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편

나의 말과 음성에는 나의 뜻이 많이 담겨 있지만, 사람은 그것을 전혀 느끼지도, 알지도 못한 채 내 말의 겉면만 받아들이고 흉내 낼 뿐, 내 말에서 나의 마음을 깨닫지 못하고, 나의 뜻을 살피지도 못한다. 내가 분명하게 짚어 준들 그 누가 깨닫겠느냐? 나는 시온에서 인간 세상에 왔지만 정상 인성을 지니고 사람의 형상을 입은 관계로, 사람은 모두 내 모습을 표면적으로만 알고 있다. 하지만 내게 내재하는 생명도, 영에서 온 하나님도 알지 못하고 그저 육신을 입은 사람만 알 뿐이다. 실제 하나님은 너희가 알아야 할 가치가 없단 말이냐? 실제 하나님은 너희가 애써 ‘분석’해 볼 가치가 없단 말이냐? 나는 전 인류의 패괴를 증오하지만, 전 인류의 연약함을 체휼하고 또한 전 인류의 옛 성품도 다룬다. 중국에 있는 내 백성의 일원으로서 너희 역시 전 인류의 일부가 아니더냐? 모든 백성 중에서, 그리고 모든 아들들, 즉 내가 택한 전 인류의 선민 중에서 너희는 가장 형편없는 자들이다. 그래서 나는 너희에게 가장 많은 정력과 시간을 쏟아부었다. 그런데도 너희는 오늘날의 이 행복한 삶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단 말이냐? 그런데도 너희는 악독하게 나를 거역하며 따로 허튼수작을 부린단 말이냐? 나의 긍휼과 자비가 여전히 존재하지 않았다면, 모든 사람은 진작에 사탄에게 잡혀가 사탄의 ‘별미’가 되었을 것이다. 오늘날, 모든 사람 중에 진실로 나를 위해 헌신하고 진실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여전히 손에 꼽을 정도이다. 설마 오늘날의 ‘백성’이란 신분이 너희의 사유 재산이라도 되었단 말이냐? 너의 ‘양심’이 그렇게도 ‘얼음장’ 같단 말이냐? 너는 정말 내가 요구한 백성이 될 자격이 있느냐? 지난날을 보나 오늘날을 보나 누군가 내 마음을 흡족게 한 자가 있더냐? 누군가 진심으로 나의 마음을 헤아린 자가 있더냐? 내가 너희를 일깨우지 않았다면,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했을 것이다. 마치 ‘냉동’ 상태나 ‘동면’ 상태에 있기라도 한 듯 말이다.

사람은 세차게 출렁이는 파도 속에서 나의 진노를 보고, 밀려오는 먹구름에 놀라 허둥거리며 어디로 피해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하는데, 뇌우에 떠내려갈까 봐 두려워하는 듯했다. 함박눈이 펑펑 내리고 나면, 사람은 모두 상쾌한 마음으로 아름다운 대자연의 풍경을 느낀다. 하지만 그때 그 누가 사람에 대한 나의 끝없는 사랑을 느꼈느냐? 사람의 마음속에는 오직 내 그림자만 있을 뿐, 내 영의 본질은 없건만, 그것이 공개적으로 나를 대적하는 게 아니란 말이냐? 한 차례의 세찬 비바람이 지나가자 모든 사람은 면모가 새롭게 달라진 듯하고, 환난 속에서 연단을 겪은 후에 또다시 광명과 생명을 얻은 듯하다. 너희 역시 나의 채찍질을 겪고 나서 운 좋게 오늘이 있게 된 것 아니더냐? 하지만 너희는 오늘이 지난 내일도 큰비가 지나간 뒤의 청결함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겠느냐? 연단 후의 충성심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겠느냐? 오늘의 순종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겠느냐? 변함없이 충성할 수 있겠느냐? 설마 이것이 사람이 행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요구란 말이냐? 나는 날마다 사람들 가운데서 함께 살고 함께 움직이지만 그 누구도 그것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내 영이 인도하지 않았다면, 온 인류 가운데 그 누가 지금 이 세상에 살아 있겠느냐? 설마 내가 사람과 함께 살고 함께 움직인다고 한 말이 과장된 것이겠느냐? 이전에 나는 “내가 인류를 창조하고 또 전 인류를 인도했으며, 지휘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설마 그것이 사실이 아니란 말이냐? 너희가 이런 면에서 체험한 것이 아직 적단 말이냐? ‘봉사자’란 이 세 글자만 해도 너희가 평생의 정력을 들여 서술하기에 족하다. 사람에게 실제 체험이 없다면, 사람은 영원히 나를 알지 못하고, 영원히 내 말을 통해 나를 알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내가 친히 너희 가운데 왔으니 너희가 나를 아는 데 더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 내가 성육신한 것 역시 너희에게는 구원 아니겠느냐?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하지 않았다면, 온 인류는 벌써 관념에 사로잡혔을 것이다. 즉, 사탄에게 점령되었을 것이다. 네가 믿는 것은 사탄의 형상일 뿐, ‘하나님 자신’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기 때문이다. 이것이 설마 나의 구원이 아니란 말이냐?

