하거나 나쁜 짓을 한 적이 없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네가 그리스도를 접했을 때 정직한 말과 참된 일을 하지 못하고 그리스도의 말씀에 순종하지 못한다면, 나는 너를 세상에서 가장 음험하고 악랄한 사람이라고 한다. 너는 친지와 친구, 배우자와 자녀, 부모에게 정성을 기울이고 충실하며 어떠한 사욕도 채우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네가 그리스도와 마음이 합하지 못하고 화목하게 지낼 수 없다면 너의 모든 것으로 이웃에게 구제하거나 부모와 가족을 세심하게 돌본다 하더라도 나는 네가 여전히 악인일 뿐만 아니라 그것도 간계가 많은 악인이라고 할 것이다. 사람들의 마음에 맞는 것을 그리스도와 합하는 것이라고 여기지 마라. 선행을 좀 했다고 그리스도와 합한다고 여기지 마라. 선심을 쓰는 것으로 교묘하게 하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선행이 순종을 대신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너희는 모두 책망과 훈계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그리스도의 정상적인 인성을 받아들이기 힘들어 하면서도 입으로는 순종한다고 하는데, 너희들의 그런 믿음은 그에 상응한 보응을 받게 될 것이다. 너희는 그리스도를 만나고 싶다는 엉뚱한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 너희는 분량이 너무 작아서 그리스도를 만날 자격조차 없기 때문이다. 너희가 패역을 완전히 벗어 버리고 그리스도와 화목하게 지낼 수 있을 때 하나님은 자연스럽게 너희 앞에 나타날 것이다. 질책이나 심판을 거치지 않고 하나님을 만나게 되면, 너는 반드시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이 되어 멸망할 것이다. 인간의 본성은 본래 하나님에 반하는 것이다. 인간은 사탄에 의해 깊이 타락된 존재이므로 사람이 만약 타락 속에서 하나님과 함께 지낸다면 타락된 언행이 곳곳에서 드러나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없을 것이다. 하나님을 접할 때 너는 곳곳에서 패역을 드러내어 부지중에 그리스도를 대적하고, 기만하고, 저버리는 존재가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인간의 처지는 더욱 위험해지고 결국 징벌을 받게 된다.

어떤 사람은 하나님을 접하는 것이 너무 위험하니 하나님과 거리를 두는 게 낫다고 하는데, 이런 자가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는가? 이런 자가 하나님께 충실할 수 있을까? 하나님을 접하는 것이 어렵지만 이는 모두 인간이 타락했기 때문이지 하나님이 인간을 접할 수 없는 것이 아니다. 너희들은 자신을 아는 진리에 힘을 쓰면 좋겠다. 하나님이 왜 너희를 알아주지 않을까? 왜 너희의 성품을 혐오할까? 왜 너희의 언사를 증오할까? 너희는 충실함이 좀 있으면 자만하고 공이 있으면 보답을 바란다. 또 조금 순종하면 타인을 업신여기고 사역을 좀 하면 하나님은 안중에 두지도 않는다. 너희는 하나님을 대접하고는 돈과 물질을 달라고 하고 칭찬해 달라고 하며, 동전 두 닢을 내놓고는 아까워하고 동전 열 닢을 내놓고는 축복해 달라고 하며, 자신은 남달라야 한다고 요구한다. 너희의 이런 인성은 정말 입에 담기 민망하고 듣기조차 거북하다. 너희의 언행에 자랑스러울 게 뭐 있단 말인가? 본분을 하든 하지 않든, 인도하든 따르든, 하나님을 모시든 모시지 않든, 헌금을 하든 하지 않든, 전도하든 전도 받든 모든 사람이 자만하는데 우습지 아니한가? 자신이 하나님을 믿지만 하나님과 마음이 합하지 못하고, 자신이 아무것도 아닌 존재라는 것을 번연히 알면서도 자신을 자랑하는데, 너희들의 이성이 자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생각되지 않는단 말인가? 이런 이성으로 어떻게 하나님을 접할 수 있단 말인가? 너희는 이런 자신이 걱정스럽지 아니한가? 너희의 성품이 하나님과 합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는데 이런 믿음이 우습지 아니한가? 너희의 믿음이 터무니없지 아니한가? 너는 너의 미래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네가 가야 길을 어떻게 선택할 것인가?

이전 말씀:네가 예수의 영체를 볼 때는 하나님이 이미 하늘과 땅을 새롭게 바꾸었을 때이다

다음 말씀: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