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심판은 하나님 집에서 시작한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16편 말씀

내 입에는 사람들에게 해 주어야 할 말이 얼마나 많은지 모르고, 사람들에게 말해 주어야 할 일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은 수용 능력이 너무나 부족하여 내가 공급해 준 대로 내 말을 다 터득하지는 못하는데,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무능’으로 인해 사람을 쳐 죽이거나 사람의 연약으로 인해 슬퍼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내 사역만 하고 있다. 설령 사람이 내 뜻을 깨닫지 못할지라도 나는 계속 말하고 있다. 어느 날엔가 사람은 모두 마음 깊은 곳에서 나를 알게 될 것이고, 모두 생각으로도 나를 그리워할 것이다. 내가 땅을 떠날 때는 내가 사람 마음속에서 보좌에 오를 때이다. 즉, 사람이 모두 나를 알게 될 때이다. 그때는 뭇 아들과 자민이 땅에서 왕권을 잡을 때이기도 하다. 나를 아는 자는 반드시 내 나라의 기둥이 될 것인데, 나를 아는 자라야 내 나라에서 왕권을 잡을 자격이 있다. 나를 아는 자는 모두 나의 소시가 있고, 모든 사람들 속에서 나를 살아낼 수 있다. 나는 사람이 나를 어느 정도까지 알고 있는지 상관하지 않는다. 어쨌든, 내 사역은 아무도 가로막지 못한다. 사람은 나에게 ‘도움’을 주지 못하고, 나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못하며, 단지 나의 빛 속에서 인도에 따라 행하고, 빛 속에서 나의 뜻이 무엇인지 찾고 구할 뿐이다. 오늘날, 사람은 모두 자격이 있으니 내 앞에서 거들먹거려도 되고 구애받지 않고 웃고 떠들어도 된다고 여기며, 나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지낼 수 있다고 여긴다. 사람은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하는데, 모두 피와 살로 이루어진 몸이고 모두 인간 세상에서 살고 있으니 나와 성질이 비슷하다고 여긴다. 나에 대한 사람의 경외심은 너무나 작다. 내 앞에서는 나를 경외할 수 있지만 영 앞에서는 나를 섬기지 못하는데, 마치 사람에게 있어 영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그러므로 아무도 영을 안 적이 없다. 모든 사람은 나의 육신에서 단지 피와 살로 이루어진 몸만 보았을 뿐, 하나님의 영은 본 적이 없다. 설마 이런 것이 나의 뜻에 이른 것이란 말이냐? 사람은 모두 나를 속이는 전문가이다. 마치 사탄의 특수 훈련을 받기라도 한 것처럼 전적으로 나를 속인다. 하지만 나는 사탄의 방해를 받지 않는다. 나는 여전히 나의 지혜로 전 인류를 정복하고, 전 인류를 패괴시킨 자를 패배시켜 나의 나라를 땅에 굳게 세울 것이다.

사람들 중에, 하늘의 별이 얼마나 크고 하늘의 공간이 얼마나 되는지 탐색하려고 하는 사람은 있어도 이에 관한 연구 성과가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데, 그저 낙담하고 실패로 끝났다. 내가 만인 속에서 바라보고 사람의 실패에서 사람의 동태를 살펴보니 나에게 심복구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모두 순종하지도 굴복하지도 않는다. 사람의 야심은 작지 않다! 깊은 물의 위(원문: 淵面)가 혼탁할 때, 나는 인간 세상에서 인간 세상의 고통을 체험하기 시작하였다. 나의 영은 세계를 일주하고 있고, 나의 영은 만인의 마음을 감찰하고 있다. 하지만 나는 또 말씀으로 된 육신에서 인류를 정복한다. 사람이 나를 보지 못하는 것은 눈멀었기 때문이고, 사람이 나를 알지 못하는 것은 마비되었기 때문이며, 사람이 나를 대적하는 것은 사람의 패역 때문이다. 사람이 내 앞에 와서 엎드리는 것은 내가 이미 사람을 정복하였기 때문이고, 사람이 와서 나를 사랑하는 것은 내가 본래 사람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이며, 사람이 나를 살아내고 나를 나타내는 것은 내가 나의 큰 능력과 지혜로 사람을 나의 뜻에 맞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나는 사람의 마음속에 자리가 있지만 사람 영 안의 사랑을 받은 적은 없다. 사실, 사람의 영 안에는 다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이 있다. 하지만 그 속에 내 몫은 없다. 그러므로 사람의 사랑은 모두 비누 방울처럼 바람 속에서 전부 터지고 사라져 영원히 다시는 보이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다. 하지만 사람에 대한 나의 태도는 시종일관하고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 사람 중에 어느 누가 이렇게 해낼 수 있겠느냐? 사람의 눈에 나는 만질 수도 볼 수도 없는 공기와 같다. 그러므로 많은 사람들은 그저 끝없는 하늘이나 거세게 출렁이는 바다나 고요한 호수에서, 혹은 텅 빈 글귀 도리 속에서 찾고 구할 뿐이다. 인류의 실질을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더욱이 나의 비밀을 조금이라도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에게 사람 상상 속에 있는 내가 요구한 최고 기준에 도달할 수 있기를 요구하지 않는다.