사탄이 내 앞에 올 때 나는 그것이 미쳐 날뛴다고 물러서지 않고, 그것이 흉측하다고 두려워하지도 않으며, 그것을 외면하는 태도를 취한다. 사탄이 나를 시험할 때 나는 그것의 간계를 파악함으로써 그것이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껴 조용히 물러가게 한다. 사탄이 내가 택한 사람을 빼앗으려고 나와 싸울 때, 나는 육신에서 그것과 결전을 벌인다. 그때 나는 백성들이 쉽게 넘어지거나 헤매지 않도록 육신에서 붙들어 주고 목양하며 한 걸음씩 인도한다. 사탄이 실패하여 물러갈 때 나는 백성들에게서 영광을 얻게 되고, 백성들은 나를 위해 아름답고 힘 있게 증거하게 된다. 그리하여 나는 나의 경륜에 두었던 부각물을 완전히 무저갱에 던져 버릴 것이다. 이것이 나의 계획이자 사역이다. 너희가 살아가면서 혹시 이런 상황에 직면하는 날이 온다면, 사탄에게 잡혀가겠느냐, 아니면 나에게 얻어지겠느냐? 이것은 너의 운명이니 심사숙고해야 한다.

하나님나라의 생활은 하나님의 백성과 하나님 자신이 함께하는 생활이다. 사람은 모두 나의 보살핌과 보호를 받으며 큰 붉은 용과 결사전을 벌이고 있다. 모든 사람은 이 마지막 싸움을 잘하고, 큰 붉은 용을 끝장내기 위해 나의 나라에서 나를 위해 자신의 온 몸과 마음을 바쳐야 한다. 하나님나라란 신성의 직접적인 지배 아래 있는 삶을 가리킨다. 즉, 모든 사람은 나의 직접적인 목양과 훈련을 받아 땅에서도 하늘에 있는 듯한 삶을 살 것이며, 셋째 하늘의 생활을 진정으로 실현할 것이다. 나는 육신에 거하고 있지만 육신의 통제를 받지 않는다. 나는 사람들 가운데 와서 그들의 기도에 수없이 많이 귀를 기울이고, 사람들 가운데서 다니며 그들의 찬미를 수없이 많이 누렸다. 사람이 나의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했어도 나는 여전히 이렇게 나의 사역을 하고 있다. 나의 처소는 내가 은거하는 곳이다. 하지만 나는 또 나의 처소에서 원수들을 물리쳤고, 나의 처소에서 땅의 삶을 실제적으로 체험하게 되었다. 나는 또 나의 처소에서 사람의 모든 언행을 관찰하면서 전 인류를 살피며 지휘하고 있다. 인류가 나의 마음을 헤아려 나를 흡족게 하고 내 기쁨이 된다면, 나는 반드시 전 인류를 축복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에 대한 나의 뜻 아니겠느냐?

