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17편 말씀

재생 속도

`

제17편 말씀

내가 발하는 음성은 천둥 같아 사방을 밝게 비추고 온 땅을 밝게 비춘다. 사람은 모두 천둥 번개 속에서 쓰러지는데, 그 속에서도 여전히 굳센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많은 사람들은 모두 내 빛의 도래로 인해 경황실색하고 어찌할 바를 몰라 했다. 동방에서 희미한 빛이 조금 비칠 때, 많은 사람들은 그 희미한 빛에 ‘감동’되어 즉시 환각에서 깨어난다. 그러나 나의 빛이 땅에 임하는 날이 이미 도래하였음을 알아차린 사람은 없었다. 많은 사람들은 갑작스러운 빛의 도래로 인해 어안이 벙벙해하거나 기이해하는 눈빛으로 빛의 움직임과 빛이 오는 방향을 관찰하고 있었고, 또 어떤 사람은 빛의 근원을 더욱 분명히 알기 위해 채비를 갖추고 빛의 맞은편에 서 있었다. 하지만 그럴지라도 누가 오늘날의 빛의 소중함을 발견한 적이 있느냐? 누가 오늘날의 빛이 특이하다는 것을 깨달은 적이 있느냐? 많은 사람들은 그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했는데, 그들은 빛에 찔려 눈이 상한 자들이고 빛에 맞아 진흙 속에 넘어진 자들이었다. 그 희미한 빛 속에서도 땅은 곳곳이 난장판이었는데, 참상은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였다. 자세히 들여다보는 순간 가슴이 쓰라려 왔다. 그러므로 빛이 강렬할 때에 땅의 상황은 사람이 내 앞에 더욱 서지 못할 지경이 될 것이 뻔했다. 사람은 모두 빛 비춤 아래에 있고 또 모두 빛의 구원 아래에 있지만 또 그 빛에 찔리고 있다. 어느 누가 빛의 격살 속에 있지 않으냐? 어느 누가 빛의 불사름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나는 발로 땅끝까지 두루 다니고 손으로 내 영의 씨앗을 뿌려 온 땅의 사람으로 그로 인해 나에게 ‘감동’을 받게 한다. 나는 하늘의 지극히 높은 곳에서 온 땅을 굽어보며 땅에 있는 것들의 ‘괴상한 모습’을 관찰한다. 해면은 마치 지진이 날 때의 징조와 같았다. 바닷새들은 날아다니며 삼킬 물고기를 찾고 있지만, 해저에서는 그것을 전혀 모르고 있다. 해면의 상태는 해저의 각성을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있는데, 해저는 크고 작은 동물들이 서로 화목하게 지내고 ‘입씨름’이 벌어진 적이 없이 셋째 하늘처럼 조용하기 때문이다. 각종 괴상한 모습 중에서 나를 가장 만족시키지 못하는 것은 사람이다. 그것은 내가 사람에게 준 지위가 너무 높은 까닭에 사람의 야심이 너무 크고 사람의 눈에 늘 ‘불복’의 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에 대한 나의 징계와 심판에 나의 고심과 자비가 얼마나 많이 깃들어 있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은 전혀 느낌이 없다. 나는 아무도 학대한 적이 없고 다만 사람이 거역할 때 적당히 제재를 하고, 사람이 연약할 때 적당히 ‘도움’을 주었을 뿐이다. 하지만 사람이 나를 멀리하고 사탄의 궤계로 나를 배반할 때, 나는 즉시 사람을 멸절할 것인데, 다시는 내 앞에 와서 ‘실력을 과시’할 기회를 없애 더 이상 땅에서 위풍당당하지 못하고 세력을 휘두르지 못하게 할 것이다.