산은 나의 말 속에서 무너지고, 물은 나의 말 속에서 역류하며, 사람은 나의 말 속에서 순복하고, 호수는 나의 말 속에서 흐르기 시작해 그치지 아니하며, 사나운 바다는 노기충천할지라도 나의 말 속에서는 호수처럼 잔잔하다. 내 손의 가벼운 움직임에 광풍은 즉시 사라지고 내게서 떠나가며, 인간 세상은 삽시에 평온을 회복한다. 하지만 내가 노를 발할 때, 산은 즉시 사분오열되고, 땅은 즉시 흔들리며, 물은 한순간에 마르고, 사람은 즉시 기근에 온몸이 삼켜진다. 나는 내 노로 인해 사람의 울부짖는 소리에 응대하지 않고, 사람이 구원을 요청해도 도와주지 않는다. 그것은 나의 노가 끓어오르기 때문이다. 내가 천우(天宇) 속에 있을 때, 뭇별은 나의 존재로 말미암아 당황하여 허둥댄 적이 없고 오히려 나의 존재로 말미암아 나를 위해 전심전력으로 사역한다. 그러므로 나는 더 많은 광명을 그에게 주어 더욱 많은 빛을 발하게 하고, 나를 위해 더 많은 영광을 얻게 한다. 하늘 위가 환해질수록 하늘 아래는 더욱 캄캄해진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가 안배할 줄 모른다고 원망했었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를 떠나가 자기의 왕국을 세움으로 나를 배반하고 어두운 상태를 되돌리려고 했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누가 결심으로 그것을 이루었더냐? 누구의 결심이 이루어졌더냐? 누가 내 손이 안배한 현 상태를 되돌릴 수 있겠느냐? 땅에 봄기운이 두루 퍼질 때, 나는 인간 세상에 광명을 몰래 살며시 가져왔다. 그러므로 땅의 사람들은 문득 공기가 신선해졌음을 느꼈다. 하지만 바로 그때, 내가 또 사람의 눈을 가리어 곳곳에 퍼진 자욱한 안개만 보게 하였더니, 모든 사람과 모든 사물이 다 흐릿해졌다. 사람은 “왜 빛은 그저 잠깐 동안만 와 있을까? 왜 하나님이 사람에게 주신 것은 짙은 안개와 흐릿한 것뿐인가?”라고 탄식할 뿐이다. 사람의 실망 속에서 짙은 안개는 즉시 사라진다. 하지만 희미한 빛을 조금 보게 될 때, 내게서 장대 같은 비가 쏟아진다. 꿈속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그 소나기에 고막이 터지고 놀라 어쩔 줄 몰라 하다가 미처 피할 사이도 없이 큰비에 온몸이 잠긴다. 눈 깜짝할 사이에, 하늘 아래의 만물은 나의 진노 속에서 깨끗이 씻겨졌다. 아무도 더 이상 폭우의 침습(侵襲)을 원망하지 않았고, 모든 사람에게는 다 경외심이 생겼다. 큰비가 갑자기 내리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은 하늘에서 내린 물에 익사하여 물속의 ‘시체’가 되고 말았다. 내가 온 땅을 감찰하니 많은 사람들이 깨어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회개하고 있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작은 배를 타고 물의 근원을 찾고 있었고,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엎드려 나의 용서를 구하고 있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광명을 보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나의 얼굴을 보게 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삶의 용기를 가지게 되었다. 온 땅은 완전히 새롭게 변하였다. 큰비가 지나간 뒤의 상황에서는 모든 것들이 다 내 마음속의 원래 모습으로 회복되었고, 더 이상 거역하지 않는다. 얼마 지나지 않아 온 땅에는 즐거운 웃음소리가 넘쳤고, 온 땅에는 찬미의 분위기가 널리 퍼졌으며, 온 땅에는 또 나의 영광이 충만하였다. 내 지혜는 온 땅 위에 있고, 또 전 우주 속에 있다. 만물 가운데는 내 지혜의 열매가 있고, 또 만인 가운데는 내 지혜의 걸작이 충만하다. 일체 모든 것은 다 내 나라의 만물과 같고, 모든 사람은 내 목장의 양처럼 나의 하늘 아래에서 쉬고 있다. 내가 만인 위에서 다니며 눈을 들어 바라보니 옛 모습을 가진 물질은 하나도 없고, 옛 모습을 지닌 사람은 하나도 없다. 내가 보좌에서 안식하고 전 우주 위에 누워 있으니 나는 아주 만족스럽다. 왜냐하면 만물은 또 모두 성결을 회복하였고, 나는 또 시온에서 평안히 거할 수 있게 되었으며, 땅 위의 사람은 또 나의 인도하에 안거낙업(安居樂業)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만민은 모두 나의 손안에서 모든 것을 관리하고 있고, 또한 원래의 총명과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여 더 이상 먼지투성이가 아니라 나의 나라에서 옥같이 성결케 되었는데, 사람마다 그 모습이 사람 마음속에 있는 거룩한 자와 같다. 이는 나의 나라가 사람들 가운데에 세워졌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14일

─────────

①소시(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심복구복(心服口服):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말로도 탄복함.

이전 말씀:제15편 말씀

다음 말씀:제17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