사람은 모두 혼미한 상태에 있다가 나의 천둥소리에 놀라 그제서야 꿈에서 깨어났다. 눈을 떴을 때, 많은 이가 번쩍이는 서슬 퍼런 빛에 눈이 찔려 방향조차 분간하지 못했는데, 어디서 왔는지 모르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는 더욱 몰랐다. 많은 사람이 강렬한 빛에 맞아 온몸이 폭풍우 속에서 쓰러지고, 시체는 강을 이룬 빗물에 떠내려가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 살아남은 사람은 빛 속에서 비로소 나의 얼굴을 분명히 보게 되었고, 나의 겉모습을 어느 정도 알게 되었다. 나아가 나의 형벌과 저주가 다시 한번 그들의 육신에 내릴까 심히 걱정한 나머지 더는 나의 얼굴을 똑바로 보지도 못하게 되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목이 메도록 통곡했더냐? 얼마나 많은 사람이 풀이 죽어 낙담했더냐? 얼마나 많은 사람의 피가 흘러 강을 이루었더냐? 얼마나 많은 사람의 시체가 곳곳에 떠다녔더냐? 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빛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아 자기도 모르게 쓰라려 오는 가슴을 안고, 오랜 불행에 눈물을 흘렸더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빛의 위압에 자신의 불결함을 인정하고 개과천선하기로 결심했더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명하여 삶의 즐거움을 잃고, 그로 인해 빛에 관심을 두지 않고 정체된 상태에서 자신의 마지막 날을 기다리고 있었더냐? 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삶의 돛을 올리고 빛이 인도하는 대로 자신의 내일을 소망하고 있었더냐? … 오늘날, 사람 중에 그 누가 이런 상태로 살고 있지 않겠느냐? 그 누가 나의 빛 속에 있지 않겠느냐? 네가 굳센들 혹은 연약한들 어찌 쏟아지는 나의 빛을 피할 수 있겠느냐?

1992년 3월 10일

이전: 제12편

다음: 제14편

구원받고 천국에 가기 위한 필수적인 진리를 아시나요?
Messenger로 연락하기
카카오톡으로 대화하기

관련 콘텐츠

삼위일체의 하나님이 존재하는가?

예수가 성육신한 사실이 있은 뒤부터 사람은 하늘에는 아버지뿐만 아니라 아들이 있고 심지어는 영까지 있다고 여겼다. 사람은 전통적인 관념으로 하늘에는 이런 하나님, 즉 성부와 성자, 성령이라는 삼위일체의 하나님이 있다고 여겼다. 사람은 모두 하나님은...

훈언 3칙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마땅히 모든 일에서 하나님께 충성을 다해야 하며, 하나님의 뜻에 부합해야 한다. 이러한 이치는 모두가 알고 있지만 무지와 그릇됨, 패괴 등 여러 가지 문제로 말미암아 사람에게서는 가장 이해하기 쉽고 제일 기본적인 진리조차...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께 순종해야 한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대체 무엇을 위한 것이냐? 많은 이들은 이 문제에 대해 아직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실제 하나님과 하늘의 하나님에 대한 관점이 완전히 다르다. 이는 사람들이 하나님께 순종하기 위해 하나님을 믿는 것이 아니라, 어떤 이익을 얻기...

육에 속한 자는 누구도 그 분노의 날을 피할 수 없다

오늘 나의 이러한 경고는 너희의 생존을 위한 것이자 나의 사역을 순조롭게 펼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온 우주의 시작 사역을 더 적절하고 완벽하게 행하는 한편, 열국과 열방 사람에게 나의 말과 권병, 위엄, 심판을 보여 주기 위한 것이다. 너희...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