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그리스도 심판대 앞의 심판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65 다시는 ‘속마음’에 속지 않겠다

허난성 핑딩산시 멍위

한번은 본분을 하는 중에, 한 형제가 늘 자매에게 알랑거리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저는 그 형제가 사악한 성정을 유로했을 거라고 여겨 기회를 봐서 귀띔해 주려고 마음먹었습니다. 나중에 그 형제가 본분에서 뚜렷한 효과가 없음을 보고 제 생각이 맞다는 것을 더욱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 기회에 그 형제와 얘기해 보려고 결심하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면전에서 그 방면에 대해 지적해 주었을 때, 그 형제는 한사코 부인하며 자기에게 누명을 씌우는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교통할 때마다 항상 지위에 서서 훈계하더니 오늘도 여전히 지위에 서서 말하네요…”라고 했습니다. 결국 저는 아무런 효과도 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불쾌한 기분으로 그 형제와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형제의 그런 태도를 보고 전 속으로 ‘난 당신을 도와주려는 거였지 절대 고의로 약점을 잡아 난처하게 하려는 게 아니었는데, 받아들이기는커녕 내 흠을 잡고 지위에 서서 사람을 훈계한다고 하다니. 에이! 상관하지 말자. 아무튼 내 속마음은 옳은 거니까 당신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진리를 추구하지 않는 사람이라는 걸 증명할 뿐이야.’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일에서 저는 계속 자신이 옳은 사람이고 그 형제에게 문제가 있다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저는 하나님께서 배치해 주신 인ㆍ사ㆍ물을 통해 자신에 대한 인식이 조금 있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 교회에서 한 어린 형제에게 새로운 사역을 책임지라고 했습니다. 전에는 그 어린 형제의 정형이 그다지 좋지 않았었는데 그 사역을 맡은 후부터는 정형도 좋아졌고 말도 자신감 있게 해서 전에 비하면 완전 딴사람 같았습니다. 한번은 저와 교통할 때였는데, 그의 말투며 태도며 표정이 아주 불편하게 느껴졌습니다. 비록 어린 형제가 교통한 것은 하나님의 뜻이었고 지적한 것도 저의 실제 정형이었지만, 그 어린 형제가 교통한 것이 전혀 귀에 들어오지 않았고 받아들일 수도 없었습니다. 그 당시 반발심이 나오려고 했을 때, 제게 갑자기 예전의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몇 달 전에 제가 그 형제와 교통할 때의 말투와 표정이 생각나면서 지위에 서서 사람을 훈계한다고 했던 형제의 말이 떠올랐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그 형제의 느낌은 정확했던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그 당시 형제가 저의 모습을 보고 죽은 파리를 먹는 것처럼 역겨운 느낌이 들었겠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배치해 주신 환경을 통해 저는 ‘성정이 변화되지 않은 사람은 그의 속마음이 옳다고 할지라도 그의 마음에는 하나님의 자리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그가 드러내는 것은 다 천성적인 것이고, 다 사탄 성정의 발표인 것입니다.’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당시 저는 그리스도의 교통이 생각났습니다. 『자신을 인식하는 것은 바로 이런 것이다. 너는 자신이 한 것이 좋다고 여기는 부분일수록, 자신이 한 것이 정확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일수록, 자신이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일수록, 자신이 자랑할 만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일수록, 거기에서 더욱 자신을 인식해야 할 필요가 있고, 그 속에 도대체 어떤 불순물이 있는지, 어떤 것이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할 수 없는 것인지를 깊이 파헤쳐야 할 필요가 있다.』(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자신을 인식하려면 자신 안에 깊이 뿌리박힌 사상과 관점을 알아야 한다) 하나님의 이 말씀은 사람에게 자신의 말과 행동 이면에 있는 불순물을 성찰하라는 뜻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하나님을 배반하는 본성이 있고 하나님의 적대 세력이기 때문에 사람의 모든 행위를 진리로 바로잡아 주지 않는다면 틀림없이 모두 하나님을 대적하게 되는 것입니다. 설령 자신의 행위가 진리에 부합되고 별로 틀린 것이 없다고 여길지라도 사람의 성정은 변화되지 않았고 하나님께 온전케 된 사람도 아니므로 그 본성 실질에 대해 말한다면 여전히 하나님과 적대되는 것이고, 사람이 드러내는 것은 여전히 사탄의 패괴 성정입니다. 그러므로 사람 안에는 아직도  많은 불순물이 있는데, 그것을 해부해야 하고 인식해야 하며 해결해야 합니다. 그 형제와 교통했을 때를 돌이켜 보면, 저는 자신의 속마음이 그를 도와주려고 한 것이었기에 제가 옳은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교통할 때 이미 위치를 잘못 서서 자신을 진리의 주인으로 여겼고, 다른 사람의 정형이 정상인지 아닌지를 파악할 수 있고 또 지적해 준 정형도 정확하다고 여겼기에 강경한 태도로 그 형제에게 저의 말을 받아들이게 했으며, 일단 상대방이 조금이라도 반박하면 바로 ‘진리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누명을 씌웠다는 것을 그 당시에는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보다시피 저에게서 드러난 것은 다 오만하고 강퍅한 성정이고, 사람을 통제하고 훈계하며 사람의 미움을 사고 역겹게 하는 사탄의 성정이었습니다. 제가 살아낸 것이 큰 붉은 용이 계급 투쟁 운동에서 정치 비판을 하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큰 붉은 용은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자기의 뜻대로 사람을 정죄하고 강제로 비판 투쟁을 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 형제와 교통하기 전에 그 일에 대해 진정으로 하나님께 찾고 구하거나 기도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형제가 유로한 것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해 보지도 않고, 예전의 인상에 따라 형제가 본분에 효과가 없는 것은 사악한 정형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정죄하면서 제가 지적해 준 정형을 인정하라고 강요했었습니다. 지금 돌이켜 보면, 저의 본성 실질이 큰 붉은 용과 전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의 일거일동, 하나의 시선, 말투에서 스며 나오는 것은 다 큰 붉은 용의 교만한 성정이었습니다. 제가 패괴 성정을 가지고 교통하는데 어떻게 사람에게 덕이 될 수 있겠습니까? 성령이 어떻게 저에게 역사하시겠습니까? 성령이 역사하시지 않는데 아무리 교통한들 또 어떻게 효과에 도달할 수 있겠습니까? 그제서야 저는 교통한 것에 효과가 없는 것은 그 형제가 진리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저의 마음에 하나님의 지위가 없었고, 하나님 앞에서 옳은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증오하실 뿐만 아니라 사람도 역겨워할 것입니다.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하나님은 실제적인 사역으로 제 자신을 인식하게 하셨습니다. 또한 저에게 성정이 변화되지 않으면 설사 속마음이 옳고 겉면의 행실이 합당하다 할지라도 유로한 것은 여전히 사탄의 패괴 성정이므로 마땅히 자신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도 깨닫게 하셨습니다. 앞으로 저는 생명 성정의 변화를 중요시하고 본성 실질에서 자신을 인식하고 변화되어 다시는 겉면에서 문제를 보지 않고, 속마음이 옳다고 해서 자신을 인식하는 것을 소홀히 하지 않고, 모든 일에서 자신을 인식하기를 추구하며, 하루빨리 성정이 변화되어 하나님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겠습니다.

이전 말씀:이것이야말로 진리를 실행하는 것이다

다음 말씀:이런 사람이야말로 진정한 동역자이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