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심판은 하나님 집에서 시작한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하나님을 믿음에 중요한 것은 종교 의식이 아닌 실제이다

너에게는 종교적인 행동이 얼마나 있는가? 하나님의 말씀을 거스르고 자기 뜻대로 행한 적이 몇 번이나 있는가? 진심으로 하나님이 진 짐을 헤아렸거나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기 위해 하나님의 말씀을 실천한 적이 몇 번이나 있는가?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실천하고, 모든 행동에 규례가 아닌 원칙을 지키며, 억지로 다른 사람에게 보여 주기 위한 것이 아닌 진리를 행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살 때만이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릴 수 있다.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는 행동은 규례가 아닌 진리를 행하는 것이다.

드러내길 좋아하는 어떤 이들은 형제자매에겐 하나님께 빚졌다고 얘기하면서도 뒤에선 진리를 행하지 않고 다른 꿍꿍이를 부리니 종교 바리새인과 다를 바가 전혀 없지 않은가?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진리가 있는 사람들은 하나님께 충성을 다하지만, 겉으로 드러내지는 않는다. 이들은 어떤 일에 맞닥뜨렸을 때 진리를 행하며 양심을 거스르는 말이나 그런 일은 하지 않는다. 또한, 이들은 지혜로이 모든 일을 해결하고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원칙을 고수한다. 이런 사람이 바로 진정으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인 것이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말로만 하나님께 빚졌다고 얘기하면서 온종일 인상을 찌푸린 채 거드름만 피우고, 불쌍한 척 연기를 하니 정말 못 봐줄 노릇이다! 하나님께 빚진 것이 무어냐 물어보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되어 한 마디도 못 하면서 말이다. 네가 하나님께 충성한다면 겉으로 말할 것이 아니라 실제로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보여야 하며 진심으로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말로만 하나님을 섬기는 자들은 모두 위선자에 불과하다! 어떤 사람들은 기도만 했다 하면 하나님께 빚졌다고 말하고, 기도할 때마다 눈물을 흘리거나, 성령의 감동이 없음에도 눈물을 뚝뚝 흘리곤 한다. 이들은 종교 의식과 관념에 사로잡힌 사람들로 이렇게 하면 하나님이 좋아하고, 하나님이 겉만 번지르르한 경건함이나 슬픔의 눈물을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그릇된 자들이 성공할 수 있겠는가? 심지어는 겸손해 보이려고 사람들 앞에서 얌전한 척까지 하곤 한다. 또 어떤 이들은 순한 양처럼 자신을 한없이 낮춰 아무런 힘도 없는 척을 한다.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정말 그렇던가? 하나님 나라의 백성들은 활발하고 자유롭고, 단순하게 마음을 열고, 진솔하고, 사랑스러우며, 자유로운 상태에서 살고 있다. 인격과 존엄을 갖추어 어디서든 흔들리지 않고 하나님을 증거하기에 하나님과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 새 신자 중에는 겉으로 드러내는 데에 치중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니 한동안 훈계를 받고 깨지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 진심으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겉으로는 티 나지 않지만, 그가 하는 모든 행동이 사람들의 지지를 얻는다. 이런 사람이야말로 하나님의 말씀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이다. 매일 여기저기 복음만 전하고, 구원의 손길을 내미는 데에만 급급해 스스로 규례와 도리 속에서만 살아간다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없다. 이런 사람들은 그저 위선적인 종교 인사에 불과한 것이다.

종교인들은 함께 모이면 “자매님, 요즘 어때요?”라고 잘 묻는다. 그러면 누군가 “하나님께 빚진 것 같아요.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릴 수 없어요.”라고 말하고, 또 다른 누군가가 “저도 하나님께 빚을 진 것 같아요. 저도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릴 수가 없네요.”라고 말한다. 이 몇 마디, 몇 글자로 그들의 마음속 깊이 자리 잡은 더러운 것을 끄집어내는 것이다. 이런 말들이 바로 가장 혐오스러운 것이며 극도로 반감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이들의 본성 자체가 하나님과 적대되는 것이다. 실제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있는 그대로 마음을 열고 교통한다. 여기엔 솔직함만이 있을 뿐 거짓도, 체면도, 꾸밈도 없고 세속적인 규율도 없다. 하지만 겉치레에 신경 쓰고 이성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이들은 누가 찬양하면 춤추면서 밥솥에 밥이 다 타 버린 것도 모른다. 이런 사람들은 경건함과 존귀함이 없고 너무나 경박하다. 이는 실제가 없는 것이다! 하지만 다 같이 모여 영적인 생명의 일을 교통할 때 겉으론 하나님께 빚을 졌다고 말하지 않지만 진심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다. 네가 빚을 진 것은 하나님이지 사람이 아닌 데다가 다른 사람과는 아무런 관계도 없는데, 그 얘기를 입 밖으로 꺼낸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겉치레의 열정이나 행동이 아닌 실제에 진입하는 것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

겉으로 드러나는 좋은 행동이란 무엇을 의미하는가? 육체를 의미한다. 겉으로 드러나는 행동은 제아무리 좋아도 사람의 성품만을 의미할 뿐 생명을 의미할 수는 없으며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도 없다. 하나님께 빚졌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아도 다른 사람에게 생명을 줄 수 없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도 없다. 너는 이렇게 하면 하나님을 만족게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가?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이고 영적이라 생각하겠지만 사실 그것은 모두 엉터리다! 너는 스스로 좋아하고 바라는 것이 곧 하나님이 좋아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너의 기호가 하나님의 뜻을 대표할 수 있는가? 인간의 성격이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는가? 네가 좋아하는 것은 하나님이 싫어하는 것이요, 너의 습관은 하나님이 혐오하여 버리는 것들이다. 하나님께 빚졌다는 생각이 들거든 다른 사람에게 말할 필요 없이 하나님 앞으로 와 기도를 드려야 한다. 하나님께 기도도 드리지 않고 다른 사람 앞에서 자신을 보여 주기만 한다면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겠는가? 네가 겉으로만 행동을 취하는 것은 결국 네가 가장 허황된 사람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겉으로 보여지는 행동에만 치중하면서 실제가 없는 사람들이 누구인가? 바로 위선적인 바리새인이요, 종교 인사가 아니던가! 겉으로 드러내는 행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 가식적인 성분은 점점 늘어날 것이다. 가식적인 성분이 많아질수록 하나님을 더욱 대적하게 된다. 그런 사람은 결국 탈락될 것이다!

이전 말씀:성육신 하나님과 쓰임 받는 사람의 본질적인 구별

다음 말씀:하나님의 현재 사역을 깨닫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섬길 수 있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