나는 땅에서 나의 권병을 행사하고 나의 모든 사역을 전개하였다. 내 사역의 모든 것은 다 땅에 반영되었지만, 사람은 땅에서 하늘에서의 나의 움직임을 파악한 적이 없고, 모두 내 영의 운행 궤적을 자세히 더듬어 내지 못했다. 많은 사람은 영 외의 세부적인 것만 더듬었을 뿐, 영 안의 실정은 세심히 살피지 못했다. 사람에 대한 요구는 하늘에 있는 막연한 내가 제기한 것이거나 땅에 있는 측량할 수 없는 내가 제기한 것이 아니다. 나는 땅에 있는 사람의 분량에 따라 사람에게 적합한 요구를 제기한다. 나는 어떤 사람도 난감하게 만든 적이 없고, 어떤 사람에게서도 ‘피를 짜내’ 누린 적이 없다. 설마 나의 요구가 이런 정도에만 국한되어 있단 말이냐? 땅의 만물 중에 어떤 것이 내 말의 안배에 순종하지 않겠느냐? 나의 말로 인해, 내 불길로 인해 내 앞에서 모조리 타 버리지 않을 것이 뭐가 있겠느냐? 어떤 것이 감히 내 앞에서 ‘활개’ 칠 수 있겠느냐? 어떤 것이 내 앞에서 허리를 굽히지 않겠느냐? 설마 내가 단순히 만물을 침묵하게만 하는 하나님이란 말이냐? 나는 만물 중에서 내 뜻에 맞는 것을 택하고, 만인 중에서 내 마음을 헤아리는 자를 택하며, 모든 별 중에서 우량품을 택하여 내 나라에서 한 줄기 빛을 더하게 한다. 내가 땅에서 다니니 곳곳에 나의 향기가 풍기고, 곳곳에 나의 그림자가 남으며, 곳곳에 나의 음성이 울려 퍼진다. 사람마다 지난날의 미경(美景)을 그리워하고 있는데, 모두가 지난날을 회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내 얼굴 보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친히 땅에 임했을 때, 사람은 모두 내가 온 것을 싫어하며 빛의 도래를 쫓아내었다. 내가 사람의 천적인 것처럼 사람은 나에게 ‘경계’의 눈빛을 던지면서 항상 조심했는데, 내가 사람을 ‘달리 처분할까’ 심히 두려워했다. 그 까닭은 모두가 나를 낯선 친구로 여기기 때문인데, 마치 내게 사람을 마구 죽이려는 뜻이 있기라도 한 것처럼 말이다. 사람의 마음속에 나는 사람의 철천지원수이다. 하지만 사람은 환난 속에서 나의 따스함을 체험한 후에도 여전히 나의 자비를 느끼지 못하고, 여전히 내 앞에서 나를 경계하고 대적하려는 뜻을 품고 있다. 나는 사람이 그런 상태라고 해서 틈을 타 손을 쓰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람의 품에는 따스함을 주고, 사람의 입에는 달콤함을 주며, 사람의 배 속에는 필요한 음식을 베풀어 준다. 그러나 나의 진노가 산하를 진동시킬 때, 나는 사람이 ‘두려워한다’고 해서 더 이상 다른 도움을 주지는 않을 것이다. 그때 나는 격노할 것이고, 어떤 것에게도 회개할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며, 사람에 대한 모든 희망을 포기하고 상응한 보응을 받게 할 것이다. 그때가 되면, 천둥 번개는 파도가 격노하는 것과 같고, 산들이 무너져 내리는 것과 같을 것이다. 사람은 모두 패역 때문에 천둥 번개에 격살될 것이고, 물체는 모두 천둥소리에 없어질 것이다. 삽시간에 전 우주 아래는 온통 혼란스럽게 될 것인데, 만물은 원래의 생기를 회복하지 못하고, 만인은 천둥 칠 때 도망가지 못할 것이다. 사람은 연이은 천둥 번개에 한 무리씩 쓰러져 급류에 빠지고 산에서 용솟음쳐 흘러내리는 물에 떠내려갈 것이다. 삽시간에 사람의 ‘처소’에 모여져 또 ‘사람’의 세상을 이루었다. 해면에는 사람의 시체가 떠다니고, 모든 사람은 나의 진노로 인해 나를 아주 멀리한다. 왜냐하면 사람이 내 영의 실질을 건드렸고, 사람의 패역이 나를 거슬렀기 때문이다. 물이 없는 곳에서는 다른 사람들이 여전히 즐겁게 노래하고 웃으면서 내가 베풀어 준 약속을 누리고 있다.

모든 사람이 다 침묵할 때, 나는 사람의 눈앞에 한 줄기의 빛을 밝혀 주었는데, 사람은 즉시 마음이 맑아지고 눈이 밝아져 더 이상 침묵하려고 하지 않게 되었다. 그리하여 즉시 마음과 영을 불러일으켰다. 그때 사람은 모두 부활하였고, 자신의 고충을 버리게 되었으며, 다 나의 앞에 와 나의 말로 또 한 번 생존의 기회를 얻게 되었다. 그것은 사람이 모두 땅에서 살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누가 나를 위해 살고 싶어 한 적이 있었느냐? 누가 자신에게서 ‘훌륭한 것’을 찾아내어 내게 누리게 한 적이 있었느냐? 누가 내 몸의 매력적인 기운을 느낀 적이 있었느냐? 사람은 모두 거친 존재이다. 겉으로는 화려하고 눈부신 것같이 보여도 실질은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 깊은 곳에는 나의 성분이 조금이라도 있었던 적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은 너무나 부족하여 나에 비하면 마치 천양지차인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연약한 점을 공격하지 않고, 사람에게 부족함이 있다고 해서 조소하지 않는다. 나의 손길은 수천 년 동안 땅에 있었고, 나의 눈은 늘 모든 사람을 보살펴 주었다. 하지만 나의 손은 한 사람의 생명을 장난감처럼 마음대로 가지고 논 적이 없다. 나는 사람의 심혈을 세심히 살피고, 사람의 대가도 헤아린다. 나는 사람 앞에서 사람이 주의하지 않는 틈을 타 사람에게 형벌이나 좋지 않은 것을 주고 싶지 않다. 나는 그저 계속 사람에게 공급하고, 계속 사람에게 베풀어 줄 뿐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누리는 것은 모두 나의 은혜이고, 내 손으로 베풀어 준 풍부함이다. 내가 땅에 있음으로 인해 사람은 기아의 고통을 받은 적이 없이 모두 내 수중에 있는 누릴 물질들을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고, 모든 사람이 다 나의 축복 속에서 살게 되었는데, 그래 모든 사람이 다 나의 형벌 속에서 살고 있는 것이 아니더냐? 산에는 그 깊은 곳의 풍부한 물질이 있고 물에도 누릴 물질이 대량 있는데, 오늘날 내 말 속에 있는 사람에게는 맛보고 체험할 수 있는 음식이 더 많지 않겠느냐? 내가 땅에 있을 때, 사람 역시 내가 땅에 있는 복을 누린다. 내가 땅을 떠날 때는 또한 나의 사역이 완성되는 때인데, 그때면 사람은 더 이상 자신의 ‘연약함’으로 인해 나의 양보를 얻어 내지는 못할 것이다.

1992년 3월 16일

─────────

① 경황실색(驚惶失色): 놀라고 두려워 얼굴색이 달라짐.

이전 말씀:제16편 말씀

다음 말씀:제1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